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공연'에 해당하는 글 1건

 

 

오디션 프로를 보면 기타하나씩은 들고 나오는 친근한 가사의 가수지망생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들 '어느새'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편안하고 익숙한듯한 모습입니다. 물론 오디션프로가 관객호응을 소극적으로 만들었다고 걱정하기는 했지만, 외모나 춤 만이 아니라 악기와 노래와 표정과 호흡만으로도 무대를 들었다 놨다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해주는 팀입니다.  구성진 가락에 호소력있는 목소리, 카리스마까지 갖춘 리더 덥과 그보다 더 멋진 리라, 아랑, 단군 아 또 잘생긴 기타청년. 이미 방송도 많이 타서 유명한 팀입니다.

 

리타의 비로소라는 회사 이름도 여러가지 의미를 갖게도 하지만, '어느새'라는 이름은 두가지 뜻을 한꺼번에 가지고 있습니다. '알지도 못하는 사이' 혹은 '어느 Bird'라는 뜻으로 말이죠. 기발한 발상이나 호소력짙은 가사를 생각해보면 이들 그룹네이밍은 적절하지 않나 싶어요.  

 

신촌에서 쌀쌀한 날 맥주 홀짝이며 들었던 노래들이 자꾸 생각나서 핸드폰속에 잠들어있던 어느새의 동영상을 올려봅니다.

 

어느새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omebirds

인터뷰 '청춘? 이상한 말 하지 말아요' http://www.vop.co.kr/A00000704628.html


 

 

 

신촌, 작은 공간에서 진행된 훈훈한 콘서트

 

 

뮤직비디오, 은근 중독성있는 노래 '도롱뇽' 어느새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