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건달'에 해당하는 글 2건

하필 박신양의 '박수건달'과 비슷한 시기에 개봉해서 더 손해를 보았을.

전작의 장점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고유 브랜드가 진화하지 못한 전형적인 예.

 

<가문의 영광>은 분명 하나의 브랜드입니다.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에게 '가문의 영광'이라고 하면 전라도 사투리 구수하게 쓰는 단순 무식한 형제들이 나오고 다소 과격하지만 기본적으로 선량한 본래모습에서 친근함을 떠올립니다. 지식보다 몸이 먼저 나가는 그들에게 연민을 느끼다가도 해피엔딩을 찾아가는 우당탕하는 과정에서 대리만족을 느끼게 되는 겁니다. 이런 브랜드화된 영화에서는 그 브랜드 자산을 속편의 성공으로 확인할 수 있는데, 가문의 영광도 이미 4편의 속편을 내놓았고 누적 관객 수도 1000만을 넘었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가문의 영광'은 '가문', '가족'이라는 개념을 내세워서 새로운 시대에 적응해 나가는 과정을 코믹하게 보여주며 명절 때마다 떠올리게 된 영화라고 볼 수 있습니다.

 

 

 

브랜드라는 것은 자기가 가진 고유의 개성을 다양한 모습으로 소비자에게 알리고 한 눈에 그 브랜드를 알아차리고 좋아하도록 해야 합니다. 영화 관객들이 전작 '가문의 영광'에 품고 있는 이미지를 통해 신작 영화들에 비해 우위를 차지할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죠. 그리고 끊임없이 되풀이 되어 잊을만하면 등장하는 영화를 혹시 보지 않은 이들이라도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구요.

 

그런데 이번 '가문의 영광5'은 '건달뮤비', '가족', '코믹'이라는 고유 아이덴티티만을 고수하느라 10년이 지난 시대의 트렌드를 간과해 버렸습니다.  브랜드를 이루는 가장 기본은 지키되 시간이 지나면 마치 사람처럼 조금씩 변화하고 발전해 나가야 그것을 지켜보는 이들도 지루함을 느끼지 않고 끊임없이 그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가문의 귀환'은 기존 첫편의 등장인물이 다시 나와서 그 당시의 캐릭터대로 움직이느라 시대가 바뀐 지금에 맞지 않아 어정쩡해졌습니다. 게다가 김민정과 윤두준이 연기하는 에피소드는 전체 이야기와 따로 노는 느낌이 강하구요. 이건 '박수건달'에서 박신양이 흠모하는 정혜영의 스토리나 박신양의 조직을 위협하는 검사 조진웅의 스토리는 각각 눈물을 쥐어짜는 신파이면서도 박신양이 자기 삶을 바로 보게 되는 에피소드로 방향을 잘 잡고 있는것과 대조적입니다.

 

입체적이고 스토리의 줄기가 명확했던 '박수건달'과 달리 평면적이고 스토리가 얽혀버려 애초에 진이 다 빠져버린 '가문의 귀환'에는 좋은 평점을 주기가 힘이 듭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박신양표 액션영화

 

2000년대 초반 대기업이 영화에 주목하고 투자가 몰리고 멀티플렉스 영화관 늘어나면서 영화 천만관객시대를 연 때가 소위 건달영화가 잘 팔리던 시기였습니다. 사나이의 의리나 동료애를 드러내면서도 화려한 액션과 자동차 추격신이나 건물이 폭발하는 등의 볼거리가 풍성했던 이유 때문일겁니다.  그 중에 박신양이 출연한 '달마야 학교가자' 등등의 달마 시리즈가 있습니다.

 

하지만 박신양이 출연하는 액션영화는 다른 건달 영화와는 다른 특징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조폭이라는 삶을 살고 있는 인물의 개인적인 삶에 주목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사회의 경제와 정치에 대한 소신을 이야기하더라도 중심은 한낱 힘 없는 한 인간의 삶이고 그의 깨닳음이고 희망찾기에 있습니다.

 

이번 ‘박수건달’도 이전 박신양의 ‘달마’시리즈 건달 영화를 닮아 있었습니다. 소재가 조폭과 종교를 버무렸다는 1차원적인 공통점 외에도 한창 능력있는 조폭이(넘버1이나 2쯤 되는 실세) 평범한 삶으로 뚜벅뚜벅 걸어 돌아간다는 이야기에요. 조금은 삶을 돌아보는 여유가 필요할 때 한바탕 치고 박고 어질러놓고 보면 그렇게 복잡하고 바쁘기만 했던 삶이 또 심플하게 정리가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누구에게나 사연이 있습니다. 누구나 이야기할 수 있고 또 학연 지연등을 통해 이리저리 연결되는 시대에 오히려 외로움을 느끼게 되는 요즘같은 상황에서 우리는 복채는 얼마간 낼 지언정 내 이야기를 귀기울여 듣고 희망적인 대안을 척하고 내놓은 무당이 필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보이지 않은 누군가를 보게 되고 또 그들로 빙의되어 그들이 되어 보는 경험은 무척이나 흥미롭습니다. 그 능력이 때론 귀찮고 힘들더라도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그들의 아픔을 보듬어 줄 수 있는 능력이 생긴다면 저도 그와 같이 행동하겠습니다.

 

 

 

그런 점에서 여느 조폭영화들과 달리 박신양표 액션영화는 기존 영화들이 가진 볼거리를 안으면서도 따뜻한 휴머니즘과 철학적 깨닳음을 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받아들이게 하는 성숙함.

그들과의 추억을 보듬어 안아주어 뜨거운 눈물을 흘리게 하는 진실함.

 

박신양표 액션 영화가 단순한 코믹조폭영화가 될 수 없는 이유입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