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 까놓고 이야기해보자.

 

소위 지금껏 영화같다는 사랑이야기는 요즘 트렌드와는 동떨어져 보입니다. 물론 하나의 완결된 이야기라는 점에서 영화는 우리 일상과 달리 정제되고 무언가 남기는 그런 맛이 있어야 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요즘 영화는 로맨스영화들 조차도 '늑대소년'이나 '구가의 서'처럼 대놓고 판타지가 아닌 다음에야 극도로 현실적이어서 씁쓸할 지경이에요. 

 

1인 가구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누구든 혼자 살 각오가 되어 있다보니 사랑이나 결혼에 대해서 사람들은 조금 더 현실적이고 편리한 쪽으로 살아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2030년쯤 되면 1인가구가 30프로에 육박할 거라고 하니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고자 하는 마음은 다소 촌스러운 것일런지도 모르겠어요.

 

그렇다고 하더라도 사랑은 삶에서 작지 않은 부분을 차지합니다. 적어도 사랑에 빠진 순간 만큼은 모든 것이 사랑하는 이를 향한 생각들이죠. 물건을 사거나 직장을 옮기거나 음식을 만드는 판단 근거도 그 사람이 좋아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많이 좌지우지됩니다. 그래서 튼튼하게 생활을 유지하려면 사랑도 그만큼 돈독해야 하는 것인데 또 그게 생각만큼 쉽게 되지 않죠. 아마 생각으로 사랑을 하는 게 아니어서 그럴지도 모릅니다.

 

 

이기적인 솔로 VS. 따뜻한 커플

 

두 영화에서는 솔로들은 현실적이고 커플들은 참으로 비이성적일만큼 순애보에다 비일상적인 행동들을 해댑니다. '반창꼬'에서 한효주는 고수와 사랑을 나누기 전에는 똑똑하다는 것만 믿는 이기적인 의사였구요. '연애의 온도'에서는 헤어진 두 남여가 살벌할 정도로 악랄한 행동을 벌이곤 합니다. 둘 다 사랑할 때는 둘도 없는 천사로 행동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말이지요.

 

이기적이었는데 순애보가 되었다는 '반창꼬'와 순애보였는데 이기적이 되어보니 아프더라는 '연애의 온도'는 지금 젊은 남여의 사랑이 쓸쓸한 솔로들의 현실적 삶을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가운데 더 로맨틱해집니다. 

 

사람을 속이려면 진짜를 90퍼센트는 섞어 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래야 숨어있는 10퍼센트까지도 진실로 보일테니까요. 그래서 그런지 현실감각이 확연하고 일상생활의 은어나 남여간의 불륜까지도 오픈해 놓은 영화에 사람들은 더 쉽게 공감을 하게 됩니다. 그 속의 10퍼센트 로맨스에까지도요. 

 

 

    =   

  

그리고 더 쉽게 감동하게 되는 것이죠. 만약 반창꼬에서 한효주가 이기적이고 자뻑넘치는 의사가 아니었다면 전형적인 캐릭터인 고수때문에 영화는 밋밋한 것이 되고 말았을 거에요. 그런데 그런 여자가 이런 남자때문에 순애보가 되고 착한 여자가 된다는 것은 왠지 더 달콤합니다. 또 사내커플인 이민기와 김민희가 최악막장으로까지 싸움을 벌이지 않았다면 그들이 다시 만나게 되는 과정에서 오는 고민과 남여 각자의 고통이 그닥 와닿지 않았을거구요.

 

냉동실에서 서로 꼭 껴안으며 살아남은 남여와 사회적으로 발가벗긴 옛여인을 보듬어준 남자의 이야기는 왠지 모르게 감동스럽습니다. '그래 역시 혼자보다는 둘이어야 이 험한 세상 살아나갈 수 있어'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느껴지면서요.

 

어쩌면 그 즈음의 남여가 한둘쯤은 가지고 있을 사랑과 이별의 추억에 이들은 이런 식으로 위로를 하고 있는 것도 같았습니다. '너희들이 그렇게 뜨겁게 사랑할 때 마치 놀이동산에 어린아이들처럼 평화로웠다해도 사실 바깥에서는 불구덩이나 롤러코스터에서 나오는 비명소리를 못보고 못들은 것일 수도 있단다.' 라구요.

 

그나저나 이민기는 역시 좋지만 고수에게도 이렇게 호감이 상승하는 이유는 그의 근육때문만은 아니겠지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백설이 브랜드를 리뉴얼하였습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선택과 집중'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동안 식품 전반에 걸쳐 사용하던 백설이라는 브랜드를 요리소재에만 한정하는 것을 주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요리 소재라는 것은 밀가루, 프리믹스, 식용류 등에 사용하는 것이죠. 하나로만해도 워낙 큰 브랜드인 '다시다'는 아예 분리되었다고 하는군요. ( 김혜자의 한국 어머니상을 그려내며 조미료의 넘.사.벽인 다시다죠. 옥시크린이나 하이트가 유명해지자 아예 회사 이름을 옥시, 하이트로 바꾼 것처럼 '다시다'도 독립브랜드로 파워를 자랑하게 되었습니다.)(관련기사)

백설이라는 브랜드명은 1953년부터 그 역사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바뀐 BI에는 'sisce 1953'이라고 왕관같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전통성을 드러내는 것이겠죠. (비록 그 중심인 다시다가 분리되긴 했지만요.)그리고 전체적으로 갈색과 붉은 색만 사용하여 화려함보다는 투박함을, 세련됨보다는 소박함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백설(白雪)은 하얀 눈이라는 뜻입니다. 물이 냉각되면서 육각형의 모양을 갖추어 나가게 되는데 그래서 눈 결정들이 육각형의 아름다운 모양을 띠게 됩니다. 그래서 백설의 상징도 세개의 직선이 포개어져 육각형을 만들어 냅니다. 눈 결정 모양을 하고 있었죠. 그 육각형모양이 이제 중앙에 정직하게 쓴 한글 '백설'이라는 이름 위에 떡하니 자리하고 있습니다.  





사실 백설이 브랜드 리뉴얼을 하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몇 해전 숫가락 세개를 포개놓아 육각형의 백설의 기본 형태를 유지하면서 모기업인 CJ의 색상과 통일감을 주려는 듯 붉은색, 푸른색, 노란색을 사용하면서 변신을 시도했었죠. 그러다가 2009년 11월에는 전혀 다른BI로 바뀌었습니다. 빨간색깔만을 사용하여 토마토형상을 한 모습이었습니다. 의도한 것이 정말 토마토 모양이었다면 그 꼭지부분이 백설의 그 눈 결정 모양이었는데 사실 그다지 눈에 들어오지는 않았어요. 그때는 백설의 정체성이 많이 사라졌다는 생각이 들었었습니다. 토마토가 왜 백설이지? 하구요.


젊은 여성들로 타깃을 잡고 백설은 젊어지기를 원했습니다. 빨간 메니큐어를 바른 발이나 구두를 등장시킨 광고도 기억이 나네요.

제일제당은 백설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화하기 위해 요리소재에 집중하면서 조미료부분의 다시다를 분리하고 장류, 김치와 반찬류, 신선식품, 쌀가공제품으로 각각 '해찬들', '하선정','프레시안','햇반'으로 포트폴리오를 재정비 하였습니다. 특히 '햇반'의 경우 쌀가공 식품으로 그 브랜드를 확장시켜 키운 것이 눈에 들어옵니다.

백설이 요리 소재로 집중하면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전통'을 내세운 것은 잘한 것 같습니다. 요리 소재는 요리의 기본이 되는 것입니다. 그것이 어떤 음식이 되어 식탁에 오를 지 아무도 모르죠. 그래서 요리 소재는 그 겉모습의 화려함보다는 품질이 우수하고 믿을만해야 할 것입니다. 그런 제품에 빨간 메니큐어를 바른 세련된 취향을 내세운들 통할리 없을것같네요.

그래서 이번 CJ의 포트폴리오개편은 재미있습니다.

하나의 브랜드를 키우고 그것의 정체성을 잘 살피는 것은 중요합니다. 그 브랜드의 정체성을 통해 다른 브랜드로 확장시켜 나갈 수 있고, 아예 새로운 브랜드로 보완을 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유행을 따르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트렌드에 발맞춰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 것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나랑드사이다에 이어 백설과 돌아온 고수님.

여담이지만,
지난 나랑드 사이다를 보면서 탤런트 고수에게 들었던 아쉬움에 가까운 생각이 조금 바뀌었습니다. 백설광고를 하는 그를 보면서 어쩌면 그저 폼나는 멀리 있는 사람이 되고 싶지 않은 것같다는 것입니다. 그는 최신 휴대폰을 들고 눈에 힘을 주거나 비싼 자동차를 타고 옷깃을 여미면서 남성미를 뽐내지 않습니다. 나랑드 사이다를 함께 마시자고 권하고 소박한 사람들의 식탁에 오르는 제품을 통해 그저 우리의 친구가 되고자 하는 것은 아닌가 하구요. 이러다 고수 팬되겠네요. ^^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제일제당이 설탕만 만드는 업체가 아니란 사실과 함께 백설과 다시다 의 브랜드를 보면 참 재미있네요. 좋은 소개와 분석 잘 봤습니다^^
  2. 저도 항상 브랜드에 대해서 관심이 많은데... ^^
secret

요즘 TV광고에 탤런트 고수가 등장합니다. 
외모나 인지도로 따지자면, 인기가 많이 오르긴 했어도 현빈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텐데, 
다소 손발 오글거리는 <나랑드>사이다 광고에 등장하는 것이죠. 
가전제품, 모바일 제품, 자동차 광고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으로요.   
 

출근길 전철역에서 프로모션으로 공짜로 나눠준 나랑드 사이다


아침 출근길에 프로모션을 한다고 나눠준 나랑드 사이다입니다. 빨대까지 꽂아 그럴듯하게 주는데 제로칼로리를 내세우면서 칼로리, 설탕, 색소, 보존료가 없음이 큼지막하게 적혀 있네요. 
광고에서 고수가 갈매기 뱃지를 달고 나랑드실래요 하면서 권하던 그 사이다 맞습니다. 
맛은 그런대로 괜찮았어요. 무칼로리라고 하니 쭉쭉 들어가기도 하더군요.

이름이 <나랑드 사이다>
나랑 드실래요? 하면서 묻는데, 그 작명센스에 슬쩍 놀라운데 광고에서는 아예 설탕이니 칼로리니 팻말까지 붙이고 늘어선 여성들이 등장합니다. 아주 1차원적인 광고라고 할 수 있지요. 왜 이같은 광고를 하고 있을까요?


동아오츠카는 제품 이념이 '건강을 생각하는 음료라고 합니다. 그들이 만들어 온 음료들을 살펴보면 많은 사람들이 알만한 음료들이 꽤 보입니다. 
데미소다, 오란씨, 화이브미니, 포카리스웨이트 그리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데자와까지요. 
가만히 살펴보면, 데미소다에는 진짜 과즙이, 오란씨도 칼로리를 낮추고 비타민이 들어간 점을 부각시키고 있으며, 포카리스웨이트는 몸의 밸런스를 맞춰준다고 합니다. (동아오츠카 웹사이트 브랜드 소개 http://www.donga-otsuka.co.kr/brand/brand_01.asp

식음료의 경우, 그 제품을 설명해주는 단순한 이름을 많이 사용하는데요. 예를 들면, <초록매실>이나 <갈아만든 배>와 같이 재료가 들어가는 식이죠. 동아 오츠카의 음료제품들도 비슷한 이름들이 많이 보입니다.
나랑드실래요? 하면서 묻는 <나랑드>사이다외에, <마신다>라는 생수도 있네요. <꿀과 레몬>, <에네르겐>과 같은 제품들도 보이구요. 어쩜~

생수제품입니다.


사실 브랜드이름이 모두 아주 멋들어질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오히려 드는 경우네요. 처음 고수의 TV광고를 접했을 때, 비싼 돈 주고 어쩜 저렇게 찍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오히려 기본을 생각하고 건강을 생각하는 철학으로 담담하고 어찌보면 조금은 촌스러운 이름이 더 설득력이 있어보이지 않을까 도 싶습니다. 향수나 자동차처럼 상징적이거나 라이프 스타일을 대변하는, 혹은 개인의 취향을 단적으로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어쩌면 음료는 생활 속에서 늘 접하는 것들이고 그것들은 내 몸속에서 나의 안전과 직접 연결되는 것들이기에, 앞서 두 종류의 제품들과는 조금은 다른 접근이 가능한 것이겠죠. 

솔직, 담백, 신뢰~

신뢰를 담기위해 무해함, 깨끗함을 내세우고 기존의 칠성사이다의 광고를 역으로 이용하였습니다. 솔직히 고수의 광고가 조금은 유치하고 어이없음을 유발하여 기억되도록 만들었다면, 이와 같은 비교광고는 나랑드 사이다의 강점을 드러내면서도 기존 칠성사이다가 만들어 낸 게슈탈트에 숟가락을 하나 올려둔 셈입니다.  
이렇게 보면, 아주 생각없이 만든 브랜드는 아닌데 말이죠. 사실 나랑드 사이다는 작년 10월에 출시된 제품인데, 고수의 TV광고로 유명세를 올린건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지 않나 싶어요. 

대놓고 촌스럽고, 전달하고자 하는 것을 확실하게 직구로 날려주는 용감함~
그것이 신선하게 다가온 이유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ㅋ

덧, 
물론 데미소다의 경우는 20대의 세련된 이미지를 한층 강화하여 접근한다는 점에서 다른 브랜드 전략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동아오츠카가 촌스럽고 위에서 이야기 한 '직구'만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
고등학교다닐 때, 데미소다 오렌지 많이 먹었었는데... ^^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시코쿠에 있는 오츠카 미술관에 가본적이 있지요~~
    물론, 오츠카제약에서 운영하는~~
    글고보니 사이다도 만들고 있었군요~
    신기신기~
  2. 새로운 사이다로군요
    전 왜 이걸 처음 봤을까요? -_-;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