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 마케팅, 입소문 마케팅과 소셜마케팅은 접점이 많이 있습니다. 친구들이 이야기하는 맛집에는 여러가지가 담겨있습니다. 맛과 분위기 교통과 서비스 뿐만 아니라 그 안에서 만족스러운 경험을 누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함께 아는 지인들이라면 그들의 취향을 이미 알고 있기에 나에게 그 공간이 충분히 만족스러울 지 대략 알아볼 수도 있습니다. 지인들의 경험담은 마치 친숙한 그들과 함께 그 공간에 있었다는 생각이 들어 나중에 찾게 되어도 익숙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맛집이든 어떤 독특한 공간이든,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이러한 멋진 사람들이 두루 찾도록 매력적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아래는 숨어있는 맛집을 찾았다고 아무에게도 안알려주겠다던 친구가 다시 마음을 바꿔 꽤나 구체적으로 묘사를 하고 있는 내용과, 너무 좋은데 외진 곳에 있어서 혹시나 망할까봐 걱정되어 홍보한다는 내용입니다.

 

 

 

저 거대한 철판 아래는 아궁이가 있다
그밑에 장작을 때면 연기는 가운데 굴뚝으로 나가고 데워진 철판에서 고기를 굽는다 기름은 철판경사를 따라 가장자리로 자연스럽게 빠지고 우리는 철판 주위로 둥글게 둘러앉아 아저씨가 구워주는 고기를 먹는다

삼겹살은 붉은김치, 오리고기는 백김치를 넣어 부추 마늘 등과 볶아주시는데 마늘맛이 환상이다 고기도 맛있고 무엇보다 그 어수선한데 매력있는 정서가 ㅋㅋㅋㅋㅋㅋ

원래는 고기보다 국수로 유명했던 집인 모양인데 연결된 건물에 "조봉자국수"라는 집이 있는데 잔치국수 한사발 시켜봤는데 국물이 레알 장난아니다

보니까 서강대앞에서 921번 타면 간단하게 갈 수 있는듯
언젠가 10인공대정도 조직해서 원탁을 쫙 둘러싸고 먹으면 겁나 재밌을듯 하다더 보기

 

 

 

 

 

 

 

 

 

 

 

홍대 홍구삼겹 맛있다.
고기도 구워주시고 계란찜이랑 버섯, 더덕도 주고 소스도 맛있고 재료가 100퍼센트 국내산이라고 한다.
가격도 오겹살 10000원으로 인근 고기집에 비해 괜찮은 편이다!
한글 왈 자기한테 고기는 홍구삼겹 이전과 홍구삼겹 이후로 나뉜다고..
살짝 숨어 있어 그런지 홍대치고 매번 사람이 별로 없다.
혹시 망해서 나 못갈까봐 홍보중이당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안뇽하세요. 홍구삼겹입니다!!
    저희 안망하게 열심히 할겁니다. 꼭기억해쥬세요!!^^ 진심어린 글도 너무 감사드려요. 더욱 발전하는 홍구가 되겠습니다^^
secret

리타가 충무로로 오가기 시작한 지 며칠 되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두리번거리느라 걸음마를 해보거나 정신없이 뛰어오느라 미처 정리하지 못한 것들을 하나씩 정리하기로 마음먹었어요. 그 내용은 될 수 있으면 꾸준하게 풀어보겠습니다.

 

충무로라는 동네는. 뭐랄까.

여름이 일찍 찾아왔다는 올해 처음 만나게 되어서 그런지 너무도 밝고 따뜻하고 구수한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신촌이나 홍대는 강남이나 여느 신도시보다 자유로운 곡서이 있었지만 뭐랄까 멋부림 몸부림 같은 것이 있었다면(아마도 젊은 친구들이 많이 있어서 더욱 그렇게 느껴졌는 지도 모릅니다.) 인쇄소 골목도 그렇고 을지로 명동과 주욱 이어진 큰 길 따라 오랜 건물들도 그렇고 한국의 집이며 한옥마을이며...

게다가 오랜 기간 이들 건물들과 함께해 온 소소한 맛집들도 그 메뉴부터 그런 것 같습니다. 북어, 순대국, 골뱅이에 만만하지만 전혀 쉽지 않은 냉면까지.

 

우리나라에 유명한 냉면집이 몇몇 있다고 들었는데 그 중 하나가 신촌 있을 때 '을밀대'였어요. 슴슴한 것 같은 국물에 얌전하게 올려진 고기 그릭 슴슴한 국물이 묘하게 당기는 그런 냉면.

 

 

필동면옥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3가 1-5
02-2266-2611

 

 

 

이번에 찾아가서 만났던 냉면도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허영만의 '식객'에 등장하기도 했다는 검증된 맛집이기도 한데요. 일단 이곳의 냉면도 이런 저런 조미료로 입맛을 가리지 않은 담백한 깊이를 갖추고 있었다는 결론부터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육수는 처음부터 끝까지 담백했어요. 금속그릇에서부터 전해지는 시원함과 얼음이 없음에도 육수는 충분히 냉면으로서 '찬'기운을 뽐내고 있었답니다. 그리고 가장 눈에 들어온 건, 국물의 투명함을 해치지 않겠다고 다짐이라도 한것마냥 얼큰한 다대기대신 고춧가루가 흩뿌려져 있었다는 거에요. 오직 각 재료가 가지고 있는 본연의 맛으로 냉면의 맛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 오히려 더욱 더 어떤 맛인가를 음미하면서 먹게 된 건 아닌가 합니다.

 

 

 

곁들여 나오는 제유도 육즙이 살아있고 기름이 충분해서 고소한 맛이었어요. 저당히 따뜻하게 나온 제육을 장에 찍어 먹어도 맛있었지만 차가운 냉면가락을 들어 한두바퀴 휘감아 먹는 맛도 괜찮았답니다.

 

여름이라 자꾸 찬 음식만 찾게 되는데 이렇게 만나는 냉면은 담백하고 뒤끝없고 소화가 잘되어서 배탈염려는 없을 것 같았답니다. 충무로에 이런 맛집들이 또 있겠지요? 이 여름 이런 소박하고 할머니 손맛 그득하 음식을 찾아먹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이 여름 어떤 별미로 어떻게 입맛을 잡고 있으신가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 |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한번 가보고 싶게 만드는 비쥬얼 이군요!ㅋㅋ^^
secret
낙성대역 4번 출구에서 주욱 걸어나오다 보면 큰 교회 건물이 있습니다. 그 교회를 끼고 돌아서 내려오다 길을 건너 안쪽에 자그마한 막걸리집들이 보입니다. 조금 안쪽에는 '서울전집'이라는 이름도 무심한 가게가 하나 있었어요. 대개 '목포낙지', '포항회집'처럼 특산물이나 사장님의 고향을 이름으로 내세운 가게들은 흔하기는 하지만, 서울에서 '서울전집'이라고 하는 건 무언가 색다른 맛이 없는 '평범함' 그 자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이 또한 역발상일런지. 말로 치자면 서울에 전집이 어디 하나 둘이겠어요.

최고로 멋진 행사를 앞 둔 언니와 제 블로그 '먹으러 간'포스팅 대부분의 메이트인 멋쟁이 친구랑 이렇게 셋이서 이 평범한 전집을 찾았습니다. 날이 추워서 그런지 이 곳의 훈훈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제가 세련된 편은 아니라서 딱딱 떨어진 듯한 고혹적인 분위기보다는 이런 친숙한 공간이 마음이 동하는 것 같습니다. 이 날은 막걸리는 아니라 가볍게 맥주로 함께했지만,모듬 전의 푸짐한 양에 마음 넉넉하고 부담없는 분위기에다가 뜨끈한 바닥에 편안하게 앉아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게 좋더군요.




따끈하게 나온 모듬 전입니다. 부추전, 김치전이 베이스(?)로 깔리고,
동그랑땡, 전유어, 꼬치, 호박전, 버섯전, 두부전, 소세지 전 등 푸짐하게 나왔습니다.



추억의 분홍 소세지 전입니다. 어린 아이 팔뚝만한 분홍 소세지는 아마 제 또래들은 추억의 음식이 아닐까 합니다.
어쩌다 가끔씩 식당에서 반찬으로 나오면 다른 고기반찬 부럽지 않은 존재감을 갖지 않을까 해요.




먹을 때는 눈 딱 감고 실컷 먹어서 좋은데, 먹고 나면 살찔 걱정에 눈앞이 캄캄해지는 전을 가까이에서.


 

느끼함을 달래줄 아삭한 콩나물과 물김치 그리고 무말랭이 무침!

전은 명절이나 잔치 날에 먹는 음식이라서 그런지 항상 전을 대할 때마다 마음이 들뜨고 넉넉해지는 것 같습니다. 둘러 앉아 이런 저런 전을 먹다보면 입가가 기름에 번들거립니다. 그래서 마주 앉은 사람의 얼굴이 빙그레해지지요. 그러다 포만감이 점점 전해지면서 기분도 한결 편안해 지는 것 같구요. 여기에 그 정감을 더 하는 분홍 소세지가 있어 그야말로 화룡점정이 아닐까해요. 더 반갑고 그리운 그런 모듬 전의 완성이 아닐까 합니다.


메뉴판을 찍어보았습니다. 모듬 전 외에 단메뉴로도 전을 시켜 먹을 수 있고, 홍어 사시미나 두부김치 등의 메뉴를 보니 정말 잔치집이 생각나더라구요.


 삼삼오오 둘러앉아 이야기 꽃을 피우는 손님들과 일하시는 아주머니. 평범한 실내지만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들은 진지하고 즐거운 특별한 잔치날의 모습입니다.



깔끔하게 담겨 나오는 독일소세지와 치즈. 전집에서 먹었던 분홍 소세지보다 훨씬 예쁘고 탱글탱글하고 고소한 맛을 자랑하지만, 추억이라는 재료가 빠져서 인지 이 날은 투박한 분홍 소세지가 더 먹음직스러운 것 같았습니다.

[약도가 포함된 김군님의 포스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오, 이렇게 멋있는데 갔다 오셨군요. 비오는 날 저기 가서 모듬전과 동동주 마시고 싶어요^^;;
  2. 술이 포함이었군요!! ^^
    좋아라!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