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탐정 포우'에 해당하는 글 1건

 

[웹툰]명탐정 포우 사실적우화

 

카툰에서는 인물을 가장 간단하게 표현 하는 것이 사람들이 자신의 해석대로 대상을 볼 수 있도록 한다고 합니다. 분명 공들여서 그린 그림인데도 누구의 초상화라고 하면 바로 어색한 기분이 드는 것은 사람의 얼굴은 보는 각도에 따라 그림과는 전혀 다른 것으로 보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은 유명한 사람들을 잘 그리려고 하지 않는다는 말을 하기도 해요.

 

그런데 여기 한 웹툰은 오히려 그러한 점을 비틀어 놓았습니다. 우리가 쉽게 알아차릴만한 배우들의 얼굴로 웹툰의 등장인물들을 등장시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흔히 좋아하는 웹툰을 보면서 '이건 영화로 만들어야 해'라는 댓글을 달기도 하는데 이 웹툰은 대놓고 캐스팅을 해둔 셈입니다.

 

'명탐정 포우'의 작가는 기존 배우들이 가지고 있는 개성을 웹툰 속에 실제로 캐스팅하여 소비하면서 실재감을 늘려나가고 있는 전략을 씁니다. 이런 창작물이 초상권에 대해 어떤 불똥이 튈지는 알 수 없지만 이러한 시도는 참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정말 드라마나 영화가 된다면 언뜻 비슷한 그 배우들이 캐스팅 1순위가 되겠죠.

 

 

 

그렇다고 해서 이 웹툰은 그림솜씨가 괜찮은 작가의 그림 뽐내기가 아닙니다. 비슷하면 좋고 아님 말고의 적당한 층위에서 우리가 앎직한 이들을 내세우면서 관심몰이를 하면서도 정작 웹툰은 우화적이기까지 합니다. 고양이가 사람으로 변신한다는 설정에서 시작합니다. 이 유능한 탐정 고양이는 거리의 개와 고양이들과 대화를 나누고 그들은 마치 사람들의 사고방식과 생활양식을 가집니다. 권력에 주눅들기도 하고 '의리'를 내세우기도 합니다.

 

 

 

유승호를 빼닮은 주인공 포우(왼쪽), 시즌1에 잠시 등장한 이보영을 닮은 희생자(오른쪽), 장현성을 닮은 베일에 쌓인 변호사(아래)

 

 

한회가 드라마의 한편을 보는 듯한 충실한 분량에 채색을 공들여 한 이미지 퀄리티(원화전시를 진행하기도 했답니다. [관련글])에 높은 점수를 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추리물의 경우 그 긴장감을 줘락펴락하는 리듬이 중요한데, 스토리 구성면에서도 나쁘지 않습니다. 시즌2는 더 몰입감이 높아진 것 같아요.

 

 

 

웹툰이 고유의 장르로서 그 시작이 된 이래 10년이 흘렀다고 합니다. 웹툰만의 생태계를 만들어 왔고 그 재현방식과 소비패턴이 많은 변화를 가져오기는 했지만, 이렇게 황당한 모습의 컷에도 아무렇지 않게 작품을 계속해서 볼 수 있는 것은 만화와 연결된 그 지점에 기인할 것입니다.

 

웹툰을 통해 다른 장르로의 전환을 자연스럽게 기대하는 지금에서 그 전환이 어느 방향으로 될 것인가, 그리고 그 방향이 맞을 것인가에 대한 논의는 지금도 뜨겁게 다뤄지고 있습니다. 물론 웹툰이라는 장르 안에서만 인정받고 꾸준하게 높은 인지도를 쌓아나간다면 작가에게도 페이지뷰나 고료등의 형태로 보상이 따를 것입니다. 하지만 다른 장르와의 교합점을 잘 이해하고 그 전환에 매칭할 수 있는 포인트를 잘 찾아본다면 다양한 장르로의 전환에서 시너지를 얻어낼 가능성은 더 많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 점에서 드라마나 영화로의 실사영상에 비출만한 실제 배우의 등장은 신선하다 하겠습니다. 그 스토리도 계속해서 시즌을 더해나가기를 바라게 되는 작품에 포함되었음은 물론입니다.

 

 

 

 

[ 명탐정 포우 보러 가기 ]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