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개응개] 연습11. 벌떡


딸래미가 슬슬 걸을 준비를 하나봅니다. 종횡무진 사방을 기어다니다가 이제는 마음에 드는 스팟에 도착하면 어김없이 짚고 일어서서 그 위에 있는 물건들을 집어 한참을 관찰하고 만지고 입에 넣어봅니다. 어제는 잠깐 한눈 판 사이에 쿠션을 딛고 좌식 테이블위에 올라가 앉아있더군요. 어설프게 서있다가 중심을 못잡아 백드롭을 해서 가슴 철렁하게도 하더니 나름 자기도 요령이 생겼는지 넘어질라 치면 옆으로 스르르 충격을 최소화 하려고 하는 것이 보입니다. 정말 신통해요.


그림에 찍힌 도장은 예전 혜화동에서 갤러리 카페를 운영할 때, 캘리 작가분께 선물 받은 것입니다. 뵌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결혼소식을 들으시더니 '행복한 부부'라는 글씨가 적힌 엽서와 신랑과 제 이름을 새긴 도장을 함께 선물로 주셨어요. 도장 쓸 일이 없어 잘 보관만 하다가 그림에 찍어보기로 했습니다. 


책을 읽거나 tv를 보거나 공상에 잠길 때 아기는 제 옆에서 나름의 놀이를 합니다. 손힘이 세져서 엄마 얼굴을 꼬집거나 목덜미를 할퀴기도 하지만 그래도 참을만 합니다. 머리카락을 잡아 당길 때 다소 억양이 올라가기는 하지만 아기가 뭘 아나요. 


<그림책의 미학>이라는 책을 빌려놨는데, 쉬운 말들은 아니라서 두께에 일단 압도되어서 중간중간 흥미로운 키워드만 몇초 쳐다보다 덮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몇몇 논문들이라도 읽어보아야겠어요. 정말 담백한 그림책들이 어떻게 작동하는 지 이들 연구자들은 어떻게 분석했는지가 궁금도합니다.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sophy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