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멘토링'에 해당하는 글 1건

문화기획자 멘토링, 여주 여강고

 

 중 고등학교에서 미래비전 등을 주제로 하는 멘토링 교육을 몇 번 해본 경험이 있습니다. 이 번에도 기회가 되어 위즈돔이 주최하는 스마일게이트 앳 마이스쿨(Smilegate@MySchool)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여주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었는데, 모처럼 자동차로 씽씽 고속도로를 달리니 도로주변 울긋불긋한 산 경치가 더욱 기분을 들뜨게 해주었어요.

 

 예전에 진행했던 직업 탐구 등과는 달리 스마일게이트에서는 공정무역이나 공익사업과 같은 주제에 관심을 가지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멘토링을 진행하였습니다. 그래서 비영리사업가, 공익전문 기자, 사회복지사, 사회적 기업 양성가, 도시 농업 전문가 등 아이들이 관심있을 만한 영역에서 다양한 역할을 하는 멘토들이 모였어요. 멘토링을 하면서 아이들을 만나는 것도 좋았지만 그런 분들을 만나는 것도 리타에게는 멋진 경험이었어요. 대기실에서 잠깐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데, 각자의 위치에서 멋진 일들을 하는 것을 들으면서 직접 검색을 해서 구체적으로 어떤 콘텐츠를 가졌는지,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등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앞으로 콘텐츠를 어떻게 만들고 어떻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홍보할 것인지에 대해 좋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2학기 중반을 넘은 고2학생들의 얼굴은 생각보다 밝고 상냥하고 너무 예뻤습니다. 입시학원에서 강사를 했던 기억에 아이들의 지친 얼굴이 떠올랐었는데 이렇게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자기 의견을 이야기 하는 모습을 보니 왠지 더 반가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여주 여강고 학생들의 단정하고 적극적인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어요.

 

 

 

 

 멘토링을 맡은 팀은 '다문화'를 주제로 삼은 친구들이었습니다. 이 친구들과 다문화 관련 사회 문제점 중 외국인 노동자와 관련한 문제를 선택하여 원인과 해결 방법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었죠. 문화기획이 무엇이고 다문화관련한 문제를 간단히 설명해주면서 여러가지 아이디어를 균형을 맞추어 새롭게 정렬하는 데 의견을 보태는 정도로 멘토링을 했습니다. 이미 브레인스토밍을 거친 후라 짧은 시간이지만 의미있는 결과물을 만들어 낸 것 같습니다. 직접 외국인 노동자들과 함께한 경험을 살려 이미 다양한 의견을 만들어 놓은 것에 많이 놀랐습니다.

 

 

 

 

 학생들에게는 긴 시간이었을 4시간 동안 브레인스토밍, 내용 정리의 시간이 발표시간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잘 마무리 된 것 같아 뿌듯했습니다. 아직 설익고 평범할 수 있는 아이디어라 할지라도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한가지 주제에 깊이있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진 것은 중요할 것입니다. 이 시간이 계기가 되어 앞으로 깊이있고 의미있는 아이디어가 만들어질 수 있을테니까요.

 

 

 

 멘토링을 진행한 층은 교과목별로 교실이 마련되어 있었는데, 멘토들이 대기했던 교실은 국어과 교실이었습니다. 뒤편 책장에 이렇게 만화책들이 꽂혀있었습니다. 소설이나 시집처럼 좋은 만화책들도 국어 교육에서 좋은 텍스트가 될 수 있다는 것을 현장에서 확인한 셈이었어요.

 

 

 

교정 기작은 등나무 벤치에 앉아있다보니 기둥 뒤편 빗자루들도 눈길이 갑니다. 썩 잘어울리는 풍경이라고 생각했어요. 여강고 친구들 인사성도 바르고 밝았고, 우리 사회 곳곳에 관심을 가지려는 당찬 모습이 참으로 대견했던 하루였습니다.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