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레시피] 더워지기 시작하면 비빔국수



봄이 온 줄은 알았지만 낮 온도가 13-14도까지 올라가고 보니 이제 좀 봄인 것 같습니다. 꽃소식도 늦고 미세먼지 소식 때문에 외출도 꺼리게 되었는데, 그래도 날이 푸근해지니 마음이 들뜨는 것이 정말 봄이 오고야 말았습니다. 먹는 것도 뜨끈한 국물보다는 가벼운 샌드위치나 김밥같은 간식거리가 당기고 얼마전 까지 맛나게 먹었던 잔치국수는 이제 비빔국수로 바톤타치를 하게 생겼습니다. 


매콤하게 쓱쓱 비벼서 먹는 비빔국수가 당기던 차에 신랑이 야식을 요청. 수락하고 일어났습니다. 몸에 더 좋을 것 같아 조금 비싸게 주고 산 쌀로 만든 국수면과 골뱅이 무쳐 먹으려고 사둔 비빔장이 있어서 정말 순식간에 뚝딱 비빔국수를 만들어 먹었답니다. 고추장에 식초랑 마늘간것 등등 넣어서 초고추장을 만들어도 되겠지만, 간편하고 값도 싼 비빔장을 좀 쟁여두는 것도 여름날의 주부들의 지혜아니겠어요?



재료: 쌀국수 한웅큼(엄지 검지로 잡았을 때, 첫 마디정도 되는 굵기면 성인 두명이 먹습니다. 리타는 포장지에 몇인분 써있는 것 참고해서 넣기도 해요. 8인분짜리 한봉지라면 반의 반정도가 2인분이겠죠), 오이, 당근, 양파, 양배추, 깨소금, 김, 참기름, 달걀



리타표 비빔 국수 만드는 법


1. 물을 넉넉히 잡아 국수 삶을 물을 끓인다.

2. 냉장고의 각종 야채(오이, 당근은 있으면 좋다.)를 채썬다. 있는 채소들 총 출동. 양파는 한번 물에 씻어두는 것이 좋다. 

3. 1.이 끓으면 면을 넣고 삶는다. 

4. 계란을 삶거나 후라이를 한다. 후라이가 시간이 덜 걸리고 기름져서 리타는 후라이를 선호함

5. 삶은 면을 건져서 찬물에 휘리릭 씻어 물을 빼고 볼에 담는다.

6. 면이 담긴 볼에 2번 채소와 채선 김, 참깨, 참기름 조금, 비빔장을 둘러 비벼준다. 

7. 그릇에 비빈 면을 올리고 계란후라이로 장식을 하면 끝.


라면 끓이는 정도의 난이도.



쌀로 만들어서 부담없고 야채가 많이 들어가서 아삭하고 비타민이 많아 건강에도 좋을 것 같네요. 그래도 야식으로 너무 많이 먹으면 아무래도 숙면을 하기는 쉽지 않겠죠. 팔도 비빔면도 좋지만 집에 소면이 있다면 요렇게 양껏 비벼 먹는 것도 별미랍니다. 



리타의 식탁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소소한 레시피] 백설 쿠킷으로 오코노미 야끼 만들기

 

 날이 흐리고 부슬부슬 빗방울이 떨어지길래 부침개는 질려서 지난번 수제비를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어서 이번에는 오코노미야끼를 만들어 보기로 했어요. 몇프로 부족하지만 음식은 스트레스 받지 않게 만들고 먹어야 한다는 철학을 가진 리타이므로 이정도면 만족스럽습니다.

 

 

완성된 오코노미 야끼의 비주얼입니다. 쿠킷에 포함된 가다랑어포가 풍성하지 않아서 모양새는 시중 음식점의 모습이 나오지는 않지만 맛은 그런대로 괜찮았어요. 만드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양배추 1/4통 천원도 하지 않고 집에 있는 야채 조금이랑 베이컨 대신 집에 있던 대패 삼겹살 채썰어 넣고 바비큐 후랑크 소시지 남은걸 저며서 넣었습니다. 이렇게 냉장고 정리도 하는거지요 뭐.

 

 

재료: 백설 쿠킷, 양배추1/8통, 베이컨 또는 오징어 등의 해산물 또는 햄, 고기 아무거나, 식용류, 양파나 당근 조금

만드는 방법:

1. 양배추 및 준비한 재료를 모두 채썰어 준비한다.(반죽에 넣어야 하므로 부드럽게 섞일 수 있도록 적당한 크기로 썰어요. 씹는 식감을 고려해서 고기나 해물은 너무 잘게 썰지 않기로 하죠.)

2. 파우더와 물 그리고 1을 넣고 섞어준다. (물은 한번에 붓지 말고 나눠서 넣고 재료에 따라 가감을 해서 되직한 반죽을 만들어 주세요.)

3. 달군 후라이펜에 반죽을 올리고 중불로 서서히 익힌다.(두께가 있어서 고기나 해물이 익으려면 충분히 가열해 주어야 하죠. 양배추도 적당히 익어야 맛있습니다.)

 

 

 

재료 별것 들어가지 않아도 바삭한 반죽에 건강한 맛 양배추의 육즙만으로도 괜찮아요. 소스가 조금 짭쪼름합니다. 리타는 팬이 작고 양배추를 조금 더 넣었는지 반죽이 많아서 두장 부쳐 먹었어요. 첫번째 장에 소스를 올인해서 두번째는 소스 없이 먹었는데도 괜찮았습니다.

 

 

 

쿠킷 모양새는 이런데 흔들렸네요. 함께 먹은 멸치 칼국수 봉지도 보이고... 내용물은 반죽을 만드는 파우더와 오코노미야끼에 올릴 소스와 가다랑어포입니다. 반죽에 들어갈 양배추, 베이컨 및 등등등을 준비하면 되는 거죠. 리타는 양배추만 사고 나머지는 냉장고에서 대용품을 찾아 넣고 만들어서 재료비가 4천원 미만이었답니다.

 

아래는 일본 철판요리집에서 먹었던 오코노미 야끼의 비주얼입니다. 재료나 완성품의 비주얼은 확실이 차이가 있네요. 그래도 먹어본 자가 맛을 안다고 했던가요. 대충 먹었던 기억을 살려서 이런저런 재료를 넣어보고 요리를 만들어 먹는 것이 재미 아닌가 합니다.

 

 

 

 

 

 

함께 먹었던 해물 생면 볶음. 이것도 맛났었는데 또 가고 싶네요. 도쿄 신주쿠의 나름 맛집이라고 찾아갔던 집인데 그때의 추억이 모락모락 납니다.

 

 

매일 먹는 음식 말고 조금 특색있는 요리로 하루를 충전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내가 먹는 음식에 무엇이 들어가는 지 알고, 준비하고 먹고 또 다시 정리하는 시간까지도 모두 음식을 먹는 즐거움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리타의 소소한 레시피는 거창한 요리가 아니라도 만들고 나누고 먹는 즐거움이 있는 식탁의 가치를 알아나간다는 취지랍니다.

 

문화기획자 리타의 식탁. 소소한 레시피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소소한 레시피] 두부 스테이크로 칼로리는 낮추고 맛은 높이고 

 

 두부랑 돼지고기랑 양파나 파만 있으면 손쉽게 만들 수 있는 두부 스테이크, 사실 스테이크라는 이름 때문에 더 고급져 보이지만 리타는 그저 동그랑땡 큰 버전이라고 생각합니다. 두툼해서 먹는 재미가 더 있죠. 두부 한모 얼마 안하고 돼지 고기 갈은 것도 얼마 하지 않으니 조금 부지런만 떨면 그럴듯한 요리를 만들어 먹을 수 있어요. 가끔 혼자 먹을 때도 부산 조모 떨어주고 귀찮게 몸도 움직이면서 요리를 하는 게 정신도 배부르게 하는 거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재료: 두부 1모, 돼지고기 갈은 것 한뭉치(돼지고기랑 두부랑 대충 1:1), 파, 양파, 그 외(당근이나 버섯 등 냉장고 사정에 따라) 후추, 소금, 밀가루 조금, 달걀 1개, 식용류

 

 

두부 스테이크 만드는 법

1. 두부를 대충 잘라서 소금을 뿌려 둔다.(물기를 빼고 밑간을 해둠)

2. 고기에 소금 후추를 간한다.

3. 당근, 파, 양파 등 냉장고에 있는 야채를 종류별로 잘게 썰어 준비한다.(두부와 고기가 메인이라는 점을 잊지 말자)

4. 물기가 흥건한 두부를 꼭 짠다.

5. 2,3,4 볼에 넣고 접착제 역할을 하는 밀가루와 달걀을 넣어 반죽한다.

6. 식용류를 두른 후라이펜에 손바닥만한 크기로 만든 반죽을 조심스레 올려서 굽는다. 중불로 천천히 오래 정성들여서.

 

케첩이나 돈가스 소스 혹은 간장에 찍어 먹어도 맛있습니다. 밥반찬으로 맥주안주로 손색 없구요. 두부와 야채가 많이 들어가서 햄버그 스테이크에 비해 칼로리는 낮고 가벼워 만만하게 먹기 좋습니다. 한꺼번에 좀 많다싶게 해서 냉동실에 얼려두면 든든합니다. 리타는 그냥 한번하면 다 먹어 버려서 보관해본 적은 없네요.

 

문화기획자 리타의 소소한 레시피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