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닭요리'에 해당하는 글 1건

[소소한 레시피] 밥반찬 술안주로 좋은 파닭꼬치

 

꼬치는 숯불에 구워야 맛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재료가 신선하면 집에서 가스렌지나 전기렌지로 만들어도 맛있죠. 닭고기는 튀겨먹어도 백숙을 해서 먹어도 맛있지만 꼬치요리를 만들어 먹어도 별미입니다. 리타의 소소한 레시피는 간단하면서도 그럴싸한 한그릇을 표방하므로 미식가분들은 성에 안차는 레시피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

 

재료: 닭다리, 파, 간장, 마늘, 청주(소주), 설탕(올리고당), 참기름

 

 

 

파닭꼬치 만드는 방법

 

1. 닭고기 뼈를 발라내고 한입크기로 손질한다.(중간중간 칼집을 내주면 양념이 잘 베겠죠?) 

2. 1에 소금 후추로 밑간을 해둔다.

3. 양념장(간장, 올리고당, (다진 마늘)을 1:1:1 + 참기름을 몇방울 + 잡내를 잡아줄 청주 한큰술)을 만든다.

 (사실 양념장 만들기도 귀찮으면 시중에 불고기 양념이나 데리야끼 양념을 발라줘도 더 맛이 좋습니다.)

4. 파를 알맞은 크기로 통통통 썰어둔다. (기호에 맞게 파프리카나 양파 혹은 햄을 추가해도 됩니다.) 

5. 꼬치에 닭과 파를 교차해서 끼우고 양념장을 여러번 발라준다.

6. 후라이팬을 달구고 기름을 조금 두른다음 꼬치들을 올린다.(불은 중불로 줄이고 양념이 타지 않게 잘 뒤집어주세요. 뒤집어주면서 남은 양념장을 조금씩 끼얹어 주세요.) 

 

 

어린 아이도 잘 먹는 파닭꼬치입니다. 손질만 재빨리 하면 만드는 데 별로 오래 걸리지 않아요. 흰쌀밥이랑 먹으면 한그릇 뚝딱!

 

 일본 여행 갔을 때 기찻길 옆 작은 선술집에서 종류도 다양했던 꼬치집에 갔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소닭돼지에 이런저런 부속물이 들어가기도 해서 골라먹는 재미가 쏠쏠했는데요. 집에서 큼지막히 푸짐하게 만들어 먹으면서 그리움을 달래봐야겠습니다.

 

 

문화기획자 리타의 소소한 레시피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