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에 해당하는 글 2건

 

 

한 두 해 전인가 쇼박스 기획담당자 분께서 야구영화를 준비 중인데 구단들과 조율할 부분이 있다고 했어요. 두산이랑 몇몇 구단 말씀을 하셨는데 고릴라가 주인공이라고... 그때 아마 곰이랑 고릴라랑 매치가 잘 되니깐 두산이랑 잘 어울릴거라고 이야기 오간 적이 있었습니다. 뭐 그보다는 홈구장이 서울이어야 하는 점이 크게 작용했을테지만요. 

 

영화를 보고 나오니까 그 때가 생각나네요. 그만큼 오랜기간 준비되어 온 영화라는 것(모든 준비가 끝나고 제휴할 구단등 업체와의 조율을 준비하는 것이 2년 전이었으니까요)이 영화가 역시 규모의 경제로 만들어지는 문화산업이구나 싶습니다. 

 

일요일 오후이니 아이들이 많은 시간인것을 염두하더라도 극장에는 12세 관람가가 무색할 정도로 '엄마 어디가'로 따라나선 7-8살 아이들도 보였답니다. 갑자기 예전 <포뇨>를 보았던 때가 생각났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흘러나오는 주제곡을 따라 합창하던 어린이들의 동심과 함께 말이죠.

 

중국과 합작으로 만들어진 영화답게 주인공은 <장강7호>에 나왔던 서교라는 중국 여배우와 우리나라의 성동일이 되었습니다. 물론 미스터고라고 이름 붙여진 주인공은 당연히 고릴라인 링링이구요. 그러고보니 고릴라라서 미스터 고였던가요?

 

동물과 아이가 등장하는 많은 영화들, 그리고 그 동심과 순수함을 짓밟으려는 악당들 하지만 결국에는 순수한 어린이들의 동심이 이긴다는 전형적인 동화적 영화입니다. 고아들만 모여 사는 서커스단이 마련된 연변의 아름다운 배경도 그러하고(물론 국내에서 찍었다고 합니다만) 다큐형식으로 링링과의 인연을 엮어 펼쳐지는 영상은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미스터 고'는 타이틀롤을 맡은 고릴라에게 더욱 무게를 두었습니다. 이전 아이와 동물이야기가 아이들의 어른스러움이라든지 신통방통한 능력이라든지를 부각시켜 동물은 그의 동반자이거나 돌봄을 받고 가끔은 보은을 하는 존재로 나왔습니다. 하지만 '미스터 고'는 처음부터 웨이웨이를 돌보는 수호신처럼 등장합니다. 웨이웨이의 부족한 부분을 말없이 채워주는 엄마와 아빠같은 역할을 해 온 것이죠. 조련을 당하는 것이 아니라 보호자가 되어 항상 주변에 있어왔다는 부분이 감동스럽습니다.

 

얼마전 보았던 '퍼시픽 림'에서도 강조된 바이지만, 나약한 인간의 강력한 무기는 바로 직관과 신념 그리고 희생정신 등과 같은 연약하다 느끼는 감성이었습니다. 하지만 '미스터 고'를 통해서 보는 인간은 단지 몸무게가 몇배는 더 나가는 다른 동물을 이성으로서 제압해 온 것입니다. 오히려 불완전한 존재에다가 이기적이고 다른 존재의 사정에는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나중에야 돌봄을 받은 것이 바로 자기 자신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소녀와 동물이 주가 되고 이들을 이용하려고만 했던 인간사냥꾼이 개과천선하는 전형적인 이야기지만 동물이 인간보다 우월한 위치에서 그야말로 영화의 주인공으로 잘 새겨두었다는 점에서 조금은 다른 영화가 되었습니다. 여기에 우리나라 영화의 실재모습을 박진감있게 담고 일본의 라이벌 구단주의 등장은 극적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합니다.

 

성동일의 제리맥과이어뺨치는 연기도 좋고 링링의 친근한 몸짓도 좋았습니다. 냉혈안의 인간사냥꾼에서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더니 나중에는 웨이웨이보다 링링을 더욱 잘 이애하는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이 자연스럽게 보였습니다. 링링과의 우정 딸같은 웨이웨이를 꾸짖는 무뚝뚝함이 묘한 균형을 주었고 실제 그가 살아온 빡빡한 삶을 투영하는 것 같아서 수긍가는 부분도 없지 않았습니다.

 

언제나 바나나를 건내는 똑똑하고 사랑스러운 고릴라가 내게도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렇다면 저 높다란 전광판에 올라가 너른 하늘 원없이 올려다보는 것이 하나도 두렵지 않을텐데말이죠.  

 

원하는 대로 영화가 흘러갔다고 안도한 많은 엄마들, 링링 인형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아이들이 있다면 아마 이영화는 '못먹어도 고'가 아닐까요?

3D기술도 참 그럴듯했고 말이죠. ^^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채널을 돌리다 문득, 1박 2일에 나오는 시꺼먼 남자들을 보았습니다. 채널을 돌리기 전까지는 마음이 그닥 유쾌하지는 않았습니다. 오늘은 <나는 가수다>에서 JK김동욱이 부담이 컸는지 공연을 멈추었다가 다시 시작했다는 스포일러를 확인하고, 이소라가 7등을 하여 물러단다는 내용을 접하고 나니 마음이 별로 좋지 않았거든요. 김범수가 이야기 것 처럼 이소라는 <나는 가수다>라는 프로그램의 중심이었기 때문에, 그녀의 화려한 변신과 에너지를 사랑했기에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그녀 없는 다음 주 <나가수>를 보면 어떤 느낌이 들까 하는 생각도 들었구요.

다시 1박 2일로 돌아와서, 지난 주까지 했던 상큼발랄한 여배우특집과는 사뭇다르게 오늘은 시꺼멓고 다소 우중충(?)한 명품 조연배우들이 등장하는 특집이었습니다. 하지만, 유쾌하고 담백하게 즐거움을 주리라 믿어보았습니다.

성동일 조성하 안길강 성지루 고창석 김정태가 출연했는데요. 성동일은 이미 예능감이 출중하다는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고, 최근 주상전하로 시작해서 재벌가 미중년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조성하와 <방가방가>에서 미워할 수 없는 얄미운 친구로 나왔던 김정태는 호감 급상승 중이기에 반가웠습니다. 성지루는 사실 영화에서의 캐릭터만큼 유쾌한 사람은 아닌거 같아요. 오히려 평상시에는 진중하고 혹은 오히려 도외적이기까지 합니다. ㅎ 흠... 안길강은 <드림하이>에서 번듯한 사장님으로 나와서 알려진 것 같아요. 그리고 고창석은 정말 외국인인 줄 알아서 놀라기만 했네요. ^^

저는 반짝이 트로트 강의의 김정태가 좋습니다.



사실 명품 조연하면 떠오르는 인물들이 몇 있는데, 이들은 영화보다는 드라마에서 명품 조연이라 꼽을만 하지 않을까 생각도 해봅니다. 가장 먼저 떠올랐던 유해진은 생각해보니 이제는 조연이라고 하기에는 많이 미안한 이름이 되었네요.

이들이 무작정 여행을 떠납니다. 대학교 십년 선배들이 오랜만에 OB YB 엠티를 떠나는 것마냥, 설렁설렁 대충대충 하지만 왠지 설레고 재미있을 것만 같은 그런 여행을요. 감자상자가지고 실랑이를 벌일 때는 정말 웃겼지요. 

단 3~4분 공연을 위해 몇날 며칠을 창작의 고통과 그것을 이뤄내려는 노력의 가수들과 몇날 며칠의 길고 긴 촬영과 촬영으로 만들어 내는 긴 호흡의 연기자들은 어찌보면 또다른 경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걸 노린 <1박 2일>이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 전략은 시기 적절하게 잘 맞아떨어졌는지도 모르겠네요.

어쨌거나,

이들은 배우들입니다.
영화와 드라마에서 그들은 스포트 라이트를 받으면서, 대중의 애정어린 시선을 받기보다는 질타와 손가락질을 받는 악역을 연기하거나, 외국인이나 정말로 건달로 오해를 사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40 전후의 우리나라의 중년 남자들입니다.
자신과 꼭 닮은 아이들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고, 그들을 보면서 그들을 위해 더 힘을 내고자 합니다.
어찌보면, 예술이고 문화인 영화나 드라마는 그들에게는 자식들 밥먹여주는 일거리나 노동처일지도 모릅니다.
그럼 뭐 어떻습니까. 그 자식들 보면서 힘이 나고 그래서 자다가도 벌떡 빨간 식용색소 범벅으로 죽음을 연기하러 달려나가게 되는걸요.

이들은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막대 사탕을 하나씩 입에 물었습니다.
그 달콤한 향과 맛으로 피로를 적시며 창밖을 바라보는 모습들,
사실 <1박 2일>이라는 프로그램에서 그들은 또 다른 '일'을 하러 온 것 아닌가요. 

하지만, 이 <1박 2일>프로그램이 진정성을 가지는 것은 '일'을 하러 온 이들도 개인적으로 끼리끼리 마음 맞춰 떠나온 여행마냥 추억을 만들어 낸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음 주가 기대됩니다.

이소라가 없는 <나가수>, JK김동욱이 부담감에 하차하고 없는 <나가수>는 걱정되면서말이지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음 그러고보니 나는가수다만 보고 요새는 1박2일은 잘안보게되네요

    여배우특집은 재밋다던데

    다시보기찾아봐야겠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