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멜리노통브'에 해당하는 글 1건

[웹툰] 인터뷰, 아멜리 노통브가 웹툰을 그린다면

 

 리타는 웹툰에 기시감이 있으면 기억을 되살려 보기를 좋아합니다. 루드비코의 웹툰<인터뷰>에서 아멜리노통브의 소설<살인자의 건강법>을 찾았습니다. 괴팍한 성격을 가진 유명작가와의 인터뷰라는 것도 그렇고 작가와 신출내기 인터뷰어의 심리전도 그렇고 절정에 다다랐을 때의 갈등마저도 쏙빼닮았습니다.

 

 

 

 하지만, 루드비코의 웹툰이 노통브의 소설을 베껴썼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현재시점의 나레이션이 그러할 뿐 그 속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나 우리가 재미를 느끼게 하는 지점이 분명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 재미는 바로 허구와 실제 이야기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조합에서 만들어진다고 보았는데, 그래서 웹툰 속에 등장하는 작가의 책인 <헝가리 사진사>, <작은 마을의 요괴 이야기>, <양목장의 살인자>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주황색스카프>라는 소설의 성공으로 인터뷰를 찾는 어떤 남자와 슬럼프에 빠진 괴팍한 작가가 나누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우리 삶 속에 숨어있는 여러가지 감정들을 마주합니다. 루드비코 작가의 이야기처럼 굳이 이야기 톱니를 맞추어가며 깔끔하게 끝내지 않고 결말을 열어둔 것이, 이런 연속적인 이야기의 굴레들이 엉키고 설켜서 운명을 만들어 낸다는 주제를 한결 돋보이게 하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헝가리 사진사>의 일부

 

 

 

<작은 마을의 요괴 이야기>일부

 

 

 

<양목장의 살인자> 일부

 

 완결된 작품이라 부분 유료로 묶여 있어 흥쾌히 결재를 하고 보았는데, 이렇게 옴니버스로 감질나게 묶어두니 결재를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특히 첫 에피소드인 <헝가리 사진사>는 그림체가 삽화와 닮아서인지 더더욱 더글러스 캐네디의 <빅픽처>를 떠올렸습니다. 4회에서 긴장감 넘치던 장면, 11회의 소위 '음성지원'되던 총격적은 이 웹툰의 백미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은 예의 추리소설이나 이런 서스펜스물에 길들여져 있기에 이야기 속 어떤 단서나 꼬투리를 잡도록 하고 그 허점을 통해 반박을 가하도록 만듭니다.  분명 그 논란은 댓글에서 정리가 되는 편이었는데, 이 부분은 흥미롭습니다. 바로 이 댓글들이 웹툰을 계속 보도록 하는 추진체가 되는 것은 독자들이 집고 넘어갈 부분을 어필하는 것이고 그것이 해소될것이라는 예고가 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꽤 크게 보이는 웹툰의 허점이 사실은 허점이 아닐 것이라는 선각자의 설명인 셈이죠.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웹툰인터뷰 #인터뷰 #루드비코 #웹툰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