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여행 영화'에 해당하는 글 1건

 

                  

 

 

'어바웃 타임'은 다른 타임슬립영화들과는 조금 다릅니다. '시간을 거스르는 자'들이 가진 숙명적 고뇌와 심각함 대신, 시간을 오가며 하루를 몇번이고 되살 수 있으면서도 하루의 소중함을 더욱 새기게 합니다.

 

남자 주인공은 영화 속 표현대로라면 깡 마른 체격에 직장생활을 시작할 때까지 이렇다 할 연애한번 해보지 않은 2% 부족한 그냥 남자 사람입니다. 하지만 팀은 적어도 리타에게는 영화'해리포터'에서 론 역을 맡았던 루퍼트처럼 밝은 색 머리에 천연덕스러운 속눈썹을 꿈뻑거리며 해맑은 미소를 지을 줄 아는 진정한 선수입니다. 그 뿐 아닙니다. 주인공 가족이 사는 집은 해변에 위치하고 있어서 매일을 해변에서 몇 시간이고 티타임을 즐길만큼 여유롭습니다. 그런 자유로움 안에서 어떤 근심이 있으며 어떤 괴로움이 있을까요.

 

집안 대대로 남자들은 시간을 되짚어 갈 수 있다는 비밀을 아버지에게 전해 듣고도 역시 다른 영화처럼 비장하지도 않습니다. 그저 어두운 곳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쥐기만 하면 되는 것을. 오히려 그는 매일 자신이 태어날 때 그랬던 것 처럼 두 주먹을 꽉 쥐고 원하는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가 남들 속에서 자신의 속도로 살아가는 진짜 삶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 확인합니다.

 

 

 

 

 

그걸로 충분해요.

더이상 이런저런 요행을 바라지도 않고 오히려 지금 이 순간을 즐기며 살래요.

영생을 누릴 수 있는 신이 인간이 되거나 로보트가 감정을 가지고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스토리에 우리는 가슴을 적시며 기쁨의 눈물로 우리 각자의 삶으로 찬찬히 걸어들어갈 수 있었던 것처럼요. 

 

이런 영화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필요했어요.

그래서 리타가 조금이나마 늦게 만난 것은 어쩌면 다행인 지도 모르겠습니다.

 

 

 

 

 

리타가 짚어보는 <어바웃 타임>명장면

 

인상적인 장면 #1 어둠속의 데이트, 어디 숨어들어 갈 필요없이 시간을 되감아 작업걸기

인상적인 장면 #2 메리의 직업이 출판사에서 원고 읽는 일이라니까 팀은 "돈받고 책을 읽다니, 오 정말 멋진 직업이에요. 마치 돈받고 숨을 쉬는 것과 같잖아요." (책을 읽는 것은 숨쉬는 것만큼 당연한 일인데, 그런 것에 돈까지 받는 직업이라니! 이 얼마나 멋진 남자인가. 정말 지적이고 스윗하다.)

인상적인 장면 #3 하얀 드레스가 아닌 빨간 드레스로 비바람 난리부르스 웨딩 (- 우리 인생도 맨날 쨍한 순백의 드레스로 예쁘기만 한 웨딩같지만은 않은걸요.)

인상적인 장면 #4 시간 슬립을 한 후 집에 돌아오니 아이가 바뀌었다, 지체하지 않고 원래 아이를 위해 원상복구. (때론, 우리에게 당.연.한. 것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인생에 중요한 순간 허둥대지 않는다.)  

   

 

팀의 아빠 역의 빌 나이 때문인 지는 몰라도, 괜스레 '러브 액추얼리'가 떠오르면서 영국 영화의 특징이라고 해야하는 지 모를 그런 철학같은 잔잔한 교훈이 있습니다. 아버지의 친구인 극작가의 그 고고한 태도나 많은 아이를 낳고 그들에게 좋은 부모 노릇을 하려는 부모의 이상적 역할, 사랑하는 동생과 아버지를 향한 촉촉한 시선같은. 그저 다 필요없고 가족과의, 연인과의, 친구와의 사랑이 답입니다.

 

말이 길어지기는 했지만 사실 이 리뷰를 쓰려고 마음 먹은 것은 위의 인상적인 장면#2 때문이었어요. 그런 남자라면 정말 한번 만나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스스로도 그런 생각을 언제나 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실 리타는 비슷하기는 하죠. 놀이같은 일을 직업으로 삼고 있으니.)

 


어바웃 타임 (2013)

About Time 
8.7
감독
리차드 커티스
출연
레이첼 맥아담스, 빌 나이, 돔놀 글리슨, 톰 홀랜더, 마고 로비
정보
로맨스/멜로, 코미디 | 영국 | 123 분 | 2013-12-05
글쓴이 평점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전시기획, 문화기획, 공간브랜딩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