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치열 여름에도 칼국수 한그릇, 총각손칼국수

 

리타의 엄마요리는 차분하고 성실한 성격이 묻어있습니다. 먹고나서 한참 지나야 그 맛을 느끼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사실 먹을 때는 싱거운듯한 간에 화려하지 않은 비주얼로 후루룩 하고 먹곤 해서 그런지도 모릅니다.

 

한창 더운 요즘, 이상하게 엄마의 음식이 먹고 싶습니다. 귀한 재료 듬뿍 들어간 요리로 한상 거하게 차려 놓은 것이 아니라 딴짓하다가도 엄마가 불러서 건성으로 금새 후루룩 먹고 말던 칼국수가 당겨서 모처럼 칼국수 집에 들렀습니다. 

 

 

 

점심에는 줄서서 먹는 집이라서 어정쩡한 시간에 갔더니 다행히 여유있게 먹을 수 있었어요. 직접 손으로 밀어서 만든 면발이 쫄깃하고 무심한듯한 국물도 시원하니 상상하던 그 맛입니다. 리타 엄마는 손으로 밀어서 만든 면발을 넣고 푹 익혀서 만드는데 그래서 국물이 다소 걸죽합니다. 그런데 여기 김가루가 녹아서 후루룩 마시면 그맛이 또 맛이 있었거든요. 물론 이집은 국물이 그정도로 걸죽하지는 않습니다.

 

 

 

날이 더워서 그런지 김치가 익었는데 반찬이라고는 요것 하나입니다. 처음 나오면 양이 꽤 많은 것 같은데 그래도 연신 후루룩 하다보면 금새 그릇을 비우게 되었네요. 국물도 깔끔하고 면발도 탱글해서 입맛없는 여름에 이열치열으로 점심 한끼 하기 좋은 메뉴가 바로 칼국수가 아닌가 싶습니다.

 

 

 

벽걸이 선풍기가 돌아가는 투박한 식당입니다. 사람 많을 때는 정말 땀 뻘뻘 흘리면서 칼국수 먹을 것 같아요. 지난번 왔을 때는 안쪽 테이블까지 다 차서 좀 기다려야했는데 이번에는 금새 먹을 수 있었습니다.

 

 

 

입구쪽에 쌓여있는 밀가루 푸대들이에요. 저 많은 밀가루들이 금새 동이 날 정도로 많이 팔린다면 정말 식당 주인은 부자일거에요. 착한 식당이라는 컨셉으로 주류는 판매하지 않고 딱 칼국수만 판매하는데 가격이 가물가물하네요. 아주 싸지도 그렇다고 비싸지도 않은 칼국수 가격이었는데 말이죠. 5000원이었던 것 같네요.

 

 

 

'총각손칼국수'라고 이름을 지었는데 커피프린스처럼 꽃미모 총각은 없는걸로. 저녁시간 전에 김치를 담그는 손길이 바빠 직원들이 한가한 홀을 비워두고 주방에서 분주하였습니다. 곧 복날도 다가온다는데 한여름에 모처럼 엄마 생각하면서 뜨끈하게 칼국수 잘 먹고 왔습니다. 냉장고 넣어둔 천도복숭아나 시원하게 먹으면 입가심이 되겠죠?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 | 즉석총각손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용인 퓨젼 부대찌개 맛집 '153 pointz'

 

 

지난 지방 선거에서 투표 현황 그래프가 나와서 알게 되었지만, 리타가 살고 있는 용인은 차지하는 면적이 꽤 넓습니다. 올해 용인이라는 지명이 사용된 지 600년이 되었다는 뉴스도 보이는 것을 보면, 용인댁 리타가 이사와서 점점 정이 들어가는가봅니다. 

 

이렇게 오랜 고을 용인이 생각보다 꽤 넓어서 이사온 지 반년이 다 되었지만 잘 알지 못하는 것이 많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용인시민되면 에버랜드 매주 가는 줄 알았지만, 오히려 이사 오기 전에 들렀던 게 가장 최근 방문이에요. 그래도 용인은 한국민속촌이나 농촌 테마파크, 수목원, 와우정사에 곳곳에 오토캠핑장이 있어서 시내에서 가볼 만한 곳이 많이 있다는 게 자랑거리랍니다.

 

하루나절 드라이브를 하고 출출한 배를 기분좋게 달래줄 음식점이 있더군요. 바로 <153 pointz> 부대찌개 전문 카페를 내세우며, 기존 부대찌개 음식점의 이미지를 씻고 마치 야외 좋은 카페의 모습을 한 부대찌개 전문점입니다. 밖에서 보면 지역 유명 카페로 보일정도에요. 바깥 테라스에서 팥빙수나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하면 딱 좋을 비주얼이었거든요.

 

들어서면 깔끔한 실내에 여름 더위 걱정 할 필요 없이 쾌적하게 부대찌개를 즐길 수 있습니다. 세트메뉴에 따라서 옆에 딸린 카페에서 커피 한잔도 무료로 즐길 수 있는 것도 있으니 적당한 것을 선택하면 될거에요.

 

 

 

 

자동차를 가지고 가야 갈 수 있을 것 같아요. 다소 외진 곳에 덩그러니 있거든요. 대신에 교외로 나온 기분은 만끽할 수 있습니다. '153 pointz'로 들어서는 입구를 지나면 조금 더 들어가야 비로소 음식점 건물이 나타날 정도로 독립공간을 자랑합니다. 저녁에 오게 되면 더 운치 있을 것 같았어요. 여기가 153pointz의 본점이라서 더 잘되어 있다는 지인의 말을 들으니 더 신경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리타가 소심하게 찍어본 실내 모습이에요. 높다란 천장에 곳곳에 시스템 에어컨이 달려있구요. 한쪽은 통창이고 다른 한쪽은 벽돌로 마감되고 간접 조명으로 멋을 내었습니다.

 

 

 

여름에는 이렇게 접이식 통창을 열어서 야외에서 음식을 먹는 기분을 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남여노소 다양한 손님들이 점심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었답니다. 우리도 얼른 주문해야겠어요.

 

 

 

용인 포인츠의 메뉴는 이렇습니다. 세트메뉴가 있는데 스테이크를 곁들이거나 커피를 포함판 메뉴가 있어요. 메뉴에는 오리지널과 퓨전 스타일이 있는데요. 우리는 퓨전스타일의 부대찌개를 맛보기로 했답니다.

 

 

 

 

포인츠 부대찌게 음식점의 상차림은 이렇습니다. 잘 보이지는 않지만 밥에는 옥수수를 섞어서 지어서 달콤하면서 씹는 맛이 재미있어요. 다른 반찬들도 깔끔합니다. 특히 피클이 마음에 들었어요. 왜 마음에 들었느냐면요~

 

 

 

 

 

퓨전 부대찌개가 요렇게 생겼기 때문이랍니다. 토마토와 우유를 넣어 만들어 내는 부대찌개에요. 리타는 즉석 스파게티 요리를 떠올렸답니다. 보기에는 크림소스스파게티같지만 그렇게 느끼하지는 않아요. 적당히 부드럽고 달큰하니 맛있게 먹을만합니다. 피클도 잘어울리구요. 얼큰한 찌개를 떠올린다면 조금은 맹숭한 맛일 수 있으니 오리지널과 퓨전 중 잘 선택해야 할 것 같네요.

 

 

 

 

개인접시에 잘 끓인 부대찌개를 덜어담았습니다. 맛있는 햄을 잘 썰어 넣고 고기와 갖은 야채가 적당히 익어서 먹음직스러워 보이지 않으신가요? 햄도 씹히는 맛도 좋고 간도 적당했습니다.

 

 

 

 

두부도 조금 잘라서 한 수저 떠볼까요~

 

 

 

안쪽 바로 연결된 카페로 이동하면 후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좋은 원두를 사용한다는 문구가 눈에 띄었는데요. 바깥 테라스 공간에서 아이스커피를 즐기는 기분도 새롭고 좋았어요. 세트로 만나보는 메뉴라 커피도 저렴하게 즐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르르 얼음 굴러가는 소리 들리시나요? 커피가 향기가좋고 맛도 괜찮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이스에도 크레마가 남아있고 진하면서 약간 신맛이 살아있는 것 같아서요. 리타는 커피에 신맛을 좋아해요.

 

 

 

용인 부대찌개 맛집 153포인츠의 위치는 용인시 처인구 한터로 184-29 입니다. 

031-322-0153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브랜딩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 |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터로 184-29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날이 부쩍 더워졌어요. 장마까지 겹쳐서 그야말로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됩니다.

그런데 참 사람 심리가 재미있는 것 같아요. 그렇게 더운데도 뜨끈한 국물을 마시면서 '이열치열'을 외치니까요. 아마도 더운 가운데 더운 것을 먹고 흘리는 맑은 땀덕분에 시원함을 느끼게 되어서 그런건 아닌가싶습니다. 지금 당장은 더욱 덥다고 할지라도 뒤이어 찾아올 청량감을 위해 기꺼이 불가마에 들어가보리라. 어쩌면 이런 심리는 힘든 지금을 이겨내기 위한 똑똑한 전략은 아닌가해요.

 

그래서 그런 심리적 비타민을 얻어보고자 리타도 백숙집을 찾았습니다. 원래 물에 빠뜨린 닭은 좋아하지 않아서 삼계탕도 어쩌다 한번 먹을까 말까해요. 모름지기 고기는 굽거나 볶아야 맛있는 것 아닌가하구요. 하지만 모처럼 몸에 이 한여름 잘 보내자는 고사도 지내야하니 마음 먹고 좋은 음식점에 찾아가보기로 했어요.

 

그런데 용인 장수촌을 찾은 소감은 '사진으로는 알 수 없는 2프로 부족함'이었습니다. 한적한 교외에 자리잡은 음식점이라서 그런지 마치 여행을 와서 좋은 음식 잘 차려 먹고 간다는 기분이 들기 충분했답니다. 직원들의 어수선함만 아니었다면 말이죠.

 

너른 마당에 큼지막한 물레방아가 돌아가는 늦은 오후, 하늘엔 적당히 구름도 있고 해도 하루를 정리하는듯 나른한게 걸려있는데 여기에 또 적당히 출출하니 누룽지백숙이 무척 먹고 싶더라구요. 일단 음식점 내부로 들어서니 높다란 천장에 깔끔한 죄식 내부가 무척 큼지막하고 청량하게 느껴졌습니다. 이미 많은 손님들이 삼삼오오 둘러앉아 백숙을 먹고 막국수를 나누는 모습을 보았답니다. 우선 적당한 자리에 앉았더니 금새 겉저리와 백김치를 가져다 주더군요.

 

그런데 그게 전부였답니다.

계속해서 들어오는 손님을 받고 자리를 지정하고 주문을 받는 매니저로 보이는 남자직원은 연신 무전기에 소란스럽게 호출을 했구요. 동동거리면서 다니고 주변에서 물이나 김치를 더 달라고 요청을 하면 직접 움직이기보다는 다시 누군가에게 호출하고는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겼어요. 손님에게 접시를 건네다가도 바깥쪽에서 도착하는 손님들을 살피느라 이미 앉은 손님에게 정성을 쏟지 않는 느낌을 주었습니다. 소란스러운 움직임에 먹는 내내 호젓한 한옥집의 선선한 맛놀음은 저리가고 뭔가 빨리 먹고 비껴줘야 하는 건가, 김치나 물은 셀프였던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뿐만 아니라 다 먹고 들어가는 손님들상을 정리할 때도 곧장 그 자리에서 잔반을 한 그릇에서 박박 긁어 넣는 것이 보기 안좋았답니다. 바로 옆에 다른 손님들이 식사를 하고 있는데 바로 치우지 않고 그 자리에서 이리저리 소리를 내면서 음식물을 정리하는 것이 그닥 입맛돌지 않지 않을까요? 얼른 치우고 뒤에서 음식물 처리를 하는 것이 장수촌정도 되는 규모를 가진 멋스러운 음식점에서 가져야 할 서비스스타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직원교육이 아직 덜 되었는지 주문 음식이 잘못 들어가거나 한참을 앉아있어도 주문을 받으러 오지 않고 기본반찬이나 물도 제때 채워주지 않으니 멍하니 천정이나 창밖을 보는 시간이 많아집니다. 다행히 백숙은 맛있었어요. 닭 특유의 냄새는 전혀 나지 않았고 항아리에 담겨 나오는 누룽지백숙은 담백하고 고소했어요. 둘이서 한마리가 좀 많다 싶으면 죽은 따로 포장도 해주더군요.

 

과장되게 무릎꿇고 손님손님하면서 콧소리를 바라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높다란 천장을 가진 깔끔하고 시원스런 한옥 음식점에 담백하고 정성스러운 음식이라면 거기에 어울리는 직원서비스가 있어야 또 찾고 싶고 머물고 싶은 음식점이 되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컸을 뿐입니다. 신속정확하면서 손님들에게는 여유있는 미소와 차분한 행동은 쉬운 일이 아닐 겁니다. 하지만 적어도 앞에 앉은 손님과 말을 하거나 음식을 건낼때만은 그 손님이 만족할만한가를 살피는 정도의 집중력은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요.

 

곧 복날도 다가오고 이래저래 대목을 찾을 음식점이기에 그 부분에 조금 더 신경써 주시면 찾는 가족들이나 연인이 맛과 영양 뿐만 아니라 여유와 편안함이라는 경험을 가져가지 않을까 합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