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레시피] 1석 3조, 동그랑땡과 고추전 그리고 깻잎전

 

 명절음식은 평소에 잘 해먹지 않는 것 같아요. 동그랑땡같은 건 마트에서 제품을 사다가 먹기는 하는데 만들어 먹는 퀄리티는 아니라서 아쉬울 때가 많습니다. 동네 마트에서 산 두부가 맛있길래 또 하나 사다가 고기랑 야채랑 섞어서 동그랑땡을 만들었어요. 반죽을 큼지막한 고추에 넣어서 지지고 깻잎을 반으로 접어 넣어서 또 지지고 하니 순식간에 세가지 요리가 완성이 되었답니다. 그래서 1석 3조, 같은 듯 다른 맛과 비주얼을 자랑하니 만들어 놓고도 뿌듯합니다. 

 

재료: 두부1모, 돼지고기 간것 300그람, 파, 양파, 당근, 깻잎, 큼직한 고추, 후추, 참기름, 소금, 간 마늘, 밀가루(부침가루), 계란 3개

 

 

 

 만드는 법

1. 두부를 넓은 접시에 잘게 부셔서 소금을 뿌려 둡니다. (물을 빼려고요.)

2. 간 고기에 소금 후추로 밑간을 합니다.

3. 양파, 당근, 파를 잘게 다져둡니다.(고기:두부:야채 비율은 1:1:1)

4. 1에 물이 생기면 꼭 짜서 2,3과 함께 볼에 섞어 둡니다.

5. 4에 계란 1개, 밀가루 1스푼을 넣고 간 마늘을 섞어줍니다. (두부와 고기에 밑간이 되어 있으므로 소금은 조금만 넣습니다.)

6. 동그란 모양(동그랑땡), 반을 갈라 준비한 고추에 채워 넣고(고추전), 깻잎 사이에 두둑히 넣어주면(깻잎전) 밀가루 접시에 올려 밀가루를 골고루 묻혀줍니다. 

7. 6을 계란물을 묻혀서 달궈진 팬에 중불로 돼지고기가 잘 익을 정도로 구워줍니다. (같은 종류끼리 구워주어야 시간이 맞아요.)  

 

명절에 전부치다가 한두개 집어먹고 밥먹을 때 또 먹고 냉장고에서 음료수 꺼내다가 집어먹고 하다보면 살이 1,2키로 찌게 된다는 무서운 음식입니다. 그래도 금방 찐 살은 또 금새 빠지니까 걱정하지 않는걸로!

 

 

문화기획자 리타의 소소한 레시피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