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발발타'에 해당하는 글 1건

 

[웹툰] 아수라발발타, 모두 다 이루어지길!

 

 

 한껏 해리포터 볼 때는 이런저런 주문에 관심이 있었는데, '아수라발발타'라는 말은 어딘가 모르게 익숙하면서 그 뜻이 뭔가 싶은 말입니다. 잠깐 찾아보니, '모두 다 이루어지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네요. 그래서 그런지 리쌍이나 이박사 같은 가수들의 같은 제목의 노래들도 눈에 들어옵니다.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 정체성이 아직은 명확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종교 관련하여 여러 사람에게 이런저런 질타를 받기도 했는지 10회 쯤에는 작가 현마담의 해명 글이 올라오기도 했던, 웹툰 <아수라발발타>를 보고 간단히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악귀로까지 보이는 <아수라발발타>에 등장하는 자신이 신령이라고 하는 캐릭터는 일반적인 신이 아닙니다. 또한 <아수라발발타>는 무당을 소재로 한 웹툰이지만 포커스는 종교가 아닌 젊은 남녀의 사랑을 그린 로맨스 만화입니다." 

 

 

 

 웹툰은 지금까지 목사인 아버지를 두고 신학대 진학을 앞둔 주인공이 어느날 신병에 걸리더니 신내림을 받고 박수무당이 되는 사연까지 진행된 상태인데요. 여기까지는 흡사 2013년 꽤 인기를 끌었던 박신양 주연의 <박수건달>을 떠올립니다. 신내림이라는 사건이 평범한 일상에 파장을 일으키고 주인공의 인생이 한순간에 뒤바뀐다는 설정으로 꽤 흥미가 동하게 하죠.

 

 

 

 한편으로는 꽤 인기를 끌었던 <오! 나의 귀신님>도 연결이 됩니다. 물론 여기서는 무속인이 중심이 아닌, 귀신들린 소심녀의 사랑이야기를 다루기는 하지만, <아수라발발타>가 종교를 다룬 웹툰이라기보다 남녀의 로맨스를 다루었다고 밝힌 작가의 말을 근거로 한다면 오히려 이 드라마를 떠올리는 것이 맞을 듯 합니다. 물론 <오나귀>에는 <아수라발발타>에서 주인공을 알아보는 무당과 흡사한 무당이 등장하여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주인공의 특수한 상태(귀신들린 여자, 신내림을 받은 남자)가 자기 사랑을 지키는 데 그 능력을 이용해 나간다는 스토리가 일맥상통하는 것이죠. 게다가 <마음의 소리>처럼 오랜 기간 연재될 수 있는 웹툰의 특성을 본다면, 악귀로 보이는 신령과의 대결구도, 신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여러 에피소드를 삽입하는 형식을 통해 콘텐츠의 수명을 늘려 나갈 수 있다는 점도 꽤 좋은 소재로 보여집니다.

 

아직은 주인공의 상황과 캐릭터에 대해 알듯말듯한 상황까지만 열린 상태인데요. 앞으로 웹툰에 적합한 흥미로운 소재와 형식을 어떻게 활용할지를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아수라발발타> 웹툰 보러가기 : http://webtoon.daum.net/webtoon/view/asurabalbalta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회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