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소를 연 지 벌써 1년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이리저리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이런 저런 모임도 만들어보고 다양한 매체를 통해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찾아오셔서 그 경험을 나누어 달라는 분들도 생겼고 그 과정에서 만난 분들과 친구로 지내는 것이 큰 성과라고 할 수 있겠어요. 그런데 이런 모임소식을 올려놓은 비로소 사이트 http://biroso.co.kr 에서 평소 해보고 싶었던 모임을 찾을 수 있었다고 이야기 하는 사람이 있었답니다. 

 

바로 홍예슬님인데요. 어느날 보내온 메일로 공연기획사에서 일하다 훌쩍 아일랜드로 떠나 돌아온지 얼마 안된 갓 서른 된 처자라고 소개했답니다. 워낙 제가 호기심도 많고 또 가장 가깝고 따뜻한 시선을 주고 받는 모임이 좋아서 우리 비로소의 모임은 그런 것들이 많았는데 예슬님도 그런 느낌이 좋았다고 했답니다.

 

이렇게 메일로 시작된 인연은 직접 만나고 또 작은 모임을 함께 기획하게 되면서 결국은 작은 기쁨을 나눌 수 있었습니다. 주제는 예슬님이 직접 걸었던 산티아고 순례길로 정하게 되었어요. 경험해보고 나누고싶고 또 그과정에서 새로운 것을 또 만들어 갈 여지가 있겠다고 생각해서 그 주제로 만남을 가져보기로 한것입니다. 모임이라는 것이 나만 재밌고 나에게만 유익해서는 안되는 것이니까요. 웰빙이나 힐링 혹은 영적 생활과도 이어지는 이러한 트렌드는 젊은이들이 순례길을 통해 스스로를 발견하고 새롭게 삶을 살아가는 활력으로 상징될 수 있다고 보았어요.

 

장소는 비로소가 운영하는 신촌타프로 하고 그 모객은 평소 비로소가 많이 함께했던 지혜공유 플랫폼 위즈돔을 통해 하는 것으로 했습니다. 주제와 일정이 잡히니 그 이후부터 예슬님이 많이 바빴지요. 동양화 전공이라 기획하랴 포스터 디자인하랴 그 내용을 빠짐없이 구상하는 것이 처음이라 무척 흥분되면서도 고달파보였답니다. 그래도 결과는 뿌듯 그 이상이었으니 그래도 이건 참 멋진 추억이 되었겠네요.

 

그 포스터가 바로 이것이랍니다.

 

 

이 야심차고 두근거리는 모임의 프로그램은 포스터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 처럼 산티아고 순례길을 주제로한 웹툰 <비바 산티아고>의 김용진 작가님과 이야기를 주고 받는 토크 콘서트 형식이었답니다. 여행길에 오르게 된 이야기와 웹툰의 스토리를 오가면서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죠.

 

특히 이날은 한국순례자협회 회장님이 깜짝 방문해주셔서 직접 서적도 후원해주시고 늦은 시간까지 참석한 분들과 좋은 시간을 가졌다고 합니다. 모임에 참석하신 분들은 순례길을 다녀오셨거나 바로 다음 주에 나갈 계획이신 분들 등 참 관심이 많은 분들이 모였었지요.

 

함께했던 저도 인생에 치환할만한 그 호젓한 길을 가만히 걷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답니다.

다음은 이 모임스케치 사진 몇장 올려볼게요. 사진 속에서는 잘생긴 김용진 작가님(조만간 신작품으로 돌아오신다는데 기대가 무척 큽니다.) 그리고 서른이 되었다지만 여전히 맑고 고운 예슬님도 찾아볼 수 있답니다.

 

 

 

 

 

 

 

 

이 모임이 좋았던 건 순례길의 그 노랑 화살표와 조가비문양 그리고 와인으로 이어지는 잊을 수 없는 '어떤 것'들에 각자의 삶과 꿈이나 미래를 투영하여 편안하고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을 느낀 것입니다. 비록 스페인에는 가보지 않았고 가까운 시일에도 찾기 어렵겠지만 그런 경험을 이 서울 어느 한 곳에서 이렇게 사람들이 모여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슴벅참을 느낄 수 있었네요.

 

이런 모임 어떤가요.

비록 준비하는 사람에게 돈은 쥐어지지 않을지라도 함께 나눌만한 것들이 있다는 것을 놓치지 않고 직접 그러한 자리를 만들어 그 속에서 우리의 꿈과 희망같은 더 좋은 것을 마구 발견하게 하는 것은 참 귀한 일이 아닌가 합니다.

 

앞으로 비로소는 이러한 모임을 좋은 공간에서 좋은 사람들과 잘 만들어 보고싶습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이상하게 우리는 항상 지쳐있습니다.

 

분명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고 똑똑한 기기들로 둘러쌓여 있는데도 말이죠. 그래서 우리는 그러한 편리한 물건들과 잠시 떨어져 불편한 길을 택하기로 합니다. 노란 화살표길에 의지해 나를 만나러 가는 길은 그 어떤 길보다 신나고 외롭습니다.

 

순례길을 걷는 것은 종교적이라기보다는 인문학적입니다. 사람이 두 다리로 걸으면서 둘러보는 시야는 딱 지면으로부터 1.5미터쯤 위의 풍경이고 그 시야 안에서 벌어지는 것은 1kg 남짓되는 뇌와 다른 감각기관을 통해 받아들여지게됩니다. 그것도 몇 개 되지 않는 언어와 문자로 공유하게 되다보면 그 많은 인구가 나눌수 있는 감성이랄 것도 어쩌면 참으로 한정적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만들어 낸 길을 따라 사람이 느끼는 바를 사람이 만들어 낸 종교든 문화든 이념이든 혹은 사랑을 좇으며 따르게 됩니다.

 

하지만, 이 피부와 공기로 느끼는 그 경험. 언어와 문자로 표현할 수 없는 원초적인 그 어떤 생각의 조각들을 만나보는 것은 언제나 가슴 설레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인생을 통해 얻어야 하는 영적 안식을 꼭 한번은 경험해보기를 권하는 이들이 얼마나 많은가를 생각해보면 이해하기 쉽지 않을까 싶어요. 

 

이미 그 길을 걸어 다녀온 이들의 경험을 듣기도 하고 이제 곧 떠날 이들의 계획을 듣기도 하면서 나름의 길 떠남을 준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예 가지 못할 길이 될 수도 있고, 막연했던 것이 불현듯 당장 내일의 현실이 되버릴 수 있는 그 마법같은 시간을 만나보려 합니다. 

 

 

<웹툰 '비바 산티아고' 김용진 작가와 산티아고 길 함께 걷기>

 : 4월 5일 금요일 저녁 7시반 - 10시

 : 회비 15000원(음료1 포함)

 : 신청은 위즈돔 http://www.wisdo.me/1685 에서

 

김용진 작가 '비바 산티아고' 웹툰 보러 가기

http://comic.naver.com/webtoon/list.nhn?titleId=423376

 

 

 

많은 분들이 함께 즐거운 시간, 추억으로 자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