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같은 웹툰'에 해당하는 글 1건

[웹툰] 아 지갑 놓고 나왔다, 웹툰 속 그림책

 

우연히 이 웹툰을 보고는 예전에 보았던 <3그램>이라는 그림책이 떠올랐습니다. 28살짜리 젊은 여자가 암을 이겨내는 이야기인데요. 투병기간에 느끼는 감정과 주변사람들에 대한 마음이 담담한 그림체에 담겨서 마음을 촉촉하게 적십니다. (리타의 리뷰는 여기에서: http://ritachang.tistory.com/564) 이수지 작가의 <파도야 놀자>처럼 수묵 느낌의 율동감이 살아있는 그림체에 따뜻한 시선을 담은 그림책도 언뜻 머리속을 지나갑니다. 그림책은 동화책보다 글씨보다 그림으로 많은 이야기를 합니다. 그런 점에서 영상에 더 가까운 셈이죠.

 

 

 

 굳이 만화, 웹툰, 그림책 등등에 경계를 나누려는 게 아니라 <아 지갑 놓고 나왔다>가 다른 웹툰과 다르게 보이는 이유를 생각하다보니 이런 꼬리&꼬리들을 꺼내게 되었네요. <아 지갑놓고 나왔다>는 펜으로 쓱싹쓱싹 그린듯 뭔가 성의없다고 볼 수도 있는 그림입니다. 긴머리를 산발 한 얼굴없는 귀신이나 갓을 쓴 사내가 툭 튀어나오는 등 맥락이 없고 이야기의 구성이 촘촘하지도 않습니다. 게다가 새, 구두 같은 이미지는 다른 그림들에 비해 꽤 정교하게 그리는데 이런 상징들이 이야기 읽기를 잠시 멈추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이런 느슨한 이야기는 유령이 된 아이와 그 엄마의 이야기를 알아가는데 도움을 줍니다. 사실 우리와 멀리 있지 않은 어린 엄마의 이야기를 이렇게 담담한 체로 전하는 것은 몇몇 대사가 있지 않은 가운데서도 가슴 뭉클하게 합니다. 그림책같은 여운이 있달까요.

 

 

 

제목이 왜 <아 지갑놓고 나왔다>인지 아직은 모르겠지만, 아이 노루의 엄마가 가출소녀에다 미혼모였는데 지금은 하루종일 누워있기만 합니다. 그래서 죽은 아이가 세상에 남아 슬픔에 빠진 엄마를 주변을 서성이는 내용이는 모습이 보는 사람들을 안타깝게 만듭니다. 

 

 

 

 노루엄마 수진은 사람들의 얼굴이 새의 모습으로 보이는데 표정을 읽지 못하고 사람과의 관계도 어색하게 만들어서 결국 고립되는 인물입니다. 이런 특성이 이 웹툰을 독특한 분위기로 이끄는 데요. 수진을 통해 우리에게 세상을 다른 식으로 보게 만들고 우리가 중요하고 심각하게 생각할 수 있는 것들을 덤덤하게 받아들이도록 합니다. 남자친구와 관계를 맺거나 임신을 하거나 가출을 하고 출산을 하는 것까지 심각하게 생각하거나 울고 짜고  노심초사 발을 동동거리지 않습니다. 당연하다는 듯 다른 사람의 시선도 신경쓰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표정을 읽을 수 없으니 더욱 그랬겠죠.) 이런 담담함이 그런 그녀들을 보는 시선을 차분하게 만들어냅니다. 사실 사건보다 그 것에 호들갑 떠는 통에 더 일을 키우는 게 한 두 가지가 아니지 않나요.

 

 

 

순수한 아이의 시선, 엄마를 지키려는 사랑, 할 줄 아는 것이 별로 없다는 한계, 아이 잃은 불쌍한 엄마의 이야기를 읽는 우리는 안타까움에 눈물을 훔치기 일쑤입니다. 그렇지만 이들에게도 희망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계속해서 지켜보게 됩니다. 

 

 

이번주 엄마가 걱정인 아이 노루는 유령이지만 실제 세계에 작동하게 되는 장면을 보여줍니다. 이 능력은 앞으로 이야기에 어떻게 작용하게 될 지 궁금합니다.

 

'아 지갑 놓고 나왔다' 누구나 겪었을만한 경험, 그리고 누구도 겪어보지 않았을 경험. 그 중간쯤 이야기를 덤덤하게 읽는다는 것이 조금 색다릅니다.

 

<아 지갑 놓고 나왔다> 웹툰 보러 가기: http://webtoon.daum.net/webtoon/view/motherdaughter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