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빔국수 만들기'에 해당하는 글 1건

[소소한 레시피] 더워지기 시작하면 비빔국수



봄이 온 줄은 알았지만 낮 온도가 13-14도까지 올라가고 보니 이제 좀 봄인 것 같습니다. 꽃소식도 늦고 미세먼지 소식 때문에 외출도 꺼리게 되었는데, 그래도 날이 푸근해지니 마음이 들뜨는 것이 정말 봄이 오고야 말았습니다. 먹는 것도 뜨끈한 국물보다는 가벼운 샌드위치나 김밥같은 간식거리가 당기고 얼마전 까지 맛나게 먹었던 잔치국수는 이제 비빔국수로 바톤타치를 하게 생겼습니다. 


매콤하게 쓱쓱 비벼서 먹는 비빔국수가 당기던 차에 신랑이 야식을 요청. 수락하고 일어났습니다. 몸에 더 좋을 것 같아 조금 비싸게 주고 산 쌀로 만든 국수면과 골뱅이 무쳐 먹으려고 사둔 비빔장이 있어서 정말 순식간에 뚝딱 비빔국수를 만들어 먹었답니다. 고추장에 식초랑 마늘간것 등등 넣어서 초고추장을 만들어도 되겠지만, 간편하고 값도 싼 비빔장을 좀 쟁여두는 것도 여름날의 주부들의 지혜아니겠어요?



재료: 쌀국수 한웅큼(엄지 검지로 잡았을 때, 첫 마디정도 되는 굵기면 성인 두명이 먹습니다. 리타는 포장지에 몇인분 써있는 것 참고해서 넣기도 해요. 8인분짜리 한봉지라면 반의 반정도가 2인분이겠죠), 오이, 당근, 양파, 양배추, 깨소금, 김, 참기름, 달걀



리타표 비빔 국수 만드는 법


1. 물을 넉넉히 잡아 국수 삶을 물을 끓인다.

2. 냉장고의 각종 야채(오이, 당근은 있으면 좋다.)를 채썬다. 있는 채소들 총 출동. 양파는 한번 물에 씻어두는 것이 좋다. 

3. 1.이 끓으면 면을 넣고 삶는다. 

4. 계란을 삶거나 후라이를 한다. 후라이가 시간이 덜 걸리고 기름져서 리타는 후라이를 선호함

5. 삶은 면을 건져서 찬물에 휘리릭 씻어 물을 빼고 볼에 담는다.

6. 면이 담긴 볼에 2번 채소와 채선 김, 참깨, 참기름 조금, 비빔장을 둘러 비벼준다. 

7. 그릇에 비빈 면을 올리고 계란후라이로 장식을 하면 끝.


라면 끓이는 정도의 난이도.



쌀로 만들어서 부담없고 야채가 많이 들어가서 아삭하고 비타민이 많아 건강에도 좋을 것 같네요. 그래도 야식으로 너무 많이 먹으면 아무래도 숙면을 하기는 쉽지 않겠죠. 팔도 비빔면도 좋지만 집에 소면이 있다면 요렇게 양껏 비벼 먹는 것도 별미랍니다. 



리타의 식탁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