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운영'에 해당하는 글 2건

 

 

 

 

문화공간은 우선 사람이 모이는 공간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일정시간 이상 머물게 되면 우선 무언가를 마시거나 먹어야 하고 또 피로를 느끼기 전에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그에 맞는 준비가 필요합니다.

 

요즘은 비지니스 센터에도 카페가 준비되어 있고 카페나 호텔과 같은 부드러운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해두었습니다. 업무능률도 결국은 사람들이 얼마나 스트레스 받지 않고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드는가에 달려있는 것이기에 이런 변화는 어쩌면 당연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앞서 문화공간으로서 누릴꺼리와 이를 적극적으로 나누고 단골들과 계속해서 관계를 이어나가는 것에 대해 강조했다면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보고자 합니다. 바로 먹고 마시고 쉬는 것에 대한 것입니다. <카페불패>라는 책을 읽으며 이 기본에 대한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제아무리 좋은 취지와 가치를 만드는 일을 한다고 할지라도 함께하는 이들이 그 곳에서 행복하다는 생각을 갖지 못한다면, 계속 더 머물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다면 어떨까요. 단기 프로젝트로 끝날 것이라면 오히려 불편한 환경이 짧은 시간 효율적으로 일을 마무리 짓고 빠져나가도록 만들기에는 좋을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문화공간은 서서히 젖어들듯 물들이듯 주변 동네와 사람들과 역사를 만들어 나가야 하므로 그 짧은 호흡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편안하고 머물고 싶은 안정감이 필요합니다.

 

 

 

일정한 컨셉으로 꾸준히 말을 걸자

 

그 안정감이라는 것은 어쩌면 심리적으로 생각하는 그 공간의 이미지와 실제로 전달하는 편의 등을 일컫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예를들면, 처음부터 죄수카페라고 생각하고 들어간다면 딱딱한 의자나 무뚝뚝한 직원의 서빙에도 유쾌하게 받아들이면서 심리적으로 스트레스를 덜 받습니다. 욕쟁이 할머니의 음식점도 같은 맥락이겠죠. 즉, 그 공간이 가진 컨셉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위에서 이야기한 <카페불패>는 컨셉에 맞도록 기획하고 그 다음에 시작하라고 조언합니다. 한집 건너 한집이 카페라는 말을 하면서 쉽게 성공하기 어려운 가게가 바로 카페라지만 그러한 일관된 컨셉, 주고 느끼고 결과적으로 머리속에 남는 이미지가 통일되도록한다면 사람들은 그 곳에 안정감을 느끼고 다시 찾도록 만들기 쉽다는 이야기입니다. ['카페불패' 리뷰 보러 가기]

 

이렇게 일관된 컨셉으로 알려진 공간들은 많이 있습니다. '총각네 야채가게'는 젊은 남성들이 열심히 일하는 야채가게입니다. 마이크도없이 큰 목청으로 가게 문을 모두 열어놓고 지나가는 주부들에게 신선한 야채의 가격을 읊거나 인사를 건냅니다. 그리고 투박한 손길로 덤으로 넣어주는 인심도 넉넉합니다. 남동생뻘쯤 되는 젊은남자들이 주는 에너지는 곧 그들이 다루는 야채들도 신선하고 매력적으로 보이게 합니다. 인사를 받은 주부들은 다음번 지나갈 때는 결국 매장 안으로 걸어들어오게 됩니다. 아기자기한 맛은 없고 박스째 나와있지만 정리정도는 가지런해서 보기에는 좋습니다. 박스채 과일이나 야채를 싣고 내리는 모습이 산지에서 직접 가져온 것임을 드러냅니다.

 

대림미술관의 페이스북에서는 그들이 만드는 전시와 기획행사에 대한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면서도 관련된 책이나 작가와 관련한 이벤트를 열기도 합니다. 세련되면서도 취향이 높은 이들의 공감을 사는 콘텐츠들은 그것에 '좋아요'만 눌러도 왠지 나조차 꽤 고급취향을 가진 도시인이라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일정한 컨셉은 내공이 뒷받침해줘야 합니다.

 

컨셉이 일단 받아들여진다면 그 컨셉이 지속적으로 매력적으로 보여야 합니다. 만들어져 겉으로만 시늉을 하는 것은 시간이 지나면 쉽게 드러나게 마련입니다. 정말로 좋아서 혼자 만드는 햄버거 가게를 하루 12시간을 운영하는데 언제 가도 따뜻하나 햄버거를 같은 풍미로 즐길 수 있다면 어떨까요? 그 가게가 혹시나 망하지나 않을까 싶어서 이런저런 고민을 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친구에게 소개시켜주고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직접 주인장에게 전하기도 합니다.

 

그 공간에 머무는 이들에게 전달하는 메시지가 일관되고 그 메시지에 진정성이 있을 때 그 공간은 비로소 오래동안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으며 스스로 생명을 불어넣게 됩니다.

 

문화공간은 너른 의미로 위에서 이야기한 작은 가게들도 포함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좁은 의미로의 문화공간들도 이런 이야기와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공간이든, 영화를 상영하고 뮤지컬이나 연극을 올리는 공연장도 플랫폼으로서 그 안을 채우는 콘텐츠를 대하는 방식과 그것을 사람들에게 전하는 방식을 달리하며 컨셉을 정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런 방식은 콘텐츠를 충분히 이해하고 고민하고 자신의 인프라를 고려하여 새로운 메시지로 만들어질 것입니다.

 

지금 공간을 이루고 있는 공간의 인,익스테리어와 콘텐츠, 그리고 안에 머무는 직원들과 고객들의 성향은 무엇인가요? 그리고 그들과 어떤 모습으로 누리고 소통하고 있으신가요? 우리 공간을 대표하는 캐릭터는 무엇인가요?

 

기본에 충실하면서 내공을 쌓는 것, 컨셉을 일관성있게 유지하는 것이 공간의 가장 기본이 아닐까 합니다.

 

 

소문나는 문화공간 운영하기 (1)

소문나는 문화공간 운영하기 (2)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공간브랜딩, 블로그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이 글은 우리동네 작은 가게들이 문화공간으로서 사람들로 넘쳐 활력있는 공간운영을 염두하여 쓰는 글입니다. 가게이름가게모습가게물건가게사장가게손님 그리고 우리동네의 역사와 문화까지 아우르는 소소한 이야기. 소셜미디어, 스토리텔링, 브랜드, 트렌드, 문화기획에서 마케팅까지.

리타소개 http://ritachang.tistory.com/124

 

유명 호텔에서 만들어서 맛도 좋고 재료도 좋고 모양도 좋은 베이커리가 즐비한 스타벅스에 자주갑니다. 한때 정말 출근하기 싫을 때는 출근시간 다 될때까지 절대로 일찍 출근하지 않고 1분을 남겨놓을 때까지 라떼를 시켜 앉았기도 했고, 노트북을 들고 이리저리 유목생활하듯 일을 할 때도 콘센트 인심 넉넉한 참 든든한 오피스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고 손 때 묻은 듯하고 사람 냄새 나고 뭔가 말하나 붙여 보고 싶은 동네카페에 정이 갑니다. 고유한 메뉴개발은 물론이고 인테리어에도 잔뜩 공을 들인 흔적이 나면 왠지 그냥 자주 가보고 싶고 도움이 되어 주고 싶고 사라지지 않기를 기도하게됩니다.

 

리타는 어설픈 바리스타생활을 몇개월 해보니, 사실 카페라는 것이 이것저것 빼고 나면 인건비도 안남는 그런 현실임을 실감했습니다. 자본이 자본을 벌어들이는 요즘같은 세상에 더더군다나 분위기타는 카페는 넓고 쾌적해서 '노터치'가 '땡큐'라는 것을 인정하고 나면 더 힘이 빠지더군요.

 

다시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네 사랑방으로 카페 만한 것이 또 없습니다. 식당은 배불리고 나면 더 앉아있기 사장님이나 손님이나 민망하고 도서관은 노트북 자판 소리도 거슬리는 옴짝달싹 못하는 그런것이 있기에, 카페에 와서 수다도 떨고 일도 하고 사색도 잠기고 독서도 하고 알콩달콩 데이트도 즐기는 게 더없이 편하고 좋습니다. 그래서 밥값에 육박하는 찻값에 기꺼이 지갑을 열어주는 것이죠.

 

 

 

소규모 카페 등 동네가게에게 중요한 것은 편리함보다 사람관계와 누릴꺼리

 

 

그렇다면 거대자본 없는 평범한 사람들이 마음 편히 쉬어가는 동네 구석 작은 카페가 어떻게 하면 살아남을 것인가를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리타는 카페를 열고 싶다기보다는 문화공간을 열어보겠다는 목적이었고, 커피나 음식은 다소 부차적이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먹고 마시는 것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그 부분에 대해 관심이 적었고 잘하는 사람들이 많은 탓에 나까지 잘하고 싶다는 동기부여가 되지 않았던 탓입니다. 그리고 그 관심사는 지금도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바로 카페는 작은 문화공간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기타, 우쿨 레슨 발표회 겸 파티

 

 

그렇다보니, 카페는 열려있되 커피나 쿠키를 팔아서 임대료 등을 책임지려는 생각을 처음부터 하지 않았습니다. 기존의 주방기구를 그대로 쓰되 컵을 바꾸고 메뉴도 혼자서도 감당할 수 있는 메뉴들 중 주로 드나들 층의 기호를 따라 구성해보았습니다. 곁들일 쿠키는 직접 굽고 저녁에 간단하게 맥주를 곁들일 수도 있게 먹을거리도 고민하여 준비하기도 했습니다.

 

사람들과 모여 스스로 무언가 즐길거리를 찾는 공간이 되고자 음향시설을 할 수 있는 선에서 좋은 것으로 준비하고 프로젝터와 스크린도 좋은 것으로 준비하였습니다. 소규모 세미나가 가능하도록 공간을 꾸미고 필요한 화이트보드와 테이블을 들여놓았습니다.

 

사람이 들어야 문화를 만들고 즐길 수 있기에 사람들이 모여서 할만 한 것들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커피등의 음료는 부차적인 것이었지만, 사실 커피 등 먹거리가 있는 것이 지갑을 열고 스스로 문화를 즐기려는 이들에게 자연스러운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얼마간의 참가비가 있는 모임에서 그래도 음료와 다과를 제공하는 것이 다소 명분으로 작용하기도 하더군요. 어쩌면 조삼모사처럼 음료는 무료지만 참여프로그램이 유료에요!이거나 유료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음료를 제공합니다.인 것입니다. 그냥 종이컵에 따라 주는 슈퍼에서 사온 주스가 아니라 직접 내려주는 에스프레소가 비록 원가는 오히려 싸더라도 조금 더 대접받는 느낌을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문화기획으로 풀어본 누릴꺼리들

 

리타가 그 동안 진행해본 모임들은

전시, 파티, 강연, 워크샵 등입니다. 이런 내용을 복합적으로 하나의 주제로 묶어보기도 하였는데 그 기획을 하는 과정이 참으로 두근거리고 즐거웠습니다. 물론 모객의 어려움이라든지, 효율적인 운영이나 비용에 관한 원초적 고민 등도 그 즐거움에 다소 쌉싸레하게 붙어 있기는 합니다.

 

리타가 준비해본 전시 http://ritachang.tistory.com/397

리타가 준비해본 파티 http://ritachang.tistory.com/398

리타가 준비해본 워크샵 http://ritachang.tistory.com/400

리타가 준비해본 강연 http://ritachang.tistory.com/401

 

 

 

또한 이러한 주제들의 모임을 위해 더 좋은 공간들에 대한 궁금증으로 여러공간을 떠돌아 보기도 했습니다. 그 공간만의 외관과 서비스, 음식과 프로그램, 개성과 활용가능성 등이 머리속을 둥둥 떠다니곤 했어요. 어떤 곳은 겉만 번지르르하기도 하고 어떤 곳은 그 공간을 대하는 주인장들의 태도에 감동하기도 했습니다.

 

 

동네의 문화를 대표하면서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잇는 문턱 낮고 재미있는 공간으로서의 카페, 그런 카페는 사람들에게 친구로 기억되고 친근함을 만들어 냅니다. 그러고 나면 그곳의 커피를 그곳의 쿠키를 마구마구 팔아주고 싶어지지 않겠어요?

 

 

 

참고> 다방, 문화공간으로의 변화 http://navercast.naver.com/magazine_contents.nhn?rid=2011&contents_id=28572

 

 

 

소문나는 문화공간 운영하기 (2) http://ritachang.tistory.com/411

에서는 문화공간을 온라인으로 옮겨 직접 소통하는 SNS운영노하우를 이야기 합니다.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전시기획, 문화기획

공간브랜딩, 블로그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