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맛집'에 해당하는 글 2건

 

 

 

비가오거나 하루일이 힘들었을 때 절로 생각나는 것은 든든한 고기입니다.

저녁이라면 주룩주룩 빗소리 배경음삼아 시원한 맥주한잔 곁들이는 것도 나쁘지 않을거에요.

충무로 안쪽 길 아는 사람은 잘도 찾아 들어가는 그 좁다란 골목 안에 자리잡은 통고기집입니다. 친한 언니와 수다가 목적이고 저녁겸 시원한 맥주한잔 하는 그 여유로운 저녁이 자주 찾아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뚱보돼지갈비통고기

중구 필동

02-2267-1801

 

 

 

 

 

 

우선 돼지갈비를 시켜서 노릇노릇 구워서 저녁을 대신했답니다. 기본찬과 함께 나오는 죽이 얌전하게 잘도 들어가는 바람에 언니 것까지 잘도 먹었어요. 또 된장찌개도 기본으로 나와주는 덕에 식사를 더 시킬 필요가 없는 집이었답니다.

 

 

 

 

요개 그 기본 죽이에요. 밥보다 죽이 좋은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그리고 우리 저녁 약속의 주 메뉴였던 돼지껍데기에요. 그 말캉한 질감이 식욕을 자극하고 또 피부에 좋다캄더라는 말도 나름 메뉴 선택을 좌우하기는 했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면 나 아닌 다른 사람의 삶이 어떤지 대리경험하는 느낌도 들때가 있어요. 그럴때마다 재미있습니다. 더군다나 그들 삶에 나라는 사람이 먼지만큼이라도 들어있다는 것도 신기해집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느낌이나 영감이나 혹은 시기나 질투, 존경과 사랑같은 감정으로 우리 인생이 채워지는 것이라면 이렇게 넉넉하게 고기 구워먹는 식당만큼 어울리는 곳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2층 담당 아주머니 아주 깐깐하고 매력있어요. 내맘대로 자리 못골라 앉아요. 손님받는 나름의 철학이 있으신것 같더라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 | 뚱보돼지갈비통고기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리타가 충무로로 오가기 시작한 지 며칠 되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두리번거리느라 걸음마를 해보거나 정신없이 뛰어오느라 미처 정리하지 못한 것들을 하나씩 정리하기로 마음먹었어요. 그 내용은 될 수 있으면 꾸준하게 풀어보겠습니다.

 

충무로라는 동네는. 뭐랄까.

여름이 일찍 찾아왔다는 올해 처음 만나게 되어서 그런지 너무도 밝고 따뜻하고 구수한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신촌이나 홍대는 강남이나 여느 신도시보다 자유로운 곡서이 있었지만 뭐랄까 멋부림 몸부림 같은 것이 있었다면(아마도 젊은 친구들이 많이 있어서 더욱 그렇게 느껴졌는 지도 모릅니다.) 인쇄소 골목도 그렇고 을지로 명동과 주욱 이어진 큰 길 따라 오랜 건물들도 그렇고 한국의 집이며 한옥마을이며...

게다가 오랜 기간 이들 건물들과 함께해 온 소소한 맛집들도 그 메뉴부터 그런 것 같습니다. 북어, 순대국, 골뱅이에 만만하지만 전혀 쉽지 않은 냉면까지.

 

우리나라에 유명한 냉면집이 몇몇 있다고 들었는데 그 중 하나가 신촌 있을 때 '을밀대'였어요. 슴슴한 것 같은 국물에 얌전하게 올려진 고기 그릭 슴슴한 국물이 묘하게 당기는 그런 냉면.

 

 

필동면옥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3가 1-5
02-2266-2611

 

 

 

이번에 찾아가서 만났던 냉면도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허영만의 '식객'에 등장하기도 했다는 검증된 맛집이기도 한데요. 일단 이곳의 냉면도 이런 저런 조미료로 입맛을 가리지 않은 담백한 깊이를 갖추고 있었다는 결론부터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육수는 처음부터 끝까지 담백했어요. 금속그릇에서부터 전해지는 시원함과 얼음이 없음에도 육수는 충분히 냉면으로서 '찬'기운을 뽐내고 있었답니다. 그리고 가장 눈에 들어온 건, 국물의 투명함을 해치지 않겠다고 다짐이라도 한것마냥 얼큰한 다대기대신 고춧가루가 흩뿌려져 있었다는 거에요. 오직 각 재료가 가지고 있는 본연의 맛으로 냉면의 맛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 오히려 더욱 더 어떤 맛인가를 음미하면서 먹게 된 건 아닌가 합니다.

 

 

 

곁들여 나오는 제유도 육즙이 살아있고 기름이 충분해서 고소한 맛이었어요. 저당히 따뜻하게 나온 제육을 장에 찍어 먹어도 맛있었지만 차가운 냉면가락을 들어 한두바퀴 휘감아 먹는 맛도 괜찮았답니다.

 

여름이라 자꾸 찬 음식만 찾게 되는데 이렇게 만나는 냉면은 담백하고 뒤끝없고 소화가 잘되어서 배탈염려는 없을 것 같았답니다. 충무로에 이런 맛집들이 또 있겠지요? 이 여름 이런 소박하고 할머니 손맛 그득하 음식을 찾아먹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이 여름 어떤 별미로 어떻게 입맛을 잡고 있으신가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 |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한번 가보고 싶게 만드는 비쥬얼 이군요!ㅋㅋ^^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