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의 동작전'에 해당하는 글 1건

 

오태주 작가 사진전 The Birds Motion 이 성남아트센터에서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성남아트센터의 다른 전시와 공연을 찾았던 분들이 들러주시거나 전시안내를 보고 일부러 걸음하신 분들 그리고 지인분들이 전시된 작품 하나하나에 좋은 말씀들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그림같다', '생동감있다', '이렇게 또렷하게 새를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마음이 고요해지는 기분이다' 등등 나름의 감상을 전해주실 때마다 작가님만큼 기쁜 마음이었습니다. 처음 작품을 이해하려 노력하고 컨셉을 잡아 각종 인쇄/기록물을 제작하고 전시를 널리 알릴 수 있는 방법 등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결국에 전시는 작품이 어떻게 걸리는가가 아니라 관람객들이 어떻게 감상하는가에 의해 완성이 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입구에 놓인 전시축하 화환들이 화사하게 입구를 밝혀주었습니다.

 

 

The Birds Motion은 한 겨울 오랜시간 기다려 민감한 새들의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전시 된 작품들을 보고는 한결같이 '그림같다'는 감상을 하였고 돌아가는 길에는 모두 그림 잘 보고 간다고 표현을 하였습니다. 사진이 그림이라고 표현된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원래 그림은 작가의 심상을 표현하는 것으로 정물을 본 떠 그린다 할지라도 그 크기와 색상이 다양하게 나타닙니다. 만약 상상 속의 것을 표현한 것이라면, 작품 화면에 놓인 물체의 위치와 물체 간의 관계, 색상 그리고 빛의 방향이 여러가지 의미를 나타내기도 합니다.  새하얀 바탕에 수묵화같이 들어앉은 두루미의 절제된 모습을 들여다보고 있다보면 마치 일부러 세심하게 자리와 모양을 정하여 그려낸 그림이라는 생각이 들 만도 합니다.   

 

 

 

 

 

 

 

 

 

새들의 움직임을 고요, 움직임, 삶으로 표현한 작품을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일일이 설명해주는 오태주 작가.

 

 

 

 

 

새를 사진에 담으면서 새의 습성을 알게 되고 그런 행동을 하게 되는 이유를 공부하다보니 다양한 이야기 보따리가 등장합니다. 아침 7시 45분쯤에 일어나서 낱알 6000개를 먹기 위해 부지런을 떨고 대양을 건너 먼 길을 건너기 위해 양쪽 뇌가 번갈아 잠을 자며 날개짓을 한다는 이야기는 그림이 아닌 사진으로서의 작품을 다시 만나게 합니다.  

 

 

 

  

'오태주 작가님 전시 잘 보았습니다~' 어린이 친구들도 의젓하게 방명록에 이름을 적고 나갑니다.

 

 

다음 전시에도 눈을 배경으로 한 작품들을 준비중이라고 하시는데 이번 새들의 동작 전시만큼 좋은 작품들이 많을 것이라 기대됩니다. 또 좋은 공간에서 새로운 기획으로 더 많은 분들에게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기셨으면 좋겠습니다. 리타도 그런 기회를 만들어 볼까 합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