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방가르드'에 해당하는 글 1건

문화기획자의 단어장

 

[키치] 모방된 감각

 

 

[문화기획자의 단어장: 011 키치 

 

본래의 기능을 거부하는 상투적이고 저속하게 평가받는 미적 논의의 대상

 

 

 키치는 독일어 'Verkitschen'(싸게 만들다)라는 단어에서 유래합니다. 미술평론가 클레멘트 그린버그가 쓴 논문<아방가르드와 키치>에서 '키치는 간접 경험이며 모방된 감각', '키치는 이 시대의 삶에 나타난 모든 가짜의 요약이다'라고 밝힌 것을 보듯, 키치는 19세기 후반 부르주아 사회 형성, 예술의 상업화라는 배경에서 만들어진 예술 모방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20세기 후반 다양성, 경계의 해체 그리고 유연한 상대주의의 포스트모더니즘이 등장하는 실마리가 되면서 대중주의와 잡종 문화에 주목하도록 만든 것이 바로 키치입니다.    

 

 

 

키치의 대표적인 '이발소에 걸려있는 그림'

 

 

 아방가르드가 낡고 익숙한 것의 인식에서 벗어나는 실험적 순수예술이라면 정반대로 키치는 익숙한 것을 그대로 답습하고 저속하고 값싼 것을 드러내는 지점에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렇지만 키치처럼 익숙한 모습, 저속한 형태로 정통 예술의 모습을 각성하여 새롭게 보도록 만든다는 점에서 아방가르드와 연결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바로 캠프의 개념과도 맞닿는 부분인데, 캠프는 '케케묵거나 속된 것이 오히려 멋있다고 보기', '기상천외한 것이나 케케묵은 것 또는 속된 것의 좋은 점을 인정하기'등의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수전 손택이 마릴린먼로나 캠벨스프를 그대로 모방한 듯한 작품을 만든 앤디 워홀의 예술을 꼬집어 설명하면서 주목받은 개념이기도 합니다.

 

 키치는 현대의 대중문화와 소비 문화 시대의 흐름을 형성하는 척도를 제공하면서 지금도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는데, 키치는 본래의 기능을 거부하고 충동이나 수집의 특성을 가지며 값이 싸고 축적의 요소를 가지면서 여러 요소를 조금씩 가지고 있는 중층성의 특성을 가집니다.

 

 문화기획에서도 때로는 외형적으로 키치적인 컨셉을 다룰 때가 많이 있습니다. 대중과 쉽게 교감할 수 있으면서도 값싼 것을 통해 가치있는 것을 나눌 수 있다는 기대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이를 통하여 대중과 공감할 수 있는 것이 없이 그저 딴따라로 끝난다면 좋은 문화기획이라고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우사단은 이태원계단장을 매달 열며 관련 매거진을 발간하는 단체입니다. 이태원은 번화가이지만 번화가에는 사람이 많이 몰리는 것과 달리 뒷골목은 상대적으로 유동인구가 적어서 주변 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생각에서 시작하였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왔으면 좋겠다는 소박한 생각에에서 시작한 기획인데, 2년이 지나도록 꾸준하게 잘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애시당초 주변 지역주민과 상권과의 조화를 생각한 것이므로 계단장에 참여하는 셀러들에게 별도의 자릿세를 받지 않습니다. 오히려 좋은 정기장이 될 수 있도록 계단장 홍보, 운영, 깔끔한 뒷정리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들이 운영하는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wosadan)에는 관련 소식이 담기는데, 다른 페이스북 운영자들이 올리는 화려하고 세련된 포스터 이미지와 달리 그림판으로 앉자 마자 그려낸 것 같은 캐릭터와 글씨가 인상적입니다. 애시당초 소박한 의도로 비영리로 운영되는 행사를 잔뜩 힘들여 포스터를 만들어 내는 것도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겠습니다. 그러면서도 꾸준히 이 캐릭터와 비슷한 이미지의 공지 포스터를 내놓는 것은 이 페이지의 자유로움과 소박함을 그대로 드러내는 브랜드로 자리잡는데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

 

 

 

 

이태원 계단장 캐릭터와 셀러모집 이미지

(https://www.facebook.com/wosadan)

 

 

 

문화기획자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문화기획, #키치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