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 글쓰기'에 해당하는 글 1건

리타 브런치 작가 되다

 

카카오의 서비스 중에 브런치(https://brunch.co.kr/)가 있습니다. 블로그보다 좀 더 가다듬어진 글이 모인 서비스라고 해야할지, 소통가능성이 덜해진 서비스라고 해야할지... 블로그의 포스팅이 브런치에서는 잡지발행이 되는 그런 형식입니다. 사진과 글의 배치가 세련되어 보이는 것처럼 올라오는 글들도 일상의 소소함보다는 조금은 깊이가 있고 정제된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기도 하지요.

 

좋은 블로거들은 이미 브런치 시작하시고 글도 활발하게 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선뜻 도전을 해보지 못하다가 '행복한 리타의 올해의 계획' 중 책쓰기를 위해 과감하게 작가 신청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누구에게 평가를 받는다는 자체가 두려운 일이지만, 혹시 떨어진다고 해도 세상 무너지는 것도 아니고 부족한 부분 잘 보완하면 될거라는 생각에 책의 목차와 기획의도, 그동안 운영해온 블로그에 대한 이야기 등을 적어서 신청하였습니다.

 

심사결과 메일이 왔습니다. 다행히 작가가 되어 축하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결과에 대해 마음이 쓰인 것은 스스로가 당연히 브런치 작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는 못해서일 겁니다. 그만큼 제 글에 대한 확신이 없을 수도 있고, 검증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에 대한 반작용이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딱 적당한 시간동안의 그 초조함이 결과적으로는 좋았습니다. 이런 문턱이 있어야 글을 쓰는 데에 동기부여가 될 수 있을 것이고 글에 대해 좀 더 책임감이 생길 것이기 때문입니다.

 

일단 이달 말까지 쓰겠다고 공헌했던 책의 내용을 어떻게라도 완성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시간이 촉박하지만, 완성이 아닌 초고라고 생각하고 자유롭게 즐겁게 마구 적어보겠습니다.

 

물론 브런치에 글을 쓴다고 블로그를 방치하지는 않을 거에요.

 

치킨과 과자로 폭식한 리타로부터.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