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에, 드라마 속 영화 다시보기 (2)

16부작(하루 2회, 32회)로 구성된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영화를 소제목으로 시청자들에게 이야기의 주제 혹은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시간에 이어 이번에도 11회부터 20회까지 소 제목 속 영화내용과 드라마 내용을 정리해보려고 한다.

[당신이 잠든사이에, 드라마 속 영화 다시보기 (1) 보러가기]


6. 눈 먼 자들의 도시(2008), 미스터리, 줄리안 무어, 마크 러팔로

비정상이 정상인 곳에서 정상은 비정상이 된다. 눈으로 본다는 것은 사실을 확인한다는 것과 동일시된다. 그 가운데 눈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에서 오는 박탈감은 상상이상일 것이다. 눈 먼자들이 모여 있는 곳에 유일한 눈뜬 자는 인간의 악랄하고 이기적인 본성이 드러나는 현장에 경악한다. 차라리 나도 눈이 먼 사람이었으면 하는 후회는 이미 늦은 것이 되고 만다. 개인적으로 영화보다는 책으로 읽었을 때 더 강렬하다. 보이지 않는 것을 상상하며 읽어내는 소설이 영상으로 구체적으로 전달되는 영화보다 주제를 더욱 적확하게 표현하기 때문이다.

돈 때문에 친동생까지 죽음으로 몰아넣은 인간이 뻔뻔하게 무죄로 풀려나는 광경은 그야말로 인간의 밑바닥이라고 할 수 있다. 동생의 죽음을 사고로 위장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획하고 동생의 시신 앞에서 오열하는 연기를 선보이는 형. 그를 돕는 이유범 변호사조차 악수한 손을 몇 번이고 되씻는다. 과연 잘못을 저지른 것을 뻔히 알면서도 돕는 것은 죄가 되지 않는 것인가.

 

7. 말할 수 없는 비밀(2008), 멜로 판타지, 주걸륜, 계륜미

피아노를 매개로 시간을 초월한 십대의 사랑이야기를 다룬 영화는 2015년 재개봉되기도 하였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비밀스런 여자아이와 그런 아이를 알아보는 매력적인 남자아이. 항상 2% 부족한 상태로 틀어지고 말아 마음을 졸이게 만드는 영화는 훌륭한 피아노 연주 솜씨, 감독이 만들어내는 미스테리한 장면들과 함께 오랜 기간 마음에 남았다.

드라마는 이번엔 이런 시간을 초월한 남녀의 이야기를 다루기 위해 제목을 빌리지 않았다. 일차원적으로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가진듯한 우탁이에 관심을 주고 있다. 물론 13년의 시간을 거슬러 인연이 있던 두 주인공의 이야기를 떠올릴 수도 있겠지만, 이번 편은 드라마에서 숨고르는 회차였을 뿐이다.

 

8. 오만과 편견(2005) 로맨스, 키이라 나이틀리, 매튜 맥퍼딘

남녀의 연애에 걸림돌이 되는 오만함과 편견. 소설명작집에 항상 이름을 올리는 <오만과 편견>이다. 이전에 영화화 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2006년 키이라 나이틀리의 엘리자베스는 또 달랐다고 평가된다. 오해의 다른 이름인 오만과 편견은 서로의 감정에 충실하지 못하고 배경이나 상황에 따라 마음을 졸이는 불완전한 청춘의 다른 이름은 아닌가 싶다.

드라마에서는 이 오해나 오판을 만들어낸 오만과 편견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말한다. 어린 시절 방황하다 전과까지 가진 사람이 용의선상에 오르자 당장 범인으로 여겨지고 마는 형국에 믿을 것이라고는 약점을 쥐고 있는 경찰인 친구. 자의든 협박에 못이겨서이든 우탁은 친구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재찬을 설득한다. 그 친구의 절도와 폭력은 다른 사람에게 악의적으로 자행된 범죄가 아닌 아주 사소한 것들이 부풀려진 것이었고, 이런 사실은 전혀 상관없는 지금의 의혹에 편견을 만들어주는 것에 불과했다.

 

9. 유주얼 서스펙트(1996), 스릴러, 가브리엘 번

더 이상의 반전 영화는 없을 것이라는 평가가 있을 만큼 유주얼 서스펙트는 마지막 반전 장면이 백미라고 할 수 있다. 수사관이 용의자 5인의 진술을 통해 사건을 재구성해 나가는 기장감이 돋보였다. 과연 카이저 소제는 누구란 말인가... 하지만 우리는 답을 알고 있다는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드라마는 재찬의 습격을 예고하고 그를 공격할 용의자를 내세운다. 벙거지모자를 쓰고 횡단보도에 선 그를 공격하는 사람은 과연 누구일지 밝히는 것이 이번 회차의 내용인 것이다. 그런 점에서 제목과 내용 구성까지도 딱 들어맞았다고 볼 수 있다.

 

10. 소년, 소녀를 만나다(1996) 드라마, 드니 라방, 미레일 페리어

이름은 알려진 듯 하지만 내용은 다소 생소한 영화다. 프랑스 영화는 머리가 아닌 감성으로 이해해야 하는 것인지, 가끔은 그 몽환적인 배우들의 표정이나 허무한 사건, 기이한 사랑의 방식으로 신선한 충격을 받고는 한다. 이 영화도 흑백의, 다소 쳐지는 영화다. 실연의 상처를 입은 두 남녀가 만나 끌리게 되지만 결국 이전 사랑을 잊지 못하고 해피엔딩을 용납하지 않는 잔인한 사랑을 만나볼 수 있다.

반대로 드라마는 긍정적인 의미의 만남을 이야기한다. 가족을 잃는 커다란 사건을 동시에 겪었던 과거의 인연이 바로 옆에 있던 연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다시 남자는 한발짝 다가서고 여자는 한걸음 물러서 주춤한다. 시청자는 눈치챘던 이 사실을 두 주인공은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그들이 소년이고 소녀였을 시절의 아픔은 이제 다 자란 연인이 되어 어떻게 극복해 나갈 것인가. 응원하게 된다.



비로소 문화콘텐츠 브랜드 연구소 소장 장효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