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태주 작가 사진전 The Birds Motion 이 성남아트센터에서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성남아트센터의 다른 전시와 공연을 찾았던 분들이 들러주시거나 전시안내를 보고 일부러 걸음하신 분들 그리고 지인분들이 전시된 작품 하나하나에 좋은 말씀들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그림같다', '생동감있다', '이렇게 또렷하게 새를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마음이 고요해지는 기분이다' 등등 나름의 감상을 전해주실 때마다 작가님만큼 기쁜 마음이었습니다. 처음 작품을 이해하려 노력하고 컨셉을 잡아 각종 인쇄/기록물을 제작하고 전시를 널리 알릴 수 있는 방법 등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결국에 전시는 작품이 어떻게 걸리는가가 아니라 관람객들이 어떻게 감상하는가에 의해 완성이 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입구에 놓인 전시축하 화환들이 화사하게 입구를 밝혀주었습니다.

 

 

The Birds Motion은 한 겨울 오랜시간 기다려 민감한 새들의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전시 된 작품들을 보고는 한결같이 '그림같다'는 감상을 하였고 돌아가는 길에는 모두 그림 잘 보고 간다고 표현을 하였습니다. 사진이 그림이라고 표현된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원래 그림은 작가의 심상을 표현하는 것으로 정물을 본 떠 그린다 할지라도 그 크기와 색상이 다양하게 나타닙니다. 만약 상상 속의 것을 표현한 것이라면, 작품 화면에 놓인 물체의 위치와 물체 간의 관계, 색상 그리고 빛의 방향이 여러가지 의미를 나타내기도 합니다.  새하얀 바탕에 수묵화같이 들어앉은 두루미의 절제된 모습을 들여다보고 있다보면 마치 일부러 세심하게 자리와 모양을 정하여 그려낸 그림이라는 생각이 들 만도 합니다.   

 

 

 

 

 

 

 

 

 

새들의 움직임을 고요, 움직임, 삶으로 표현한 작품을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일일이 설명해주는 오태주 작가.

 

 

 

 

 

새를 사진에 담으면서 새의 습성을 알게 되고 그런 행동을 하게 되는 이유를 공부하다보니 다양한 이야기 보따리가 등장합니다. 아침 7시 45분쯤에 일어나서 낱알 6000개를 먹기 위해 부지런을 떨고 대양을 건너 먼 길을 건너기 위해 양쪽 뇌가 번갈아 잠을 자며 날개짓을 한다는 이야기는 그림이 아닌 사진으로서의 작품을 다시 만나게 합니다.  

 

 

 

  

'오태주 작가님 전시 잘 보았습니다~' 어린이 친구들도 의젓하게 방명록에 이름을 적고 나갑니다.

 

 

다음 전시에도 눈을 배경으로 한 작품들을 준비중이라고 하시는데 이번 새들의 동작 전시만큼 좋은 작품들이 많을 것이라 기대됩니다. 또 좋은 공간에서 새로운 기획으로 더 많은 분들에게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기셨으면 좋겠습니다. 리타도 그런 기회를 만들어 볼까 합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오태주작가님의 사진전'The Birds Motion' 설치현장을 스케치했습니다. 이 전시는 2월 18일부터 25일까지 성남아트센터 본관 3전시실에서 열립니다.(am.10-pm.6 월요일 휴관) 

 

 

  

특히 새들의 움직임을 찰나로 켜켜히 담은 작품들이 눈길을 끕니다.

물론 오태주 작가님의 또렷하고 시원스러운 다른 사진들도 좋습니다.

 

 

 

작가님과 전시설치를 도와주신 분들 덕에 다행히 주어진 시간 안에 설치를 마무리 지을 수 있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노고로 전시의 윤곽이 잡히고 조금씩 전시가 눈앞에 드러나는 설치 현장을 담아 보았습니다.

 

 

 

:전시 준비를 위해 공간 답사

 

 

 

 

 

: 전시를 위한 공간 파티션

새들의 움직임(The Birds Motion)이 주제인만큼 고요/활기/삶을 드러내도록 세 구획으로 파티션을 진행했습니다. 여기에 설원의 깨끗함/ 푸른 자연의 색/ 일상에서 찾는 아름다움을 더하여 전시의 통일성과 흐름을 만들어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해보았습니다.

 

 

 

 

 

 

: 전시 설치 모습

단 몇센티미터의 높이를 바꾸어 달아보고, 조명을 더하고 빼면서 작품을 담을 때의 순간을 전시를 관람하는 관객분들이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였습니다. 언뜻 언뜻 오태주 작가님의 작품들이 보이시나요? 작품 표면을 보호하는 필름이 붙은 상태로 설치하는 내내 얼른 필름을 제거하여 작품을 만나보고 싶었습니다.

 

 

 

 

 

 

: 마치 자식같겠지요. 이름표를 꼼꼼하게 붙이는 오태주 작가님입니다.

 

 

 

: 입구쪽에 배치된 간략한 전시 소개, 전시를 둘러보시는 관객분들께 쉼표 하나.

 

 

 

: 저기 보이시나요? 입구 한 켠에 외롭지만 고고하게 자리잡은 <넙적부리 도요새>입니다.

 

 

 

: 전시 설치가 어느정도 정리가 되어 찍어 본 사진입니다.

 

 

 

:작가님의 아내분은 오태주 작가님의 작품들을 응원하는 지원군으로, 때로는 냉정한 평가로 작품활동에 자극과 활력이 되었습니다.

 

 

 

 

사실 사진전시인 만큼 인화품질과 작품크기 그리고 작품을 감싸는 프레임의 선택에 많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전시를 위한 공간계획과 작품 배치에 대한 고민도 공간의 성격과 상황을 고려하여 확인과 수정과정을 많이 거치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전시를 시작하고 아마 다음 주 전시가 마무리 되어 작품의 철수가 된다고 하여도 작품을 대하는 작가님의 태도와 작품을 찍었던 순간을 돌이키는 반짝이는 눈빛만큼은 오래갈 수 있도록 그 하나하나의 준비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니 많은 아쉬움이 남기도 합니다.  

 

전시를 찾아주시는 분들도 하나하나 새들의 동작에서 여유와 활기 그리고 삶을 만나보시기를 바랍니다.

 

 

전시장 오시는 길

 

:분당선 이매역 도보 5분.

오시는 길 정보 http://www.snart.or.kr/main/main#/artcenter/artcenter_07

 

성남아트센터 http://www.snart.or.kr/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3동 757 전화번호:031-783-800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3동 |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3동 757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