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에 해당하는 글 2건

식사 하셨어요?

 

살기 위해 먹는, 그 먹는 것이 어려운 시절에는 때가 되어 식사를 잘 했는가가 안부를 묻는 인사였습니다. Did you have a breakfast? 라고 묻는 것을 인사로 여기는 사람이 우리나라말고 또 어디가 있을까요. 먹을 것이 없어서 쌀이 바닥나는 보릿고개시절에는 못사는 집에서는 보리밥도 못지어 먹고 칡뿌리 삶아먹었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우리가 이제는 과식과 비만 그리고 다이어트라는 새로운 문제를 안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한국도 단순히 '먹고 사는 문제'가 아닌 '행복하게 사는 문제'가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고 봅니다. 90년대에는 유기농제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였고 2000년대에는 무리한 방법으로 키운 소의 유전학적 병에 대한 경각심이 큰 뉴스거리가 되었죠. 성장을 촉진하는 주사를 맞거나 유전자조작을 한 사료를 먹여서 무리하게 키운 가축의 고기를 거부하고 자연친화적인 환경에서 풀뜯어먹고 산책도 한 소고기를 먹고 싶어하게 된것이죠.

 

우리들 중에는 음식 이전의 동식물의 생명의 존엄성을 생각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음식을 먹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아니며 먹는 즐거움을 포기한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음식을 적당히 골고루 섭취함으로써 지구에 존재하는 같은 생명으로서의 가치를 충분히 생각하는 것이죠. 예를 들면 가축을 도축하면 한마리를 통으로 부위별로 편애하지 않고 푸줏간에서 주는 그대로 섭취하는 움직임이 일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삼겹살의 인기가 유독 높아서 돼지고기의 다른 부위에 비해 삼겹살의 가격이 높고 그 소비가 기형적으로 높다고 하는데 이렇게 다양한 부위를 골고루 섭취하게 되면 한정적인 부위를 얻기 위해 필요없이 많은 가축을 도축할 필요가 없어지겠죠. 이렇게 그들은 하루 적정량의 음식을 먹고 최대한 자연적인 조건에서 만들어진 음식을 먹으며 그로인해 환경과 가축의 윤리성을 생각합니다.

 

 

언제부터 우리가 부위별로 음식을 가려먹기 시작했을까요.

 

 

한편으로는 음식보다는 스스로의 삶에 더 집중하려는 식생활을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 중 일부는 하루 한끼만 섭취하고 그 이외의 시간은 명상을 하거나 독서를 하는 등 정서적, 영적인 시간을 더 갖기를 원합니다. 이를 통해서 필요없는 영양소를 줄이고 섭취한 영양소를 최대한 활용합니다. 몸은 이러한 영양체계에 잘 적응하게 되어있어서 일정기간동안 꾸준히 섭취하는 영양소의 양에 따라 몸에서 흡수하고 배출하는 정도를 조절하게 됩니다. 음식물이 많이 들어오게 되면 충분히 흡수하지 않고 배출하게 되거나 예비열량으로 비축을 위해 화학공장을 열심히 가동하게 되죠. 반면 들어오는 음식량이 적게 되면 그만큼 효율적으로 열량을 분배하여 사용하고자 합니다. 생명에 지장이 없는 부분에 열량을 쓰이지 않도록 하며 기존에 비축해 두었던 열량을 적당히 활용하게 되는 것이죠. 이와같이 하루 한끼만을 '잘' 먹으면서 식사를 위한 시간(준비, 섭취, 뒷정리와 불필요한 약속, 음주로 이어지는 상황)을 줄이고 스스로에게 필요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 음식을 대하는 자세에서 생선은 머리부터 꼬리까지 모두 먹고 밥한톨 남기지 않게 다 먹게 되는 등. 음식의 소중함을 알게 되기도 합니다.

 

 

 

 

워낙 화학물질이 많은 세상이다보니 아토피나 호흡기질환 등과 같은 새로운 질병이 우리를 힘들게 합니다. 자동차의 매연이나 플라스틱에서 베어드는 독성물질, 빗물에 씻겨 내려오는 공장오염물질 등. 대부분 도시에서 생활하는 이들은 환경호르몬가 독성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이러한 독성을 흡수 배출을 도와주는 음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집니다. 단순한 녹즙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이러한 디톡스푸드는 그 의미를 확장해 심리적 독소까지도 진정해주는 작용을 하는 것도 같습니다.

 

 

 

 

물론 우리 사람들이 음식을 바라보는 것이 위와 같이 영적이고 환경친화적이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피자는 이탈리아 음식이지만 미국식 피자가 따로 있고, 커피도 마찬가지죠. 우리나라의 김치가 다른 나라에서는 스파이시 피클로 주요매체에서 소개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다른 나라의 음식이 한 나라에서 변형되어 새롭게 발전되는 것처럼 변화와 변신이 흥미롭고 재미있습니다. 다른 음식이 자신의 것이 되어 가는 과정을 보는 생동감 넘치는 장면이니까요.

 

여기에 놀이를 겸한 스낵들의 인기도 눈여겨 볼만 합니다. 요즘 마트나 지하철 지하매장에서 자주 만날 수 있는 독일전통가자라는 '슈니팡'은 망치로 단단한 공모양의 과자를 부수어서 먹는 것이죠. 단단한 장벽을 망치로 후려칠 때의 그 통쾌합과 그것을 나누어 먹는 즐거움이 이 과자 가격의 8할은 될겁니다. (맛은 우리 꽈배기 맛과 같아요.) 중국의 포춘쿠키는 쿠키 속에 숨겨놓은 운수종이조각이 메인이 되고, 지금도 여럿 스낵이 이어가고 있는 치토스의 타조나 핑클 빵의 스타 스티커 등과 같은 다양한 재미요소가 들어간 스낵이 사랑받고 있습니다. 손가락에 끼워먹던 꼬깔콘이나 갈매기 낚시용이라며 너스레를 떠는 새우깡과 같이 기존에 먹을 거싱 없어 과자 한봉지 우걱우걱 먹는 그런 모습보다는 생김새와 먹는 방법에 따라 새로운 재미를 즐기는 모습이 더 익숙해졌습니다.

 

 

 

먹는 것 하나에도 철학과 기도와 환경 그리고 재미가 묻어있으니 이는 우리가 살아가는 지금의 문화를 안고 있는 것이 아니고 무엇일까요. 문화없이 사람은 없는 것이라면 결국 사람은 살려고 음식을 먹는 것이 되겠군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사실 리타는 육식녀입니다. 힘에부치는 일이 있거나 피로가 쌓이면 고기가 당깁니다. 가끔은 숯불에 지글지글 구워지는 모습만 보아도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입니다. 가끔은 뭉근한 국물에 밥을 말아먹고 깍두기 아삭 베어물면 피로가 가시는 것도 같습니다.

 

그래서 채식을 한다는 것에 조금은 거부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채식을 하는 분들은 다양한 이유에서 시작을 하고 또 그것은 어찌보면 하나의 취향이라 뭐라할 것이 못됩니다. 외국의 경우는 음식점에 채식하는 사람들을 위한 별도 메뉴가 있는 것이 일반적인데 우리나라는 아직 그렇지 않죠.

 

거꾸로 생각해보면, 우리나라에는 나물이나 잡곡밥같은 섬유질이 많이 포함된 음식이 많고 굽거나 튀긴 음식보다 삶고 끓이는 조리법이 많습니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채소류의 섭취가 고기와 정제된 밀가루로 만들어진 빵을 주식으로 삼는 서양보다 건강을 이유로 한 채식을 해야 한다는 인식이 늦은 것이 당연합니다. 물론 최근들어 식습관이 패스트푸드에 익숙해졌고 고기 섭취비율이 늘어나서 그에 따른 질병 발생률이 높아졌다는 뉴스를 보면, 할머니 할아버지 때의 그 평범한 밥상을 애써 챙겨먹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에 이해가 되기도 하죠.

 

그러니까 채식이라는 것이 건강을 목적으로 한 것이라면 간단하게도, 우리 엄마 아빠 어릴 적 우리 밥상대로만 차리면 된다는 것인데. 오늘 찾은 채식전문카페에서는 또다른 이유를 이야기 하고 있더군요.

바로 무분별한 육식 섭취가 우리 환경을 얼마나 위협하고 있는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필요 이상의 고기를 먹고 그 것이 습관화 되다 보니 고기를 얻기 위한 방법이 자연적이지 않는 데에도 문제를 제기합니다. 가축의 사육이 윤리적으로 마땅하지 않고 마치 공장에서 찍어내듯 한 것에 대해 동물보호단체들은 고개를 절래 흔듭니다.

 

또한 가축을 사육하기 위한 목장을 늘리기 위해 숲을 없애기도 하고 인위적으로 불려낸 가축의 숫자는 꼭 그만큼의 매탄가스 발생 등의 환경 오염을 초래하기도 합니다. 만약 사람들이 지금과 같이 무분별하게 고기를 섭취한다면 계속해서 이러한 문제는 커질 것이고 결국은 우리 지구가 우리를 살려내지 못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지요.

 

먹고 싶은 것 먹고 건강하게 사는 것뿐만 아니라 그 음식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살피고 음식이 되기 이전의 한 가축의 생명에 대한 존중감을 되새기는 것이 어쩌면 너무 거룩하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사람은 인간은 그러한 것을 생각할 줄 알아야 합니다. 우리가 버려놓은 환경을 다시 되돌려 놓아야 하는 책임감을 갖지 않는 것만큼 비양심적인 것은 없으니까요.

 

 

 

신촌의 한 채식 카페에서 모인 지인들과의 간단한 저녁식사는 이렇게 진행되었습니다. 신촌 러빙헛 이름이 피자헛과 흡사하지만 모토로하는 내용은 많이 다르다고 볼 수 있죠. 신촌 러빙헛은 이름을 레인보우점이라고 바꿨다고 하는군요. 처음 와본 곳이라 어떻게 바뀐것인지 또 그 이름이 어떤 특징이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내부는 깔끔했어요. 매장크기나 손님 수에 비해 직원이 적어서 음식이 나오는 속도가 무척 느린 점은 좀 체크해둘 점입니다. (패스트푸드는 아니지만, 음료 테이크아웃하는데 족히 20분은 기다렸어요.)

 

 

파스텔톤의 자그마한 카페에서 이야기하는 것들은 다소 무겁기까지 하지만. 우리는 우리의 건강을 위해 굳이 먹지 않아도 되는 고기 대신 건강하고 맛있는 다른 음식들을 찾아보는 색다른 경험을 해볼 수 있습니다. 또 그를 통해서 환경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준다면 두배로 행복해질 수 있지 않을까 하네요.

 

먹은 것이야 현미로 만들었다는 떡볶이에 콩고기와 느타리버섯으로 맛을 낸 탕수육, 그리고 야채를 듬뿍 넣어 만든 캘리포니아롤 등 단순한 분식류였지만 그동안 지나쳐 버린 것들을 찬찬히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우리는 현미떡볶이, 볶음면, 캘리포니아롤과 탕수육을 시켰습니다.

가격대는 5000원 선이에요~

 

 

 

쫄깃한 면발이에요~

 

처음 씹어본 콩고기~

 

주소
우편 번호: 120 - 834
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 33-10호 1층
전화번호
02-333-8088

 

신촌점이 레인보우(Rainbow) 점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라이프 > 여행&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터키에 걸어가다- 0Km  (0) 2013.02.12
터키에 걸어가다 ㅡ시작  (0) 2013.02.05
채식카페 신촌 러빙헛  (0) 2013.01.17
겨울속초 하와이 안부럽다.  (0) 2012.12.29
신촌 수제버거 '버거 베이'  (0) 2012.10.29
망향비빔국수 -용인점  (0) 2012.10.12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