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디앤루니스'에 해당하는 글 2건

문화와 예술 그리고 지금까지의 먹고 사는 것의 경계가 점점 모호해지는 순간.

 

창조경제라는 말이 새삼스럽지 않은 이유입니다. 조금 덜 벌어도 마음이 행복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일상 예술을 즐기는 직장인들이 늘어나고 대중과 함께 교감하는 예술가들이 늘어나는 것은 분명 기술환경의 발달이 주요했습니다.

 

모든 것을 기계가 대신해줄 것 같았지만 막상 그 세련됨이 궤도에 오를때쯤 사람들은 다시 아날로그에 눈을 돌리고 세상에 단 하나뿐인 '수제'를 찾아 열광하게 되었습니다. 과거 기계같은 아날로그가 인기있던것만큼 아날로그를 표현하는 기계가 인기있는 것을 보면 그렇습니다.

 

 

 

'1일1식'에 이어 마음의 양식에도 '1일1독'

 

 

 

퍼스널브랜딩은 내생각을 논리적으로 정리하는 것을 시작됩니다.

'당신의 책으로 당신을 말하라'

 

 

잡지같은 구성이 마음에 들어 기어코 계산까지 한 책

나에게도 영감을 주시라~

 

 

 

7월 서점가에도 많은 창조열풍이 불고 있는 듯합니다. 아예 '창조경제'를 제목에 달아둔 책도 보이고, 창조적 사고방식이나 영감 혹은 글쓰기나 창작에 대한 인문철학적 메세지를 담은 책들이 유독 눈에 들어오더군요. 저도 운동삼아 눈요기만 하고 가야지 하고 들렀던 서점에서 두 권을 집어들고 나왔습니다만.

 

다행히 반디앤루니스에서 예전에 '이달의 리뷰'로 뽑혔다고 보내주신 마일리지덕에 오프라인이지만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답니다. 지난 주 도서관에서 읽었던 책들하며 무거울까봐 인터넷에서 사려고 두고 온 책들이 눈앞에 아른거리네요.

 

실용서적에서 인문학과 소설 그리고 창작과 관련한 문화 예술에 관한 책까지, 읽고 느끼고 또다시 생각해야 할 것들이 세상에는 너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주말에 종로 반디앤루니스에 들렀습니다. 서점에는 늘 에너지가 넘치는 것 같아요. 인터넷서점에서 사면 더 할인된 가격으로 편리하게 책을 살 수 있지만, 오프라인 서점에서는 왠지 예상하지 못한 보물같은 책을 만나볼수도 있다는 생각에 더 설레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서점의 사람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제각각의 책들을 바라봅니다. 그 중에서 한권을 들어 살펴보기도 하고 마음에 드는 책을 골라 든 사람은 좀 한적한 곳으로 가서 좀 더 읽어볼 생각입니다.


요즘에는 어느 책이 새롭게 나오고 있는지 또 어떤 책들이 많이 읽히고 있는지 궁금해서 주변을 유심히 둘러보았어요. 특히 저는 비 소설 부분과 여행 쪽을 보았습니다.

비 소설 부분에서 베스트셀러로 <아프니까 청춘이다>,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절대강자>, <잡문집>, <서른 살엔 미처 몰랐던 것들> 등이 올라와 있더군요. 아무래도 청년실업과 관련하여 요즘 젊은이들이 많이 방황하고 있다 보니 힘을 북돋고 단단해질 수 있게 하는 책이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의 시련은 앞으로의 결실을 준비하는 과정이라는 이야기, 단지 하루하루 돈을 벌기 위해 살아가는 나날보다는 인생의 목적에 대한 고민 또는 결국 강한 사람이라는 것은 무엇인가 아니면 이렇게 지나온 2030들의 젊은이들에게 놓치지 말았으면 하는 가치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또 얻으려는 공감대라는 말이죠. 저도 이 책들이 비단 베스트 셀러 목록에 올라있다는 이유 외에도 눈길이 가던 책이었답니다.




그리고 여행 서적 중에는 제가 올해에 꼭 가보고 싶은 터키에 관한 책을 찾아보았습니다. 시리즈물로 나온 여행 전문 책이나 그 밖에 단행본처럼 나온 책들에서도 좀처럼 터키 관련 여행 서적을 찾기 어렵더라구요. 가을에 리타가 터키에 다녀오면서 간단하게나마 여행 책을 만들어 볼까하는 생각이 스치기도 했답니다. 지리나 문화 등 다양한 것들을 공부하고 알아가보고 싶어요. 아는만큼 보이고 또 보이는 만큼 배울테니까요.

여행 책들 중에서도 목적에 맞게 다양한 기획으로 책들이 나와 있더라구요. 같은 공간이라도 테마를 가지고 돌아본다면 그 경험이 전혀 새로운 것이 될 겁니다. 그러한 목적에 맞게 깔끔하게 디자인되어 잘 정리된 책들을 보니 저도 한 두 군데쯤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이런 책들은 한 두 권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그것 때문에라도 여행을 가고 또 즐거운 계획을 준비하게 되는 효과가 있거든요.











그리고 그 외에 흥미로운 책들도 몇권 발견했어요. 죽음과 섹스에 관한 과학적 탐구를 다룬 책도 있고, 문화적 진화를 이야기하여 많은 관심을 받았던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도 새롭게 나왔더군요. 또 겉포장이 되어 있어서 안까지 들여다 보지는 못했지만 디자인과 관련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나눌 수 있는 탐나는 책도 있어서 몇 번을 들었다 놨습니다.


 


페이스북 친구들이 읽었다고 강추하는 책들과 이날 서점에서 눈독을 들여 둔 책들의 목록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얼른 지금 읽고 있는 책들을 정리하고 그 책들을 만나서 깔끔한 심호흡으로 시작하는 그 새침한 이야기들을 빨리 만나보고 싶습니다.


나무를 원료로 해서 만든 종이에서 새싹이 피어오릅니다. 멋진 아이디어의 책갈피에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