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창업'에 해당하는 글 1건

[강의 후기] 작은가게 하나 열겠습니다.

호기롭게 열어보았던 첫 <작은가게 하나 열겠습니다> 강의가 끝난지도 벌써 한달이 훌쩍 넘었습니다. 한겨레교육문화센터에서 3월, 5주 강의를 진행했습니다.[강의 커리큘럼 보러가기] 담당자분은 첫 강의 치고는 호응이 나쁜 것은 아니라고 하셨지만 첫 술에 배부를 수 있나요.

운명처럼 만난 수강생분들이 가진 각자의 가게들은 각자의 배경이나 취향만큼이나 다양하고 톡톡튀는 개성을 가졌습니다. 작은 공간을 하나 열어보인다는 것은 생각보다 많은 준비가 필요합니다. 공간을 채우고 지속적으로 꾸려 나가는 것은 그것보다 열배 스무 배는 어려울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분들의 생각을 열심히 듣고 그 속에서 멋진 아이디어를 좀 더 부각시키고 그 외의 것은 과감히 덜어내고 새로운 시각의 아이디어를 더하는 시간을 만들기를 바랐습니다. 이를 통해 조금이나마 준비와 버텨냄과 가치찾기에 힘을 보태고 싶었습니다.

이제야 강의 후기를 쓰게 된 것은 이번 강의를 가장 열심히 들어주셨던 분이 최근 독립서점을 오픈해서 다녀왔기 때문입니다. 차분하고 조용하지만 야무진 성격이라 초보 사장이라도 금새 익숙하게 자리잡을거라 생각하니, 지난 강의를 작게 매듭은 지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첫 수업하던 날이 생각나네요. 꼭 수업하는 목요일마다 비가 내려서 본의 아니게 차분한 수업 분위기가 되어 버렸지만, 결과적으로 따뜻한 차와 갓 구운 빵을 나눠 먹는 친근한 분위기가 만들어져 좋았습니다.

강의는 컨셉마련부터, 상품구색, 프로그램, 홍보, 활용할수 있는 플랫폼과 생애주기에 대한 대비, 일-주-달-시즌 계획 등을 다뤘습니다.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에 의견을 보태거나 자기 생각을 이야기하는 진지함에 시간이 정말 금새금새 지나가곤 했어요.

 

강의는 신촌의 한겨레교육문화센터에서 진행했습니다. 출판, 그림책, 영상, 영화, 글쓰기, 건축, 실용음악 등 다양한 주제의 강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제 강의는 조금은 트렌드에 부합하면서 색다른 축에 속하는 편이었습니다.

 

게시판에 이렇게 강의 안내가 붙어있었는데요. 기운차게 '마감임박'을 깜빡이며 홈페이지를 달구던 강의랍니다.

 

첫날 저녁때가 맞지 않아 떡을 조금 사서 나눠드렸더니 다음에는 수강생분들께서 빵도 사오고 음료수도 사오고 그렇게 되었어요. 나눠 먹으면서 정이 좀 들었던 것 같습니다.

미니 워크샵을 병행하면서 강의를 하려니 준비하는 입장에는 조금 신경쓸게 좀 많았습니다. 모두 미래시제의 공간마련에 관심있는 분들이라 그 막연함의 차이도 있었고 주제도 서로 달라서 워크샵의 항목이 매번 매력적이지 않을 수 있겠더군요. 어느 정도 컨셉이나 그에 필요한 준비가 되어 있는 분들이 아니라면 제 강의가 조금은 와닿지 않을 수도 있을겁니다. 그래도 오늘 다녀온 서점 주인장이 그때는 막연했던 내용이 오픈하고 공간을 어느정도 준비하고 나니 실감이 나고 도움이 되었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마음 속에 안도가 새어나왔습니다.

 

마지막 날 아쉬움에 근처 차 전문 카페에 들러 백차 한잔씩 했었습니다. 이 찻집도 우리가 관심가졌던 취향이 한껏 살아있는 개인이 하는 카페라서 더 관심있게 둘러보고 사장님과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었습니다.

좀 더 보강하고 준비해서 더 좋은 강의가 될 수 있게 해야할 것 같습니다.

 

비로소 소장 장효진이었습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