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채널뽁스, 고급진 병맛 패러디

 

  잘 알려진 작품의 스타일을 모방할 때 흔히 '패러디하다'라는 말을 씁니다. 그렇지만 패러디는 단순히 모방하는 것을 뜻하지 않습니다. 마치 예술이 일상을 모방하는 것 같으면서도 면면에 낯설음을 만들어 내는 것 처럼, 패러디는 단순히 다른 예술을 모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새로움 속에 또다른 의미를 만들어 냅니다. 그러므로 패러디라 함은 따라하기가 아니라 훌륭한 작품을 딛고 선 새로운 다시쓰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패러디가 단순히 즐거움을 위해 모방한다는 패스티시와 구분되는 것은 그 특유의 신랄함을 내세우며 현실 사회에 대한 적극적 주장이 있다는 것입니다. 뽁스가 그리는 <채널뽁스>에는 영화, 만화, 드라마 등 유명한 작품의 특징을 작가만의 캐릭터들로 캐스팅하면서 제목, 스토리, 주제 등 전면에 그만의 개성을 입혀 놓아 패러디물로 손색 없습니다. 두 세편으로 이루어진 에피소드를 옴니버스식으로 끌고 가면서 한국 사회의 이야기, 다른 작품을 절묘하게 섞어 놓아 소위 고급진 병맛 웹툰의 지위를 공고히 합니다.

 

 

 시즌 1에서 패러디한 영화는 <인터스텔라>, <본 아이덴티티>, <컨저링>, <인셉션>, <건축학개론>, <300>, <원초적본능>, <주라기 월드>, <터미네이터> 입니다. 제목은 채널 뽁스의 편성에서 <잉여스텔라>, <뽁 아이덴티티>, <컨저글링>, <립셉션>, <미술학개론>, <30>, <말초적 본능>, <주라기 시티> ,<여친네이터>로 바뀝니다.

 

<원초적 본능>을 처음부터 끝가지 보지는 않았어도 이 장면은 거의 다 알지 않을까요?

 

 

<주라기 시티>편에 까메오로 등장했던 둘리입니다.

 

 

컨저링의 섬찟한 장면을 이렇게 바꾸어 놓기도 합니다.

 

 

내용은 기존 영화의 흐름 중 인상적인 부분을 차용하면서도 배역은 채널뽁스의 캐스팅으로 각각의 특성으로 물들여 놓습니다. 모태솔로이면서 비굴한 뽁스, 주로 악역을 도맡아 하는 속수무책 장원, 뽁스의 남동생인 성민과 그 외 병풍들의 겹치기 출연이며 여주인공은 기존 영화에서의 주인공들과 흡사한 모습으로 등장합니다.

 

 

 

 

 리타가 리뷰를 써야겠다고 생각하게 된 계기는 시즌2를 시작하면서 야심차게 내놓은 <미생수>에피소드 때문입니다. 이번 에피소드가 리타가 좋아하는 '미생'과 '기생수'를 주제로 삼아 그 패러디 장면들에 공감을 많이 산 부분도 있지만, 이번 에피소드는 시즌1과는 다른 부분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패러디 대상을 주로 외국 블럭버스터 영화를 텍스트로 정했던 것과 달리, 시즌 2를 시작하면서 장르를 영화에 한정하지 않고 웹툰(을 소재로 한 드라마)과 만화를 절묘하게 섞어내었습니다.

 

 

 

기본 스토리를 담는 영화를 접하지 않은 독자들에게는 웹툰 자체만으로 어필하는 것에 부담감이 있었지만, 나름의 스타일을 구축하면서 독자층을 확보한 작가의 자신감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패러디는 기존 유명 작품의 후광효과를 볼 수 있다는 기대와 그것을 비틀었을 때 느껴지는 카타르시스가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패러디 대상을 잘 알지 못하는 독자들에게 다소 스토리 공백이 크게 느껴져 재미의 포인트를 잡지 못할 가능성이 큽니다. 워낙 유명한 작품들을 선정하기는 하였지만, 작가의 연령이나 취향과 다른 독자들까지 아우르기에는 무리가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에피소드를 이어나가면서 채널뽁스가 편성한 패러디 영화보다 뽁스와 그 친구들 캐릭터에 대한 관심을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고, 작품 곳곳에 스며든 부수적인 장치들이 관심을 얻어내는데 일조했습니다. <잉여스텔라>에 등장하는 백골시신, <주라기시티>의 뉴스 속 앵커의 대사는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여기의 모습을 드러내면서 적잖은 냉소를 보내기도 합니다. 이런 부분에 독자들이 서서히 반응을 하면서 채널 뽁스만의 작품이 만들어지기 시작하였죠.

 

 

 

 

급기야 <미생수>를 통해 이시대의 장그래와 모태솔로 그리고 평범하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나의 에피소드에 털어내었습니다. 미생의 스토리 구조에 미생의 독특한 능력을 심어 넣으면서 절묘하게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는데, 인상적인 대사와 말투, 인물 관계까지 '그대로'라 여겨질 만큼, 적당히 섞어 놓았습니다.

 

 워낙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동시적으로 콘텐츠를 소비하다보니, 가끔 이 이야기와 저 이야기가  뒤섞이기도 하는데, 그러한 점을 적극적으로 이용한 스토리텔링이 요즘 인기를 끌고 있기도 합니다. 또한 이러한 패러디 창작물을 통해 새로운 곁가지 이야기가 만들어지기도 하고 독자들은 그만의 이미지를 만들어 내어 여러 콘텐츠의 수명을 늘려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기도 하지요.

 

 다음 만화세상이라는 꽤 검증된 웹툰 플랫폼에서 이러한 패러디 작품이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분명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벌써 다음 에피소드가 기다려지네요~

뽁스의 '채널 뽁스'보러가기 : http://webtoon.daum.net/webtoon/view/parody

(주소에도 패러디가 적혀있네요.)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osophy

문화기획, 전시기획, 문화마케팅

 

 

   

#채널뽁스 #병맛웹툰 #추천웹툰 #뽁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