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 브랜딩, 문화기획 강연 후기

 

 경기도 교육 복지 종합센터에서 진행한 공간 브랜딩과 문화기획 강연 후기를 간단히 적어보려고 합니다. 경기도 교육청 소속의 고등학교 행정실장님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이었는데요. 대부분 베테랑 커리어 우먼들이라 인자한 미소를 지어주셨지만, 카리스마는 숨길 수 없더군요.

 

 리타가 나온 모교의 선생님도 자리하셨을까 하고 기대하면서 편안한 분위기에서 강의가 진행되었습니다. 아무래도 학교의 행정을 담당하는 중요한 자리에 계신 분들이라서 실제 사례에 대한 설명을 할 때 관심을 많이 기울여 주셨습니다.

 

 점점 학교가 마을교육의 공동체로 자리매김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예전보다 학생들의 숫자가 감소하여 유휴 공간이 늘어난 데다가 창의적이고 미래 비전을 가질 수 있는 활동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을 보아도 그 필요성은 더 있어보입니다. 소통과 공감을 만들어 내는 공간은 사람과 활동에 의해 장소로 만들어 진다는 것이 리타의 생각이고, 이 강의를 하게 된 계기였어요.

 

 목욕탕이나 룸싸롱, 폐교와 문닫은 이발소와 다방이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도심 뒷 골목의 계단이나 철공소가 사람들로 북적이게 만들어 낸 다양한 아이디어를 한 데 모아 이야기 나눌 수 있어 리타도 재미있었습니다. 이러한 발상과 아이디어는 물론, 문화를 읽어내려는 끊임없는 호기심과 관찰력이라는 말을 덧붙이며 놀이와 트렌드 그리고 브랜드와 스토리텔링, 미디어와 콘텐츠로 다양한 키워드를 전해드렸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한 학교나 고장을 중심으로 시간을 가지고 문화공간기획 워크샵이나 프로젝트를 진행해보았으면 재미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찾아보니 공간을 형성하는 다양한 지점들을 분석한 글이 있어 첨부합니다.

http://www.placemakingchicago.com/about/qualities.asp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