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화'에 해당하는 글 2건

페이스북 친구 이인화 선생님이 포스팅으로 대학원 수업의 청강을 위한 페친에게 수업 계획서를 올렸습니다. 내용이 흥미로운 것들이라 기초자료로 제시된 텍스트들을 읽으면서 나름의 독학을 이어나가고자 합니다. 그간 읽었던 책들과 비교도 하고 얼마전 읽었던 '비주얼컬처'나 '문화디자인'등과 같은 책과의 접점에서 비교를 해볼 수 있지는 않을까 합니다. 예전 선생님이 쓰신 '디지털 스토리텔링'책으로 공부하던 것도 생각나고 학회 때 친근하면서도 핵심을 명확하게 짚어 나가는 발표도 문득 생각이 납니다. 페북에서 '소장님'이라고 친근하게 불러주시는 것을 생각하면 조금 더 부지런히 읽고 익히고 경험하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서사창작의 원리>

<비주얼 스토리:영상구조의 연출>

<ciaematic Storytelling>

<비주얼 스토리텔링>

<이마주>

<가능세계의 철학>

<디지털 시대의 글쓰기>

<그림의 혁명> 

등.

 

어제 읽었던 책에는 인문학의 위기를 우려하던 2000년 즈음의 상황이 담겨있었습니다. 시각예술학계에 있는 그가 이야기한 것 처럼, 이미지의 생명력이 인식론적 불확실성을 전제로 하고 현실에 고정된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변화하고 생성되는 흐름과 같은 것임을 이해할 때, 그것을 전제로 한 글쓰기 즉 텔링에 대한 고민은 새롭게 보일 것입니다. 또한 미디어 감수성이라는 표현을 빌어 미디어 스펙터클에 의한 부정적 견해도 지식에 대한 태도, 관계에 대해 인간 사고와 습성을 서서히 변경시켜 나갈 수 있다는 기대를 본다면 앞으로 멀티미디어 시대에서의 디지털 글쓰기와 읽기에 대한 교육은 정말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출처: 이인화(류철균)선생님 페이스북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

요새는 인터넷 서점이 할인도 되고 적립도 되고 무거운 책 집에다가 포장 얌전히 해서 보내주기도 해서 오프라인 서점을 자주 안가게 되었습니다. 인터넷 서점에서는 시기적절하게 다양한 기획으로 좋은 책들을 추천해주기도 하고 책발간에 맞춘 다양한 이벤트소식을 전해주기도 합니다. 이제는 인터넷 서점은 단순히 인터넷으로 편리하게 책을 사는 곳이 아니라 문화와 트렌드를 읽고 시의적절한 이슈를 손쉽게 알도록 해주는 똑똑한 플랫폼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꼭 새로 나온 책이 가장 좋은 법은 없고 시작페이지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좋은 책이 있을 수 있고, 멋진 기획의 꼭 필요한 책이라도 출판사의 마케팅공세에 밀려버릴 수도 있습니다. 또 발품 팔아가면서 책 넘기는 소리 간간히 들리는 공간에 다양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책더미 가까이 머물러 보는 건 참 두근거리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오랜만에 나와보니 서울 한복판 최대규모의 서점은 아니어도 다양한 장르의 책이 책장에 빽빽하게 꽂혀있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일요일 오후 멋진 저녁시간을 기다리며 한가로이 서가를 옮겨다니고 있었습니다.

오프라인 서점의 매력은 비슷한 책들이 모여있는 공간에서 뜻하지 않은 보석을 만날 수 있게 된다는 겁니다. 내가 검색해야 등장하는 책이 아닌, 텔레비전을 이리저리 돌리다가 마주하게 된 세계명작영화같은, 그런 책들을 만나는 즐거움을 어떻게 모른 척 할 수 있을까요.

 

페이스북에서 움베르토 에코의 신작 이야기를 들어서 그런지 그의 <장미의 이름>이 읽고 싶어 찾아봤지만 품절이더군요. 그래서 <가재걸음>을 골랐습니다. 그가 기호학자로서 언어학자로서 가진 지적 천재성뿐만 아니라 사회에 대해 적극적으로 이야기 하는 태도나 문학에서 보여주는 여러 가지 실험성이 매력적이기 때문에 앞으로 즐겨 읽어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하버드생들이 듣는 교양수업을 책으로 옮겼다는 <하버드 교양강의>와 <사이언스 이즈 컬처>를 집어들었습니다. 이과진학해서 공대 나온 여자가 인문학에 빠져서 문화기획이라는 걸 하는 리타에게 아주 딱인 책이지요. 내용은 조금은 학술적인것도 같지만, 아주 흥미로워보입니다.

 

그리고 이인화 선생님의 최신작인 <지옥설계도>도 집었습니다. 그 표지에는 ‘해냄’출판사가 저작권료까지 주고 사왔다는 천사로도 보이고 악마로도 보이는 그림이 실려있어요. 평소 게임의 다양한 층위에 대해 스스로 오덕의 경지에 이른 선생님의 최신작이라 더 기대가 됩니다.

 

 

 

 

 

 

 

 

우리나라도 이제는 먹고 사는 문제뿐만 아니라 어떻게하면 잘 살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된 것 같습니다. 삶과 생활방시에 대한 책도 많이 보이고 좀처럼 흔한 동물이 아닌 코끼리나 고래를 표지나 제목으로 담은 책들이 많이 보입니다. 그들의 모습을 동경하는 우리네 삶은 꿈이나 희망이나 이상이나 환타지나 아니면 그 거대함에 큰 포부를 실어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어느것 하나 만만한 책이 없지만, 게다가 지금 읽고 있던 소설<살인자의 건강법>이나 <응답하라 1997>도 아직 절반씩은 남았지만 마음만은 참 든든하고 뿌듯하고 배부릅니다.

 

 

올해에도 다양한 책들을 꾸준하게 읽어서 균형잡힌 감성과 지혜를 쌓아 나가고 싶습니다.

 

 

요즘 어떤 책 읽고 있으세요?

주말 오후 쯤을 빌어 훈훈한 공기에 책장을 넘기는 사각사각한 소리에 젖어 또각또각 산책해보시지 않겠어요? ^^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