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를 배우기 시작했어요. 적은 나이도 아닌데, 지금까지 악기를 제대로 배워 본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어릴 적 피아노 학원과 컴퓨터 학원의 선택지에서 과감하게 컴퓨터 학원에 체크를 했었고 그 이후로도 마음은 있지만 음악은 너무도 먼 당신이었습니다.

 

 

 

 

 

만약 주변에 음악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 있었더라면 어떻게 되었을지도 모릅니다. 왜냐하면, 초등학교시절에는 농악대에서 장구도 쳐보고, 고등학교시절에는 학교 합창부로도 뽑혔거든요. 키크고 힘이 세며 목처이 좋아 뽑힌 자리이기도 하겠지만, 만약 조금만 더 흥미를 기울였다면 어쩌면 지금보다는 음악적 소질이 많이 계발되어 있지 않을까도 싶습니다.

 

어쨌거나, 다행히도 올해들어 국립국악원을 드나드면서 우리 음악을 많이 접하게 되었고, 또 클래식이나 인디음악같은 공중파 TV에서 잘 접하지 못하는 음악들에 대해서도 귀기울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기타를 배우는 것에도 두려움없이 달려들게 되었는지도 모릅니다. 과감하게 기타를 사고 과감하게 이리저리 퉁기면서 음악을 들어보는 등. 꽤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리타라고 생각되지 않으신가요?

 

 

기타강좌의 첫 시간을 제대로 배우지 못해서 기타의 각 부위 명칭이나 기타의 각 줄을 조율하는 것을 배우는 것부터 시작했어요. 기타를 껴안고 목이 빠져라 내려보면서 익숙하지 않은 동작과 표정으로 이래저래 소리를 내기는 하는데, 영 들어주기는 힘들더라구요.

 

 

하지만, 차근차근 배우다 보면 작은 음들이 모여 그럴듯한 음악으로 들릴 수 있겠지요?

 

저에게는 첫 시간이었지만, 기타 수업의 두 번째 시간이었던 이날의 메인 과제는 바로 ‘코드’였습니다. 수많은 코드들 중에 4가지의 코드를 배우게 되었는데요. 그것도 심심하게 코드잡고 배우는 것만 연습하는 것보다는 하나의 노래를 정해서 해보자고 선생님이 말씀하셨죠.

 

‘우와 벌써 곡을 하나 연주할 수 있다는 말씀이신가요?’

 

 

줄 퉁기는 것도 어색할 지경인데, 1번줄부터 6번줄까지 순서도 헷갈리고 내 손가락이 어디 붙어있는 지도 가끔 까먹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는 했지만, 어찌어찌해서 네 개의 코드를 배웠답니다.

 

그것은 바로바로 G, D, C, Am 코드!

 

각 코드 운지법을 배우고 나중에 연습하려고 선생님 손을 사진으로 찍어 뒀어요. 물론 제 손이랑 다르게 생겨서 다른 모습이 나오겠지만, 오랜기간 연습한 사람의 손 동작에는 필요없는 곳에 힘이 들어가지 않고, 또 손목이나 사용하지 않는 손가락의 위치같은 건 어떻게 되는 지를 보고 싶기도 했어요. 예전에 한창 유행했던 '펌프'나 '디디알'을 연습할 때도 처음에는 괜히 온 몸에 힘이 들어가서 정말 쉬운 것도 너무너무 힘들게 했었던 걸 생각해보니 더 그럴것 같습니다. 조금 다른이야기일까요? ^^

 

 

 

G코드, 새끼손가락이 특히 주의요망되었더!

 

 

 

D코드 1,2번 줄이 너무 아픔을 선사했지만, 그래도 무난한 코드

 

 

 

 

가장 힘들었던 C코드입니다. 손가락이 가장 액티브하게 벌어지고 좀 있어보이지만 제대로 소리가 안나는 함정이 있었죠.

 

 

 

 

Am코드 입니다. 소리만큼이나 얌전한 손의 모습 아닐까요?

 

 

선생님이 손수 만들어 주신 핸드아웃에는 각 코드의 운지 점이 그려져 있고, 1~6번에서 건들이지 말아야 하는 줄에 대해서도 표시가 되어 있었어요. 그리고 주제곡인 <knockin' on heaven's door>를 들어보면서 G-D-C--G-D-Am--을 연습하게 되었답니다.

 

물론, 매끄럽게 연결되지 않아 자꾸 끊기는 일이 발생했고, 급기야 왼쪽 손가락이 갈라지는 듯한 아픔을 맛보고야 말았어요. 아아~~ 뮤지션의 길은 멀고도 험한 것이었군요.

 

 

[기타 강좌 안내]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의자에 앉아 그윽한 속눈썹을 자랑하듯 시선을 내리깔면서

기타를 연주하는 사람은 참 매력적입니다.

 

어제는 문화기업 비로소가 기획한 ‘내방에 콕’ 강좌 중 ‘내방의 기타’수업이 있는 날이었어요. 매주 수요일마다 8주간 통기타와 친구하게 된 셈이죠.

 

 

선생님은 실용음악 재즈와 기타를 공부하시고 밴드활동과 개인레슨 및 문화강좌 경험이 있으신 분이에요. 그래서 직접 만든 기타 수업 교재도 있으신 아주 열정적인 분이시죠. 앞으로도 강의를 계속 해나가실 생각이시라서 강의가 시작하기 한참 전에 오셔서 준비하시고 저랑 단둘이 칼국수도 먹었답니다.

 

기타 선생님은 기타 수업 기획을 할 때 커리큘럼을 주시면서 아주 구체적인 계획을 주셨어요. 12주로 계획되었던 건데 ‘내방에 콕’시즌1 일정에 맞추어 줄여주신 부분이 있어요. 그래서 타이트하게 진행하실 것도 같네요~ 시즌2에는 일정을 좀 조정을 해볼 생각입니다.

 

 

 

사진을 보니 기타소리가 들리는 것 같아요~

 

 

따뜻한 조명이 밝아지고 차분해진 저녁이 되니까 정해진 멜로디가 없이 두둥 당기는 기타소리도 참 멋스럽게 들리는 것 같았어요. 마치 꽤 그럴듯한 연주자가 되어보는 느낌이 들었달까요?

처음 기타를 만져보는 어여쁜 아가씨와 어린 학생이 나란히 선생님의 설명을 귀담아 듣는 모습을 보면서 8주 후에는 이분들과 멋진 연주회를 가질 수 있겠구나하고 생각하니 마음이 들떴답니다. (수업이 마무리될때 전시와 발표회를 겸한 파티가 있을 예정이거든요. 그때는 누구에게나 오픈되는 거니깐 많이 찾아주세요! ^^)

 

 

 

선생님은 일단 기타의 각 부분의 명칭과 연주하기 위해 필요한 물품과 특성을 설명해주셨어요. 저는 학창시절 선생님들 중에는 공부할 때 그 과목을 배워야 하는 이유를 진지하게 말씀하시고 그 방향을 먼저 보여주시고 수업을 하시는 분이 가장 기억에 남는데요. 기타 선생님도 기타를 배우는 동기와 목적에 대해 먼저 이야기를 열면서 선생님이 처음 기타를 배울 때를 이야기해주셨어요.

누구나 멋지게 연주하는 자신을 그리고 악기를 배우기는 하지만, 그 연습 과정은 생각만큼 안되는 경우가 많을 것이고 그래서 지루하거나 스트레스가 될 수 있을 것도 같은데,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면서 그런 부분을 먼저 짚어주신 부분은 배우는 분들에게 힘이 되는 것 같았습니다.

 

기타의 각 부분 명칭을 알고 난 다음에는, 튜닝법을 가르쳐 주셨어요. 연주하기 전에 기타가 정확한 소리를 내도록 바로잡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준비과정일거에요. 그러면서 어떤 음을 만들어 나가야 하는지 다잡을 기회가 될테구요. 처음이라 각 코드가 익숙하지 않아 맞는 높낮이를 내고 있는 것인지 헷갈릴 수 있겠지만 괜찮아요. 우리에게는 연습할 일주일의 시간이 선물로 주어졌으니까요.

 

 

수업이 끝나고 선생님은 내방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간단한 연주를 해주셨어요. 여러분도 내방 안을 울리는 기타소리를 들어보셔야 할텐데 아쉽습니다. 다음에 선생님 몰래 동영상이라도 촬영해봐야겠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수업이 진행되는 지 궁금하고 기대가 많이 됩니다. ^^

 

For the First Time! 비로소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