이러저런 자그마한 기대가 사글어들어 마음이 참 둥둥 떠다니던 며칠을 보내고 나니, 이렇게 또 가을이 와서 마음을 차분하게 만듭니다.

 

무엇이든 준비를 하는 사람들이라면, 마음은 저만치 앞서 가게 됩니다. 새롭게 자리잡은 혜화동에 익숙해져 간다는 것은 돌아돌아 굽이굽이 골목길을 기꺼이 헤맬 마음의 준비가 되었다는 것이고, 늦은 시간에도 두렵거나 외롭다고 느끼지 않는 것일 겁니다.

 

가을의 몇차례의 전시 일정이 잡히면서, 그 준비나 계획 그리고 행정적인 서류가 몇차례 오가게 되었습니다. 리타에게도 변화가 생겼다면 문화기획을 준비하는 입장에서 전시기획이라는 부분에 대한 공부가 큰 부분을 만들었다고 봅니다.

 

그 중에 만난 김준성 작가는 제게 여러가지를 깨닳고 생각하게 만든 작가입니다. 그림을 대하는 진지함이나 카리스마는 물론이고 대화를 이끌어 나갈 때에 똑 똘어지는 시선은 준비가 덜 된 사람이라면 주눅들게 만들기 충분합니다. 내성적이라고 해도 그래도 친근한 태도를 가진 리타라도 그런 작가님 앞에서는 다소 어색해지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어요.

 

 

 

 

작품 설치중인 김준성 작가님.

 

 

 

조금 변화를 주어 설치해보았어요.

다음 전시까지 얼반소울의 빈 벽에

작가님께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을 걸어주셨습니다.

 

 

 

일본에서 공부한 9년, 돌아온 지난 3년.

마치 작품과 닮은 것 같은 그 똑떨어지는 표정과 말투와 어휘.

 

정염이라는 이름으로 지난 가을. 인연을 만들었던 얼반소울에서

다시 한해가 지나 새로운 전시를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잠시 보여주신 작품으로는 기존 작품들보다 여백이 살고, 움직임도 생긴 느낌입니다.

정염이라고 이름붙여진 지난 작품들.

물들이며 번져 나가는 그 선들이 이제 생기를 머금게 된것인지 궁금합니다.

 

정말 좋아하는 작가들은 그들에게의 호감이 작품에서도 느껴지는 것처럼.

김준성 작가님의 또렷함과 경계를 지워나가며 번지는 스며듦으 미학도

점점 좋아지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11월, 좋은 전시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하고 기원합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이번 주부터 얼반소울에서는 이지선 작가의 'Like or unlike'사진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자연을 닮고 그 안에서 새로움을 찾아내는 과정은 사진을 찍는 작가의 눈과 프레임밖으로 발산하는 듯 합니다.

 

이번 전시는 얼반에서 진행하는 리타의 첫번째 전시이기에 감회가 다릅니다. 그리고 이 전시는 온라인으로 예술작품을 대중에 알리고 보다 가까이에서 예술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는 에이콜렉션(https://www.facebook.com/healingArt.Acollection)과 함께 하는 첫번째 전시라서 더욱 기쁜 마음입니다.

 

힐링아트를 지향하는 에이 콜렉션의 지향점과 맞게 마음을 쉬게하고 한편으로는 새로운 생기를 불어 넣을 수 있는 좋은 작품들로 계속해서 만나볼 수 있도록 할 생각입니다.

 

 

 

 

 

작품 설치 중인 모습입니다. 비가 갑자기 너무 많이 오고 습도가 높아 작업하는 데 다소 지치기도 했지만 연신 밝은 표정으로 좋은 작품을 최선을 다해 걸어주시는 모습이 참 인상깊었습니다. 역시 좋은 작품은 웹에서 보는 것도 좋지만 이렇게 직접 만나고 또 한발짝 가까이 혹은 떨어져서 보는 것이 참 묘한 인상을 불러 일으키는 것 같습니다.

 

 

 

 

이번 전시된 사진 작품들은 판매도 함께 진행될 예정입니다.

시간되시는 분들은 혜화역 4번출구를 통해 나오셔서 혜화파출소골목 안쪽 연우소극장 안쪽 골목의 '얼반소울'로 오셔요. 조용하고 느긋한 분위기에서 좋은 작품들과 친구하실 수 있으실 거에요.

 

 

얼반소울 : 종로구 혜화동 71-10번지 1층,

블로그 http://blog.naver.com/urbansoul71

전시및 파티 대관문의 chj0327@gmail.com 또는 01032038488로 연락주세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가을이 오기 전 미리 감성을 충전해보는 비로소 문화강좌가 돌아옵니다.

바로 혜화동 문화갤러리카페 얼반소울에서 말이지요.

 

 

문화갤러리 얼반소울의 문화강좌를 시작합니다. 그 이름은 바로 소울:스쿨Soul:School 입니다. 얼반에서 전시뿐만 아니라 크리에이티브 넘치는 다양한 문화강좌를 소규모로 만나볼 수 있게 됩니다. 친구끼리 연인끼리 즐거운 경험을 나누시게 될거에요.  

 

 

 

 

 

          손솜씨의 '꼴라쥬'

                       배태랑의 '캘리그래피'

     전진우의 '일상 크리에이티브'

         얼반소울의 '바리스타와 플로리스트'

 

 

 

 

각각 개별 맞춤교육과 공개교육으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개인교육이나 단체교육도 조율가능하니 원하시는 분들은 댓글을 달아주시거나 chj0327@gmail.com로 메일 주세요.

 

 

 

 

 

:각 강좌별 최대 인원은 10명입니다.

(단 '바리스타와 플로리스트' 과목은 6명 정원입니다.)

 

 

: 세부강좌 바로가기

손솜씨의 <꼴라쥬 일상 예술가 되기>

배태랑의 <캘리그래피>

전진우의 <일상 크리에이티브>

얼반소울의 <바리스타와 플로리스트>

 

 

:얼반소울 찾아오시는 방법 

혜화역(4호선) 4번 출구로 나오셔서 혜화로터리 방향으로 걸어나오시면 길 건너편에 혜화 파출소가 보입니다. 길을 건너셔서 혜화파출소 골목으로 올라가다 연우소극장이 나타나면 그 골목으로 들어오세요. 얼반소울이 나타납니다. 

 

 

 

:수강신청

*기타문의 010-3203-8488로 문자나 전화주세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