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담로보트'에 해당하는 글 1건

 

일본 오다이바, 실제 크기 건담의 도리도리

 

오다이바에서 하루종일 놀아도 지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사람도 많고 볼거리 할거리 살거리 즐길거리가 충분하니까요. 곳곳에 마련된 박물관에 들러 시원한 관람을 해보아도 좋겠고 쇼핑센터에서 때마침 찾아온 세일기간의 수혜를 받아보아도 좋을 것 같고 온천에서 노골노골하게 몸을 풀어주어도 좋으니 말이에요.

 

그런데 일본 다이버시티 앞에서 만난 건담은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지난 제주여행때 만난 태권브이에게 미안하지만 이번에 본 건담의 디테일과 쇼맨십은 압권이었습니다.

 

2012년에 생긴 다이버시티 도쿄에 세워진 건담 로봇이 오다이바를 더욱 유명하게 했다고 하네요.

 

 

 

왠지모르게 발견하고는 달려가보고 싶게 하는 오다이바의 명물 건담의 비주얼입니다.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대부분 건담을 향하고 있는 것 보이시나요?

 

 

 

우리가 건담을 만난 것은 대략 오후 5시쯤이었는데요. 갑자기 건담이 있는 곳에서 만화영화에서 듣던 BGM과 일본 성우가 뭐라고 다급하게 연기하는 듯한 목소리가 흘러나오기 시적했습니다. 그러더니 사람들이 우르르 모여들었고요.

 

이어 눈에 불이 들어오고 어깨에서는 연기가 자욱하게 나오니 리타를 포함한 사람들이 환성이 이어졌답니다. 그냥 조형물쯤으로 생각했다가 이렇게 정말 만화의 한장면처럼 주인공 건담 로보트가 우리앞에서 우리 지구를 지켜주고 있구나 하는 상상을 만들어 주는 것도 같았어요.

 

그런데 갑자기 우리의 건담이 도리도리를 시작했습니다.

 

 

우람한 건담의 도리도리 왼쪽

 

 

샤프한 건담의 도리도리 오른쪽

 

 

그리고 뒤이어 고개를 들어 하늘을 응시하는 것도 같았답니다. 일본어를 잘한다면 어떤 상황인지 이해하면서 저 움직임을 볼수도 있었을텐데 말이죠.

 

 

 

 

 

 

그런데 고개만 돌리고 눈에 불이 켜지면서 연기가 솟아나는 것이 끝이었네요. 하중때문에 다리를 움직이지는 못할거라는 생각은 했지만 한쪽 팔이라도 들었다 내려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말이죠. 

 

 

 

 

이렇게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인사해주는 것이 매시간 반복되는 것이지는 모르겠지만 리타가 가자마자 이렇게 멋진 모습을 만나게 되어 반갑고 즐거웠습니다. 마치 우리를 기다렸다가 시작하는 것 같이 말이죠.

 

 

 

 

건담의 실사이즈로 제작되었다는(실사이즈 life size라는 표현이 재미있습니다. 만화속 캐릭터인데 정말 실재한 로봇이 아닌데도 이렇게 이야기 하는 걸 보니 말이에요. 아마 콘텐츠 속 주변 건물과 사람들의 비율을 고려하였거나 콘텐츠 내에서 미리 설정해둔 크기일테죠.) 건담 로봇을 더 가까이에서 올려다 보았습니다. 저 발 하나가 큰 트럭 하나같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앞사진만 찍고 돌아서는데 이렇게 뒷 모습도 실망을 주지 않았습니다. 사람모양의 로봇이 정말 사람처럼 걷고 말하고 간단한 업무까지 진행한다는 최근에도 저만한 크기의 로봇이 정말 움직이도록 만드는 건 아직 기술이 필요하겠죠? 많이 멀지는 않겠지만요.

 

 

 

건담의 스케일과 디테일에 반한 관광객들이 자연스럽게 빨려들어가는 건담카페입니다. 매니아가 아니어도 건담과 마주하고나면 이 카페에 들어가고 싶어지지 않을까 싶어요.

 

 

 

카페 내부 모습입니다. 건담과 관련한 음식과 음료도 있지만 카페라기 보다는 기념샵 느낌이 더 강했어요. 관련 피규어와 프라모델 등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1/100크기의 작은 피규어는 우리돈으로 1-2만 원정도이니 기념으로 하나 사도 좋을 것 같아요. 건너편에도 상점이 하나 더 있는데 거기는 더 매니아들이 많아 보였습니다.

 

 

 

언제 또 이런 건담의 도리도리하는 모습을 만나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정교한 구조물과 그를 활용한 이벤트, 마케팅이 이 백화점을 더욱 유명하게 만들어 내는 것 같습니다. 우리도 이곳에서 쇼핑을 좀 했지요.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