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엠산부인과 런치파티 다녀왔습니다.

 

벌써 우리 진주가 태어난지 10개월이 다 되어 갑니다. 작년 이맘때 만삭으로 이런저런 고민도 많았고 모든 것이 낯설었는데, 벌써 조금 있으면 돌이 되네요. 대학원 논문에, 책 준비로 바쁜 봄을 보내고 있는 와중에 반가운 소식이 왔습니다. 리타가 진주를 낳은 산부인과에서 점심 모임을 준비했다고요. 마침 시간이 되어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참석했습니다.

 

 

 

벌써 7회를 맞이한 행사더라구요. 안산 계절밥상에서 모였는데 안산점은 처음 방문이었는데 괜찮았어요. 아기 정기 검진은 동네 소아과를 가느라 산부인과 근처로 갈 일이 좀처럼 없었는데 이렇게 오랜만에 반가운 선생님들을 만나게 되어 좋았습니다. 조리원에 있을 때 거의 혼자 있어서 동기가 없었는데 이렇게 비슷한 월령의 아이들 엄마들을 만나게 되어 또 다른 경험이었어요. 동생이나 비슷한 시기에 아기를 낳은 언니, 지역 맘스 카페에서 육아 정보를 얻고는 했는데 이렇게 같은 월령을 가진 아이들이 모이니 내 아이의 발달상황등을 비교할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진주만 외계어를 하는게 아니었고 쌀뻥과자에 이유식, 머리숱이 많은 것 등등 비슷한 점이 많았어요. 안심도 되고 또 이렇게 비슷한 또래의 아기들이 서로 상호작용하는 것을 보니 신기하고 재미있었습니다.

 

 

 

부페라서 이것저것 가져다 먹기는 했는데, 아무래도 아기 아빠랑 있을 때랑은 다른 것 같았어요. 간호사 선생님들이 아기를 안아주고 필요한 것 챙겨주시면서 엄마들 마음껏 먹고 이야기 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해주셨지만, 그래도 처음 본 엄마들이라 풀어헤치고 먹지는 않았답니다. 그런 와중에도 진주가 먹을 뻥튀기랑 과일을 가져다가 먹이고 저도 국수랑 호떡이랑 다양하게 챙겨 먹기는 했어요. 호떡이랑 아이스크림이랑 궁합이 예상외로 좋았습니다.

 

 

 

 

 

 

가족여행에 대선에 진주가 생애 최초로 열이 올라서 병원에 다녀오느라 벌써 2주일이 지난 파티 리뷰를 이제 씁니다.

 

 

 

아이들이 8-9개월 되는 시점에 이렇게 모임을 기획하신 데에는 이유가 있었어요. 그 전에는 아이들 돌보느라 정신없을 때지만 9개월 즈음 되면 이유식도 안정기에다가 엄마들도 외모나 정서적으로 추스리고 있을 시점이라 외출이 덜 부담스럽다는 사실이죠. 게다가 선생님들도 여러분이 오셔서 아기들 케어를 해주셨는데 다른 사람에게 맡기는 것 보다 안심이 되더라구요. 다들 순둥순둥해서 울고 보채며 정신없는 분위기는 아니었기에 조용하고 훈훈한 분위기로 평일 한때를 보내고 왔습니다. 심지어 진주는 엄마품에서 잠이 들어서 엄마 점심 편히 먹게 해주었어요.

 

 

 

 

산부인과 다니면서 초음파로 아기집 확인하고 주기적으로 들르면서 이런저런 검사하면서 마음 설레고 두근거리고 걱정하고 다양한 일들이 많았는데 그런 시간이 다시 떠올랐습니다. 아기 낳고는 물리적으로 정서적으로 아이와 분리된 시간이 없다보니 그 시절이 아득하기도 하네요. 속으로는 그렇게 반가워했으면서 밖으로는 대면대면하고 쑥쓰러워서 거의 밥만 먹고 옆에 엄마랑 이야기 잠깐 나눈게 전부이지만, 그래도 이런 시간을 마련해 주신 비엠산부인과 선생님들이 고맙더군요. 아기 낳고 블로그에 후기 올렸던 포스팅에 비엠산부인과 자연출산이나 수유 훈련 등 댓글이 드문드문 달렸었는데 아마 그 분들도 출산을 무사히 잘 했겠죠. 그분들도 날 선선해지는 가을 쯤에 이런 모임에서 저와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을테죠.

 

모처럼 귀여운 아이들을 실컷보고 반가운 분들 만나고 배부르게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어서 두루두루 기분 좋은 하루였습니다. 비엠에서 출산한 엄마들 인상들도 다 좋고 예쁘더군요. 공간과 닮은 사람들이 모여서 그런가봅니다.

 

비엠산부인과 안산에 있고 조리원도 같이 있어요. 작은 규모지만 오랜 시간 같은 곳에 자리잡은만큼 경험풍부하고 선생님들 친절하시고 전문적이십니다. 저는 둘 째 계획이 없기는 하지만 이번 모임에서 셋째를 계획하시는 어머님이 있으시더라구요. 저도 만약 둘째가 생긴다면 다시 비엠가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이동 |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