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3.11월 비로소의 얼반소울 문화갤러리 운영을 종료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혜화역 1번 출구로 나오면 참 복잡한 길과 만나게 됩니다. 상가에서 들려오는 이런저런 음악소리와 지나가는 사람들 연극예매를 하지 않았냐고 물어보는 사람들 그틈을 비집고 바삐 걸어가는 사람들이 뒤섞여 있습니다. 그 길을 가로질러 로타리를 만나고 길 건너 혜화파출소와 롯데리아 SK주유소가 보이는 즈음에 다다르면 그래도 시야가 좀 트입니다.

 

혜화파출소 옆 좁다란 길을 걸어 가다보면 조금씩 발걸음이 느려지구요. 옹기종기 숨어있는 가게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파스타와 피자를 파는 작은 이탈리안 음식점도 보이고 작은 카페 몇몇이 지하 혹은 1층 또는 2층에 나름의 얼굴을 내밀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연우소극장이 나오면 그 옆으로 난 더 좁은 골목으로 들어갑니다. 저 앞에 하얀 파라솔 테이블이 보이는 여유로운 얼반소울이 보입니다. 

 

갤러리였던 얼반소울은 갤러리이면서 카페기능을 더한 문화공간이 되었습니다. 그게 올해 봄이었다고 해요. 전시가 이어지고 때때로 그와 관련된 파티도 열리고 가끔씩은 북파티나 캐주얼한 형태의 워크샵도 열립니다. 

 

 

 

 

 

얼반소울

종로구 혜화동 71-10

 

 

 

 

 

 

 

도시 속의 휴식같은 공간

 

굳이 한글로 바꾸어 보자면 '도시의 영혼'쯤이겠지만 그래도 도시하면 떠오르는 삭막하고 차가운 이미지보다는 세련되고 진중하고 솔직한 이미지가 더 크게 다가옵니다. 그래서 아무말 하지 않고 머물기만 해도 불편하지 않은 그런 공간이라는 느낌이에요. 페이스북에서는 얼반소울에 머무는 사람들을 '소울메이트'라고 부른답니다. 서로 분절되어 외로운 것 같은 도시남여들이라도 혼자 묵묵히 명상에 깃들더라도 얼반소울에 있을 때만큼은 외롭지 않게 해줄 친구같은 공간이 되고 싶어서겠죠.

 

 

전문 바리스타가있는 곳

 

라떼 거품으로 조각을 하듯 고양이며 곰돌이를 표현해 내는 것을 애칭라떼라고 하나봅니다.

스팀부터 기본적인 그림을 완성하는 라떼아트를 1:1로 배워볼 수 있구요. 커플끼리 와서 진행해도 좋은 데이트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직접 구매한 원두를 사용해서 맛과 깊이가 일정하고 좋습니다.

 

 

 

 

호텔 요리사의 메뉴와 와인

 

저녁 출출함과 갈증을 적당히 채워줄 와인과 샐러드 등의 먹거리도 준비되어 있어요.

오징어 링을 바삭하게 튀겨낸 깔라마리는 맥주와도 잘 어울려요. 파티나 워크샵 등의 대관시에 케이터링도 지원되는 만큼 기본 메뉴들이 독특하고 맛있고 양도 충분하지 않나 싶습니다.

 

 

 

 

 

 

생동감 넘치는 문화공간

 

요즘 작가들은 답답한 화이트큐브보다는 늦은 밤 부담없이 만나볼 수 있는 편안한 공간에 자리한 작품이 대중과 더욱 진솔하게 소통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작품들이 들러리가 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할 것입니다. 적당하게 구획이 나뉘어져 있고 가구와 조명의 배치와 간격이 작품에 맞게 배치되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충분히 드러낼 수 있다면 좋을 것입니다.

 

그래서 얼반소울도 폐쇄적이지 않으면서도 성격화시킬 수 있도록 네 구획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 공간배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가장 안쪽은 10명 정도 들어갈 수 있어서 회의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입구 홀과 마주한 공간은 개방적이면서도 아늑한 느낌입니다. 그리고 큰 창을 두고 있는 바깥쪽 공간은 들어서자마자 눈에 들어오는 곳으로 밝고 개방적이며 대표적인 느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그 주제에 맞게 연출할 수 있습니다. 

 

 

 

 

 

 

 

 

 

 

색다른 모임을 원한다면

 

공연(어쿠스틱, 힙합 등의 인디밴드)과 강연(드로잉, 캘리그래피, 창의력, 글쓰기, 소셜브랜딩, 컬러테라피 등) 섭외가 가능하고 케이터링도 가능하므로 좋은 공간에 맞는 모임을 함께 기획해 볼 수 있습니다. 음주문화를 벗어나서 다양한 문화적 활동을 통해 창의성을 높이려는 기업 워크샵도 고려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도심에 있지만 한적한 곳에 자리잡아 오로지 그 모임에 집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생일이나 가족모임도 주말 낮 시간을 이용해서 테라스를 활용한 가든파티로 활용해볼 수 있으며, 로맨틱한 프로포즈를 진행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착한 아트상품들을 만나자

 

흔한 제품말고 감성과 철학을 담은 아트상품도 판매합니다. 캘리그래피스트의 위트가 녹아든 엽서나 전쟁탄피로 만든 귀걸이, 소방호스로 만든 가방 등 환경과 평화 그리고 젊은이들의 철학을 담은 독특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좋은 공간에 머무는 것만큼의 큰 휴식은 없다고 합니다. 앞으로 오랜동안 도심의 휴식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따뜻한 도시 카페' 따도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