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복제자'에 해당하는 글 1건

문화기획자의 단어장

[밈] 문화유전자

 

[문화기획자의 단어장: 003. 밈]

 

탁월하고 보편적인 모방능력

 

 밈(Meme)은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1976)에서 문화의 진화를 설명할 때 처음 등장하였습니다. 밈이라는 단어는 인간의 생물적 특성을 담고 있는 유전자인 진(Gene)과 모방의 미메시스(Mimesis) 혹은 흉내내기의 미미크리(Mimicry)의 M과 조합한 것 같습니다.

 

 문화기획자에게 밈은 중요합니다. 밈은 말이나 노랫말, 형식체계나 스타일 등으로 끊임없이 전달되는 생명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문화적 모방 단위라고 말할 수 있는 밈은 각 학문, 장르에 따라 고도화되어 다른 이름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언어체계도 밈이라고 할 수 있지만 베토벤의 <운명>에서 '따다다단'하는 짧은 소절 조차도 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유명 개그맨의 유행어도 밈이 될 수 있고 겉모습을 바꾸고 끊임없이 되풀이되어 살아나는 신화도 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문화는 사람과 사람이 만들어낸 형식 속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면, 그 속에서 끊임없이 전달되고 공유하는 밈에 대해 주목하여야 합니다. 경제, 문화, 사회 전반으로 펼쳐지면서 트렌드가 되어 다음 세대로 전달 될 수 있는 생명주기가 긴 밈이 무엇인가를 찾아낼 안목이 중요하겠습니다.

 

 문화기획자에게는 밈은 전승가능한 것이면서 새롭게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주변에 되풀이되어 공유되는 것이 무엇인지 살피고 그것을 좀 더 확장가능하도록 만들어 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은 같은 요리법을 전달하는 쉐프의 요리쇼에서 한 사람은 소금을 높은 위치에서 흩뿌리는 방법이 될 수도 있고 설탕을 밥숟가락에 듬뿍 퍼담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또한 사람들이 밈을 공유하는 방식에 대한 관찰과 그것을 어떻게 공유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방법연구도 함께 진행된다면 좋겠습니다.

 

 

 

 

예수와 제자들의 마지막 만찬 그림은 여러 패션 화보의 이미지로 활용되었습니다. 마지막, 신성함, 배신 등과 같은 이미지를 직관적으로 전달해줍니다.

 

 

 

 

이소룡의 날렵한 동작, 독특한 기합소리, 노란색바탕에 검은 줄의 옷차림 등이 지금도 많은 곳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저돌적인 행동은 여전히 환호하도록 만듭니다.   

 

 

 

'너나 잘하세요'라고 차갑게 던지는 친절한 금자씨의 대사와 냉소적인 표정, 독특한 화장법도 다양한 곳에서 활용됩니다.

 

 

 

프로그램 광고를 위한 포스터에 등장한 친절한 금자씨와 이소룡

 

패러디로 예를 많이 들기는 했지만, 개그프로에서 활용되는 드라마 음악처럼 기존 그대로를 활용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기획하고 있는 컨셉을 잘 전달할 수 있는 밈은 어디 있을까요. 그것들을 또 어떻게 잘 조합해야 할까요.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