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기획자의 단어장

 

[오타쿠] 콘텐츠에 생명을 불어 넣는 사람

 

 

[문화기획자의 단어장: 012 오타쿠

 

특정 취미, 사물에 집착하여 몰입하는 사람. 특히 SF영화, 만화, 애니메이션의 일부 장르에 몰입하는 이들을 일컫는 일본어. 우리나라의 표현으로 바둑광(狂)과 같이 광(狂)을 붙이거나 오타쿠를 오덕, 오덕후, 덕후 등의 표현으로 줄여 쓰기도 한다.  

 

1990년대부터 활발히 만화와 애니메이션에 병적으로 집착하며 일본 이키하바라의 상점 곳곳에 출몰하는 이들이 바로 오타쿠입니다. 그들이 서로를 높여 부르는 존칭인 귀댁(お宅)이 돌연변이하여 히라가나로 오타쿠(おたく)가 되면서 지금의 의미로 사용하게 된 것이라 전합니다. 일본의 경우 말고도 세계 어느 곳에나 특정 한가지에 몰입하는 사람들이 있어 왔으며, 그들에게는 그 것 외에는 외모를 포함하여 다른 것에 그다지 관심을 두지 않는 등 다른 사회적 문제를 안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오타쿠는 다른 면으로 '특정 부분에 정통한 전문가'의 지위를 얻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들의 삶 곳곳에 그 전문 분야를 녹여 놓기 일쑤인데, 먹고 자고 보고 듣고 이야기 하는 모든 것들이 그 주제에 한정됩니다. 그러하다보니, 오타쿠들은 그들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것들을 직접 만들기도 하고 관련 콘텐츠에 대한 지식을 서로 공유하여 네트워크를 이루기도 합니다.

 

이러한 가운데, 특정 영화나 만화, 애니메이션 등의 오타쿠들에게 재창조되는 콘텐츠들은 지속적으로 다른 매체를 통해 확장되기도 하고 새로운 이야기를 덧붙여 내기도 하면서 그 생명력을 이어나간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프랭크 로즈의 책 <콘텐츠의 미래>에서는 오타쿠가 미디어 믹스를 발생시키는 원동력이었으며 이들이 만화출판사들과 맺은 암묵적 양해는 지속적으로 만화를 소비할 수 있도록 만드는 장을 활성화 시켰다는 평가를 내리기도 합니다.

 

이것은 한편으로 문화관련 상품을 기획할 때 있어 그 상품을 직접 사용하는 이들을 "갑작스럽고, 주체하기 힘들며, 설명이 불가능한 극단적인 강박의 폭발"이라는 오타쿠 세계로 끌어들일 수 있는 지점을 고민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들이 즐길 것이 무엇인지, 그들이 다른 이들과 나누어야 할 것, 지속적으로 습득해야 하는 지식이나 제품이 어떤 것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것입니다. 콘텐츠는 기획과 제작을 통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오타쿠들에 의해 비로소 생명을 가지게 되는 것은 아닐까요.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dannychoo/5299646688)

 

 

이미 콘텐츠는 경험재로써 일회적 체험으로 그 생명이 다 했다는 생각을 하는 시기는 지났습니다. 음악관련 오락 프로그램은 음원 사이트 플랫폼이나 다른 다양한 SNS를 통해 편집되고 유통되고 재생산 되고 있으며, 새로운 시리즈를 만들도록 부추기면서 그 생명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가고 있음을 경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역할을 집요하게 하는 이들이 바로 오타쿠라고 정의한다면, 그들이 있음으로 콘텐츠의 프랜차이즈, 확장 혹은 트랜스미디어 스토리텔링이 가능하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사람들이 공론화 하고 의견을 나눌 꺼리와 그것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기 위한 콘텐츠의 확장을 고려해야 할 부분이며 결과적으로 오타쿠를 만들어 내는 것이 문화기획자들이 최종적으로 해내야 할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디즈니와 포켓몬스터 혹은 요괴 워치가 다른 점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본다면, 트랜스미디어 혹은 미디어 믹스를 통해 그 깊이를 만들어 사람드를 기꺼이 오타쿠로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다음 영상은 지식채널e의 행복한 오타쿠 입니다.

에반게리온에 빠진 한국 청년 두명이 프랑스, 일본, 중국과 미국에서 스탬프를 얻으면서 진짜 좋아하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 여정을 보여주는데요.

이들은 콘텐츠에 생명을 불어 넣어준 오타쿠인 동시에, 그 콘텐츠에서 삶의 의미를 찾는 행복한 오타쿠였습니다.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전시기획, 문화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KT의 온라인 음악 서비스 브랜드인 '도시락'dosirak이
'올레뮤직'ollehmusic으로 바뀌었습니다.
(관련 글)

관련하여 다양한 홍보와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스마트폰이 널리 보급됨에 따라 음원, 동영상, 게임 등과 같은 모바일 콘텐츠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제작년 초까지만 하더라도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의 수는 KT나 SKT혹은 LGU+의 콧대를 건드리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아이폰을 필두로 터치기반 UX나 개선된 인터넷 속도 등은 많은 사람들을 스마트폰의 매력에 빠지게 만들었습니다. 결정적으로 소셜미디어의 확산도 스마트폰 사용자를 늘리는 데에 큰 몫을 차지했지요. 그래서 새롭게 휴대폰을 장만하는 사람들이나 낡은 휴대폰을 바꾸려는 사람들은 대부분 스마트폰을 구입하고 있습니다. 
 
초기의 스마트폰은 몇몇 얼리어답터의 전유물 처럼 생각되어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직접 운영체제와 프로그램 등을 설치하거나 툭하면 손봐줘야 했으며, 작은 쿼티자판도 지금처럼 이동 중 사용하는 데에는 불편함을 느끼도록 했을 것입니다. 물론 그 당시 사용하던 이들에게는 언제 어디서든 컴퓨터를 내 손안에 둘 수 있다는 안정감 등 그 나름의 이유가 있긴 했겠지요.

어쨌거나 이렇게 스마트폰이 보급되고 천만 스마트폰시대가 열리게 되면서 거대 통신사들은 그동안 안일했던 자세를 고쳐잡기 시작했습니다. 음원, 게임, 이미지 등의 콘텐츠를 이미 공짜폰으로 확보해 놓은 고객들에게 일방적으로 판매할 수 있었던 과거에 비해 스마트폰 시대에는 어플리케이션의 형태로 통신사를 거치지 않고도 다양한 콘텐츠를 사용자들이 직접 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것으로 통신사들은 콘텐츠 관련 수익모델이 타격을 입게 된 것이죠. 게다가 카카오톡 등 메시지 서비스가 인터넷 기반으로 무료로 퍼지게 되자 콘텐츠 뿐만 아니라 문자 전송료, 나아가 통화 이용료에 대한 수익이 줄어드는 것을 대비해야 합니다. 이와 같은 등등의 이유로 통신사들은 앱스토어와 경쟁하면서 콘텐츠 수익을 새롭게 찾지 않으면 소위 '깔아놓은 인터넷 선'장사만 하게 생기지 않았나 싶었을 겁니다.

2위 통신사KT도 1등 SK텔레콤을 넘기 위해 무리하게 아이폰을 국내로 들여오면서 SK의 프리미엄 고객들을 유치하는 데에는 어느정도 성공을 했다고 하지만 한편으로는 KT스스로도 인터넷 품질 등으로 오히려 많은 불신을 쌓게 된 것도 사실입니다. 그렇게 보면 올해 초 SK가 아이폰을 들여오기 전까지 KT프리미엄을 만들어 놓지 못했다는 생각도 듭니다. (통신사와 모바일제조사와의 유착(?)관계도 복잡해졌다는 이야기를 들은 것 같지만, 저는 잘 모르는 이야기...)

그래서, KT에게는 지금이 중요한 시기가 아닌가 합니다. 이미 대세가 되어 버린 스마트폰 유저를 최대한 유치하면서 어쩌면 새로운 기회가 될지도 모르는 콘텐츠시장에서 확실하게 자리매김하고 싶은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IPTV나 스마트TV와 관련하여 Qook & Show에서 Olleh로 통합하여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N스크린을 통합하고 편리하게 서비스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유리할 것이라는 판단이 들었나 봅니다.

dosirak은 melon과 비교할 수 있는 온라인 음악 서비스였습니다. 멜론이 SK의 계열사이면서 고유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쌓아 나가고 있는 것에 비해(나중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는 또 두고 봐야 하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멜론의 경우에는 SK뮤직으로 바꾸는 것은 손해일 것 같습니다.) dosirak은 지금 올레뮤직으로 바뀌기 전에도 올레의 아이덴티티를 어느정도 가지고는 있었습니다. 브랜드 색상도 KT와 같은 붉은 계열로 되어 있으며, dosirak의 d자도 올레의 o의 형태와 닮아있었습니다. 게다가 사실 인지도 면에서 멜론에 비해 떨어지기도 했습니다.(인지도외에 '멜론'과 '도시락'의 다른 요소들을 조목조목 비교한 글이 있어 링크!)
 
바뀐 '올레 뮤직'의 모습
기존 도시락 모습 olleh의 o의 독특한 모습을 메뉴 박스에도 적용하였습니다.
SNS 연동을 확대하였습니다.



기존 '도시락'의 모습
 

'멜론'의 모습

 

 

그래서 어쩌면 도시락이라는 이름을 과감히 버리고 기존 KT가 가지고 있는 다른 음악 서비스들과 통합하는 것은 더 유리할 지 모르겠습니다. 애플의 앱스토어(제조사+콘텐츠마켓)처럼 통신사가 콘텐츠 서비스브랜드를 가져가는 것이 KT의 입장에서는 더 낫다는 판단이겠지요.

한편 사용자의 측면에서는 음악을 떠올리는 사람들에게 올레뮤직이라는 이름이 '멜론', '도시락'과 같이 그동안 쌓아온 신선한 이미지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다른 매니아들도 마찬가지이겠지만, 음악을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고유의 개성들이 있어서 어느 대기업의 브랜드 이름을 한 브랜드에 어떤 이미지를 가질까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올레뮤직은 독립된 브랜드인 도시락에 비해 작은 느낌이 듭니다. (비록 도시락 주 이용층이 아이팟을 사용하는 아이튠스의 고객들에 비해 충성도가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말이지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1. 특화된 브랜드를 포기하고 자사의 통합 브랜드로 넣는다는 건 여러가지 의미를 가지죠. 아마도 애플의 아이튠즈를 의식하고 있는 듯 합니다.
  2. 비밀댓글입니다
  3. 전 항상 느끼는 거지만...
    KT의 잦은 브랜드 변경은 마음에 안 드네요.
    쇼라는 브랜드가 나왔을 때 엄청난 돈을 쏟아 부었죠.
    그리고 쿡도 나오고...
    나중에는 올레로 바꾸고...
    이게 KT인지 올레인지 쇼인지...
    그 막대한 비용을 서비스 질 향상에 썼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